아이들도 좋아하고 나도 좋아하는 <까대기이종철 작가의 2번째 만화다.


몇 년 전에 <까대기>를 읽을 때 작가 소개에 나온 포항 출신이라는 걸 보고 아 동향 사람!’하면서 엄청 반가워했는데포항제철 공단 지역에서 자란 어린시절과 제철동에서 식당을 하시는 부모님과 이웃들어린시절 친구들이 어우러진 이야기가 책으로 나왔다는 소식에 읽지 않을 수 없지그동안 포항 하면 MB 고향하며 부끄러움이 일지 않을 수 없었다......지금도.......


나는 포항에서 19년을 살았지만포항제철(이제는 POSCO)이 위치한 남구가 아닌 조금 떨어진 북구에 살았고그 당시 가족 중에 포항제철이나 그 협력회사에 다닌 어른도 없어서(동네 어른 중에는 있었겠지만 어른들 직업에 별 관심이 없었으므로포항제철이나 제철동과 얽힌 사연은 없지만포항 사람이라면 누구나 포항제철(지금도 어르신들에겐 포스코가 아닌 포철종철)에 남다른 애정과 할 말이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포스코 설립의 일화를 알게 되면부끄러움도 포함해야 하겠지만). 그래서 MB가 자원외교 한답시고 포스코 망가뜨릴 때 포스코 망할까 엄청 걱정도 했고.


올 1월말 설 연휴에 포항에 갔을 때 한창 포스코 지주사 전환을 결사 반대하는 엄청난 수의 길거리 플래카드 도배에 놀란 기억이 있다곧 다가올 대통령 선거 따위는 안중에도 없고(역시 이미 표심이 확정된 동네 답게). 아주 예전에 포스코가 본사를 서울로 이전한다는 말이 나왔을 때도 난리였었다어느 중소 도시든 산업화로 규모가 커진 도시는 그 산업화의 핵심 기업의 부침이나 M&A 등에 따른 경영권 변화에 따라 크게 흔들릴 수밖에 없고 그 도시 사람들은 그 기업에 목 맬 수밖에 없다거제가 조선소의 경기에 따라 부침을 겪듯평택이나 군산이 자동차 회사로 위기를 맞았듯포항은 더욱더 절대적으로 포스코에 대한 의존 비중이 높으니포스코의 실적이나 계획 한마디 한마디에 휘청 거릴 수밖에 없는 도시다.


이런 포항에서도 특히이종철 작가는 소위 제철동이라고 불리는 공단지역 근로자들이 많이 사는 지역에서 공단지역 근로자를 대상으로 식당을 하시는 부모님과 함께 살았으니 포항의 그 특수성을 온몸으로 체감할 수밖에 없었을 것 같다.


쇳가루 냄새

하루 종일 공단에서 일하면 온몸에 달라붙은 쇳가루 냄새가 없어지지 않는다고중학교를 남구에 있는 곳으로 배정받았다집에서 걸어갈 수 있는 가까운 곳에 여중이 2곳이나 있었음에도소위 뺑뺑이로 집에서 제일 먼 남구에 있는 여중을 배정받았다그때 바람이 아주 많이 부는 날에 교실 창문을 열어 두면 수업 중에 시커먼 쇳가루가 날아와서 펼쳐 놓은 교과서 페이지에 검은 점들이 흩어져 있던 기억이 난다이런 날은 옥상에 빨래를 널어 두면 빨래에 검댕이 묻고그 당시 바닷물도 엄청 지저분했던 것 같다(그 바다에서 신나게 놀았지만). 제대로 된 집진시설이나 폐수처리시설도 없었겠지.



좁은 길

포항에는 포스코의 서울’ 인재들이 포스코를 떠나지 않도록 포스코에서 만든 그들만의 동네와 학교가 있다그들만의 주택 및 아파트 단지와 그들만의 초중교가 있다포철초등학교를 거쳐 포철중학교를 다니며 대부분 포철고등학교를 간다어릴 때 상상의 나라처럼그런 동네가 있다더라서울말 쓰는 얘들만 다니는 학교가 있다더라우리는 거기를 별천지라고 불렀다포항에 있지만 없는 동네한 번도 가보지 못한 동네그 당시 포항은 고등학교가 비평준화였는데포항 시내 일반 중학교에서는 전교 몇 등 이내면 포철고등학교에 원서를 낼 수 있다더라 그런 얘기... 이종철 작가는 그런 별천지와 좁은 길을 사이에 두고 붙어 있던 동네에 살았다. 그 간극을 직접 체험하는 동네.


이모야

작가의 그림 그리기를 응원해주고 엄마의 잔소리를 막아주는 식당 이모들그녀들의 이야기에 대한 작가의 관심과 애정을 느낄 수 있다이종철 작가는 언젠가 이모들제철동 사람들의 이야기를 만화로 그리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그걸 실현하였다작가의 학창시절 방황을 잡아준 큰 공을 이모야들에게 돌릴 만하다


주먹감자 

<까대기>의 노동에 대한 생각의 출발선도 제철공단에서 시작한다. 작가는 대학 입학 전 제철공단에서의 잠깐의 임시 노동을 통해, 학교에서는 절대 가르쳐주지 않는 노동하는 사람의 권리에 대해 생각한다. 부당한 요구를 하는 작업반장에게 몰래 주먹감자를 날리는 작가의 이모 이야기는 무척 통쾌하다.


분홍재킷

자영업을 하는 우리네 여성들의 생활력을 어느 곳에서나 어느 책에서나 볼 수 있다이 책도 마찬가지작가나 친구들의 엄마들식당에서 일하는 이모들은 남편노무스키들의 실패를게으름을무책임함을 덮는 강한 생활력을 보여준다(물론 성실하신 아버지들도 있지만^^;;). 하루도 쉬지 않고 밤낮없이 일하며 가족을 먹여 살리는 그 분들을 생각하며작가가 마지막 페이지를 다소 촌스러운’ 분홍재킷을 입었지만 당당하게 자기 삶에 우뚝 서있는 작가의 어머니로 마무리한 마음을 알 것 같다반항적인 아들에서 성장한 작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나에겐 추억이 방울방울한 책이고사람과의 관계와 노동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책이다이종철 작가님의 짠내나는 이야기’, ‘땀내나는 이야기를 계속 기다리게 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파랑 2022-12-11 17: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포항 잠시 살았었는데 반갑네요 ㅋ 전 포항 남구 이마트 근처에 살았었는데 완전 공장들만 있어서 깜짝 놀랐어요 ㅋ 포항제철고 주변 좋더라구요. 조용하고 ㅋ 영일대 호수 인가? 거기 주변에 산책하던 기억이 납니다 ㅋ

쇳가루 냄새는 별로 안났던거 같은데 자동차 바퀴에 쇠가 자주 박히더라구요 ㅋ

햇살과함께 2022-12-11 20:47   좋아요 1 | URL
오 새파랑님도 잠깐 포항에 사셨군요^^ 전 학창시절엔 행동반경이 좁아서 공단 근처는 가보지 못했고, 오히려 회사와서 출장으로 가보았네요~ 영일대는 바다 입니다^^

서니데이 2023-01-06 23: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축하합니다.
따뜻한 주말 보내세요.^^

햇살과함께 2023-01-07 21:37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님 감사합니다^^
미세먼지가 심한 주말입니다 건강 유의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