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바와 사자 세트 - 전2권 야쿠바와 사자
티에리 드되 글.그림, 염미희 옮김 / 길벗어린이 / 2011년 2월
평점 :
품절


  <마녀 위니>를 읽다 보면 거무칙칙했던 위니의 집이 화사한 색깔로 바뀌는 걸 보며 어린이들이 그 책을 좋아하는 이유를 절로 알게 된다. 그렇다면 흑백 그림책은 어떨까. 글도 없고 흑백인 셜리 휴즈의 <높이 더 높이>를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을 보면, 그림의 색과 호불호가 필요충분조건은 아닌 듯하다. 그럼에도 어린이보다는 어른이 흑백 그림책을 좋아하는 것만은 틀림없다.

 

  흑백 그림책을 좋아하는 독자로서 한동안 흑백 그림책을 만나지 못하다가 <야쿠바와 사자>를 보고 한 눈에 반했다. 이야기가 시작되자마자 온통 검은 한 면에 글이 있다. 검은 배경에 얹혀 있는 글이 아니라 오로지 글을 위해 존재하는 검은 면. 아주 잠깐, 잉크가 걱정될 정도로 까맣다. 아프리카 어느 부족의 축제가 열리는 마을의 모습은 경건하다. 문득, 만약 색상이 화려한 그림이었다면 엄숙하고 경건한 이 축제의 분위기를 표현할 수 있었을까 의문이 든다. 선이 굵고 윤곽이 뚜렷하지 않은 남자들의 모습, 숲을 마주보고 있는 소년의 모습은 비장하기까지 하다. 이 부족은 혼자 사자와 맞서는 용기를 보여야만 전사가 될 수 있단다. 흔히 그렇듯, 주인공 소년 야쿠바는 무척 용감해 보인다. 야쿠바에게 이런 종류의 과제는 식은 죽 먹기처럼 보이지만 누구나 짐작하듯이 어떤 시련이 닥칠 것이다. 그러니까 이야기가 두 권이나 있겠지.

 

  그렇다. 정작 사자를 맞닥뜨렸지만 그 사자는 이미 싸우고 왔기 때문에 지쳐서 야쿠바는 쉽게 사자를 잡을 수 있다. 그런데 사자의 깊은 눈동자는 소년에게 애원하는 것이 아니라 야쿠바가 스스로 선택하도록 말을 건다. 진정한 용기가 무엇인지를. 책에서는 사자의 생각으로 되어 있지만 사실은 야쿠바의 마음임을 알 수 있다. 어차피 마을에서 기다리는 사람들은 야쿠바가 용맹한 사자와 힘겹게 싸웠는지, 다친 사자와 쉽게 싸워 이겼는지 알지 못한다. 그들에게는 결과만 있을 뿐이다. 그러나 야쿠바에게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도 중요하다. 야쿠바는 선택을 해야 한다. 마을 사람들에게 뛰어난 남자로 인정받는 대신 비겁하다는 자기 안의 목소리를 안고 살아가느냐, 스스로 고귀한 마음을 가진 어른이라고 여기지만 무리 안에서 무능력한 남자로 살아가느냐 그것이 문제다. 그런데 야쿠바는 그다지 망설이지 않는다. 이른 아침이 될 때까지 기다렸다가 '망설임 없이' 마을로 향한다.

 

  비록 야쿠바는 스스로 떳떳하고 뿌듯할지라도 마을에서의 위치는 그런 사정을 봐주지 않는다. 아니, 야쿠바도 그런 것을 바라지 않는다. 모든 것을 혼자 감내할 뿐이다. 모두가 우러러보는 전사가 된 친구들과 달리 야쿠바는 가축을 지키는 일을 맡는다. 그야말로 하찮은 일을. 그리고 1권에서는 이렇게 끝난다.

 

"마을의 가축을 습격해 오던 사자들의 발걸음이 끊긴 것은 바로 이때부터였다."

 

  이 한 문장의 의미를 야쿠바 마을 사람들은 몰라도 독자들은 안다. 그렇다면 2권에서는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까. 당연히 사자와 연관된 이야기일 것이다. 그렇게 시작된 2권에서 드디어 사자의 이름이 나온다. 키부에. 사자 무리의 우두머리인 키부에는 자신들의 무리를 위해서 사냥을 해야만 한다. 문제는 전에 없던 가뭄으로 인해 먹을 것이 없다는 것, 그래서 야쿠바의 마을로 내려가야만 한다는 사실이 키부에를 망설이게 한다. 여기서는 키부에가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다. 그냥 있으면 무리를 지키지 못하는 무능한 대장이 되는 것이고 마을로 내려가면 야쿠바와의 신뢰를 깨트리는 것이다. 과연 키부에의 선택은 무엇일까.

