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좋은 삶이란 :
좋은 삶이란 별 게 아니다. 딱 두 가지를 실천한다면 좋은 삶이 될 거라고 믿는다. 첫째, 자기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배치할 것. 둘째, 좋은 습관을 가질 것.

 

 

자기 주위에 좋은 사람들을 배치해야 하는 이유는 가까운 사람들을 보면서 닮기 때문이다. 닮는다는 것은 병처럼 전염된다는 뜻에서 ‘전염성 효과’라고도 할 수 있겠다. 예를 하나 들면, 남편이 담배를 끊은 이유 중 하나는 시댁 식구들 중에 자기를 빼고 아무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이 없어서였다고 본다. 남편의 남동생도, 남편의 매형 두 사람도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 아마 세 명의 남자들 중 누구라도 담배를 피웠다면 남편이 굳이 담배를 끊을 결심을 하지 않았을 것 같다. 오히려 맞담배를 피웠을 것이다. 친구들도 서로 닮는다. 하나의 예로, 남편이 삼십 대였을 때 남편 친구들 중에서 스키장을 다니는 친구가 하나 생기자 남편을 포함해 남편 친구들 모두 스키장을 다니기 시작했다. 한 사람으로 인해 친구들 모두 스키 취미가 생긴 것이다. 그 덕분에 몇 년 동안 겨울이 되면 가족 동반으로 함께 스키장을 다니곤 했다. 그래서 나도 스키를 배울 수 있었다.  

 

 

난 이번에 좋은 습관을 갖기 위해 발레 수강료 석 달치를 한꺼번에 냈다. 돈이 아까워서라도 열심히 발레 학원을 다닐 거라는 생각으로. 인간은 습관의 노예라서 운동하는 습관을 갖겠다는 생각으로. 

 

 

 

 

 

 

2. ‘절대’라는 말은 쓰지 않기 :

‘절대’라는 말은 쓰지 않기로 했다. 예를 들면 “절대 바람을 피울 사람이 아니다.” “절대 돈을 안 갚을 사람이 아니다.” 이런 말은 쓰지 않기로 했다. 인간에겐 자신도 모르는 어떤 영역이 있는 것 같다. 인간은 불가사의하다는 것에 한 표를 던지겠다.

 

 

 

 

 

 

3. 소방대원에게 감사를 :
화재를 진압하는 소방대원들을 우러러보게 된다. 남을 돕겠다는 마음이 없다면 일할 수 없는 직업이 소방대원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아무나 쉽게 그런 직업을 택할 수 있는 게 아닐 것이다. 그들의 봉급이 많아졌으면 좋겠다. 남을 위해 애쓰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

 

 

 

 

 

 

4. 마음의 거리가 필요 :
부모 자식 간에도 부부간에도 적당한 거리가 필요하다. 사랑한다고 해서 밀착되는 것만이 최선이 아니라는 얘기다. 오히려 사랑할수록 마음의 거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5. 죽음과 흔적 :
마음속 뭔가를 풀어내서 속 시원해지는 느낌이 좋아 일기를 쓴다. 나중에 보려고 기록을 남기기 위해 일기를 쓸 때도 있다. 그런데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내가 죽을 때쯤 이 여러 권의 일기장을 어떻게 해야 하나?’

 

 

내가 죽은 다음에 일기장이 나의 흔적으로 남는 건 싫다. 만약 죽음이 가까이 오고 있다고 느끼면 가족에게 내가 쓴 모든 것들을 태워 없애 달라는 유언을 해야겠다. 더불어 이 서재도 폐기해 줄 것을 당부해야겠다.

 

 

 

 

 

 

겨울 추위에도 쓰러지지 않고 쭉쭉 뻗은 나무들의 강한 생명력이 좋아서 찍은 사진.

 

 

 

 

 


........................................
<고백> :
준비된 글이 없어서
글감으로 뭐가 있을까 하여
그동안 내가 썼던 댓글을 훑어보고 나서
요런 글을 올리게 되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02-13 16:3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늘 쓰신 글을 읽으면서, 앗! 저도 그래요.^^ 하는 기분으로 읽었어요.
1. 좋은 분들이 옆에 계시면 조금 더 좋은 방향으로 가는 것 같아요. 긍정적인 에너지라는 것을 느낍니다. 습관이라는 건 좋은 습관은 유지하기가 힘들고, 나쁜 습관은 고치기가 힘들어요.^^
2. 절대, 완벽히, 전혀, 그런 단정적인 말들을 언젠가부터 잘 쓰지 않으려고 합니다. 가끔 이전의 습관처럼 쓰던 말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래도 전보다는 덜 씁니다. 그건 아마도 그렇게 정해진대로 흘러가지 않는 것들이 있다는 것을 생각하기 때문일거예요.

오늘도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8-02-14 10:15   좋아요 0 | URL
1. 주위 사람들을 많이 닮아가며 사는 것 같아요. 흉 보면서 닮는다는 말도 있잖아요.
2. 맞아요, 정해진대로 흘러가지 않게 만드는 뭔가가 있는 것 같아요.

서니데이 님, 즐거운 명절 연휴 보내시길 바랄게요.
고맙습니다.
굿 데이...

성에 2018-02-14 05: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의 문장 톤이 좋아요.
가끔 올리는 사진도 의미심장해 보이구요,
나,아마 페크님께 반했나 봐요.ㅎ ㅎ

발렌타이 데이, 사랑을 보내며 설 명절 즐겁게 지내세요.
황금 개가 복을 많이 물어 들이기를.

페크(pek0501) 2018-02-14 10:24   좋아요 0 | URL
문장 톤이 좋다고 하시니 최고의 찬사이십니다.
사진은 눈을 맞고도 겨울 추위에도 꼼짝않고 서 있는 나무들의 강한 생명력이 좋아서 찍었답니다.
쭉쭉 뻗은 나무들이 멋지잖아요.

저에게 반했다고 하시니 남자 분 같습니다. ㅋ 여자 분인 것 아는데... ㅋ
아, 오늘이 발렌타인 데이군요. 명절로 머리가 복잡해 어제는 생각했는데 오늘은 잊었어요.
성에 님도 복 많이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서니데이 2018-02-15 13: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pek0501님, 즐거운 설연휴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페크(pek0501) 2018-02-19 12:35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
답글이 늦어서 미안합니다. 이제야 로그인을 할 수 있는 여유가 생기네요.
명절 연휴 잘 보내셨겠지요?
저도 잘 먹고 잘 놀고 잘 웃고 그랬습니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오니 행복합니다.
고맙습니다. 서재에서 저를 맞이해 주시는 님이 계셔서...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