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읽은 울라브 하우게 시인도 나오네~

타인의 고통을 상상하고 공감하는 데도 훈련이 필요하다고 하죠.
"문학은 우리가 아닌, 우리의 것이 아닌 사람들을 위해 슬퍼할 능력을 길러줍니다."
수전 손택이 『문학은 자유다』에서 한 말입니다. - P79

"가을은/ 술보다/ 차 끓이기 좋은 시절………"(시 「무등차(無等茶)」 중)가을이 외롭지 않게/ 차를 마신다"(시 다형(茶兄)」 중)

이렇게나 가을의 차를 사랑했던 사람,
그래서 자신의 호마저도 ‘다형‘으로 지었던 김현승 시인이죠.

이에 화답이라도 하는 것처럼,
스칸디나비아반도의 시인은 노래합니다.
"그게 옳아 좋은 시는
차향이 나야 해."

노르웨이 시인 울라브 하우게(Olav Hauge)의 시
「나는 시를 세 편 갖고 있네」에 나오는 구절입니다. - P104

때로 나와의 거리 두기도 필요하죠.
슬픔이나 원망 같은 격한 감정에 매몰되지 않기 위해서는
나로부터 한 걸음 물러나봐야 합니다.
그래야 쉽게 자기 연민에 빠지지 않습니다.
가족이나 연인과의 단단하고 믿음직한 관계를 위해서도
오히려 거리는 필요합니다. - P113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10-07 00: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가을에 딱 읽기 좋은 에세이네요
표지 까지 예쁨 ^ㅅ^

햇살과함께 2021-10-07 09:14   좋아요 0 | URL
네~ 표지 색감이랑 심플한 디자인 너무 맘에 들어요~ 글도 너무 말랑말랑하지만은 않아서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