 

  진정한 용기란 무엇인지, 신뢰란 어떤 것인지 생각해 보게 하는 책이다. 남들이 어떻게 생각하든 내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가 중요한데 우리는 너무 남을 의식하고 사는 건 아닌가 생각해 본다. 보통의 우리들 같은 마음이었다면 결코 야쿠바와 같은 선택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야쿠바는 진정 용기 있는 소년이다. 마찬가지로 키부에는 한 번 보여준 신뢰를 절대 깨트리지 않고 위기를 잘 극복한 현명한 사자였다. 야쿠바의 말처럼 둘은 친구가 되기에 충분하다.

 

  이 책은 반드시 두 권을 함께 읽어보라고 권하고 싶다. 2권 마지막 장을 읽을 때의 그 뭉클함을 결코 잊을 수 없기 때문이다. 몇 번을 읽어도 같은 뭉클함이 느껴진다. 아이들에게 이 책을 권해 줄 때 끝까지 읽으면 엄청 감동적이라는 밑밥을 깐다. 그리고 반납할 때 반드시 어땠냐고 물어본다. 그러면 대개 감동적이었다거나 재미있었다고 말한다. 아이들은 내가 느끼는 것처럼 안 느낄 수도 있다. 그러나 야쿠바와 키부에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느끼지 않을까라는 기대를 해본다.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책을 펼쳤는데 덮을 때 이런 기분을 느끼면 그 날은 하루 종일 행복하다. 이 책을 처음 만났을 때의 행복함이 아직도 선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린이들이 읽을 만한 탐정 혹은 추리동화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화학탐정, 사라진 수재를 찾아라!- 탐구능력과 창의력을 키워주는 과학동화
김선희 지음, 김방실 그림, 나온교육연구소 감수 / 주니어김영사 / 2007년 1월
10,000원 → 9,000원(10%할인) / 마일리지 5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4월 10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5년 11월 26일에 저장

호텔 미스터리- 2
마틴 위드마크 지음, 헬레나 윌리스 그림, 김영선 옮김 / 토마토하우스 / 2006년 6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2015년 11월 26일에 저장
절판

다이아몬드 미스터리
마틴 위드마크 지음, 헬레나 윌리스 그림, 김영선 옮김 / 한길사 / 2005년 9월
8,000원 → 7,200원(10%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2015년 11월 26일에 저장
절판

팀과 티나의 탐정 사무소 시리즈
미니, 탐정이 되다
크리스티네 뇌스틀링거 지음, 크리스티아네 뇌스틀링거 그림, 김경연 옮김 / 풀빛 / 2012년 10월
9,500원 → 8,550원(10%할인) / 마일리지 470원(5% 적립)
2015년 11월 26일에 저장
절판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학습만화가 아니라 아이들이 진짜 좋아할 만한, 읽을 만한 만화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못 말리는 종이괴물
루이 트로댕 지음, 김미선 옮김 / 아이세움 / 2000년 7월
7,500원 → 6,750원(10%할인) / 마일리지 370원(5% 적립)
2015년 12월 21일에 저장
절판
아이들이 무척 좋아하는 책인데 절판이란다. 아쉽다.
종이괴물 시골농장 대소동
루이 트롱댕 지음, 김미선 옮김 / 아이세움 / 2000년 9월
7,500원 → 6,750원(10%할인) / 마일리지 370원(5% 적립)
2015년 12월 21일에 저장
절판
세 갈래 길
루이 트롱댕 글, 세르히오 가르시아 그림, 김미선 옮김 / 아이세움 / 2001년 2월
7,500원 → 6,750원(10%할인) / 마일리지 370원(5% 적립)
2015년 12월 21일에 저장
절판
꼬마 황제는 괴로워
루이 트롱댕 글, 파브리스 파름 그림, 김미선 옮김 / 아이세움 / 2001년 9월
6,500원 → 5,850원(10%할인) / 마일리지 320원(5% 적립)
2015년 12월 21일에 저장
절판


28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백설공주는 왜 자꾸 문을 열어 줄까 - 동화로 만나는 사회학
박현희 지음 / 뜨인돌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잠자는 숲속의 공주, 백설 공주, 신데렐라, 라푼젤은 내게 간섭이론을 입증해주는 좋은 예가 되곤 했다. 조금만 비슷해도 헷갈리기 일쑤인 내게 세 이야기는 도무지 구분하기 어려운 것들이었다. 그러면서 가졌던 의문 하나, 왜 서양의 이야기에서 공주들은 탑에 갇히는 걸까. 라푼젤도 그렇고 잠자는 숲속의 공주도 그렇고. 또한 터키를 여행하던 중 만난 보스포러스 해협 가운데에 있는 처녀의 탑에 전해지는 이야기도 잠자는 숲속의 공주와 비슷하다. 그러다 문득 뇌리를 스치는 것이 있었다. 서양에는 워낙 돌로 지은 성이 많았고 그러한 성에는 탑이 꼭 있다. 탑이란 입구와 출구가 정해져 있어 고립되어 있으니 이야기 소재엔 딱이라는 생각, 그리고 실제로 왕위를 빼앗긴 사람들은 탑에서 평생을 살게 되었으니 동화에만 나오는 이야기는 아니라는 점이다. 그러면서 이른 결론, 이야기는 시대와 환경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것. 즉 이야기에는 그 나라의 문화가 고스란히 들어있다는 당연한 결론에 이르렀다. 그동안 머리로 알았던 지식을 드디어 가슴으로 느끼기 시작했다고나 할까. 똥인지 된장인지 찍어먹어 봐야 아는 이 미련함이란.

 

  이 책에는 이솝 우화나 그림 형제 동화, 페로 동화에서 이야기들을 뽑아 삐딱하게 보자고 이야기한다. 왜 백설공주는 매번 당하면서도 문을 또 열어주는지, 나도 몹시 궁금했었다. 과거의 잘못에서 깨우쳐야 한다고 굳게 믿는, 그야말로 교육의 효과를 착실히 믿던 내게 그것은 어리석음 그 자체로 여겨졌다. 저자도 마찬가지로 처음에는 그렇게 생각했단다. 그러다 아이 키우는 동안 집에만 있으며 제대로 된 대화를 하지 못했던 차에 만나는 방문판매원들에게 문을 열어주는 자신을 보며 백설공주의 심정을 이해했단다. , 그럴 수도 있겠구나, 나도 그런 경험이 있었는데. 그런데 나는 전혀 그런 생각을 못했고 지금도 못 하다가 저자의 이야기를 읽고 깨달았다. 사회를 가르치는 교사라서 그런지, 원래 의심이 많은 사람이기 때문인지는 모르나 보는 눈이 다르긴 하다.

 

  그런데 거창한 부제와 다르게 사회학을 만났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때로는 지나치게 단순화하고(외출복이 한 벌만 있으면 오히려 편할 것이라는 생각) 억지로 끼워 맞춘다는 생각(초가집이나 나무집으로 인한 열등감)도 지울 수 없다. 깊이 보고 뒤집어 보고 삐딱하게 볼 필요도 있지만 굳이 이렇게까지 볼 필요가 있을까 싶은 경우도 있었다. 위에서도 언급했듯이 그 사회의 문화가 녹아있는 이야기니까 그 안에서 이야기하는 편이 훨씬 보편적이지 않았을까 싶다. 사회학에 대한 식견보다는 오히려 안에 있지 않으면 결코 알 수 없는 교육 에세이라는 느낌이 더 강했고 더 재미있었다. 어린이책을 진정 사랑하고 그 분야에서 일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혹 동화에 얽힌 뒷이야기나 배경 혹은 사회적 환경에 대한 정보를 얻길 내심 기대했으나 그 보다는 우리 청소년들의 힘든 현실에 대해 그들을 이해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즉 청소년 자녀를 둔 부모가 읽으면 자녀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만한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훈민정음, 한글, 세종과 관련된 도서


2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고마워, 한글
박윤규 글, 백대승 그림, 김슬옹 감수 / 푸른숲주니어 / 2015년 3월
12,500원 → 11,250원(10%할인) / 마일리지 62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5년 09월 25일에 저장

훈민정음을 창제하다- 조선 제4대 세종2, 문화의 발달
박영규 글, 김세현 그림, 신형식 감수 / 한국셰익스피어 / 2015년 4월
10,000원 → 9,500원(5%할인) / 마일리지 300원(3% 적립)
2015년 09월 25일에 저장
품절

28자로 이룬 문자혁명 훈민정음
김슬옹 지음, 신준식 그림 / 아이세움 / 2007년 7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5년 09월 25일에 저장

훈민정음 구출 작전- 세종대왕이 숨겨둔 비밀 문자
서지원 지음, 김은희 그림 / 한솔수북 / 2007년 10월
8,500원 → 7,650원(10%할인) / 마일리지 42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5년 09월 25일에 저장



27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