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집이 아닌 밖에서 잠시 짬이 나서(예를 들면 지하철 안에서)
폰으로 어느 님 서재의 글을 읽고 로그인하여 ‘좋아요’를 누르고
바로 로그아웃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습니다.
이때 어떤 님은
(어, 페크가 들어왔구나, 그런데 왜 내 글엔 ‘좋아요’를 안 누르는 거야? 나한테 뭐 섭섭한 게 있나? 아니면 그동안 보여 준 페크의 관심이 다 가짜였나?)
이런 오해를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오해는 저를 포함하여 모두가 할 수 있는 오해라고 봅니다.

그런데 그건 그냥 ‘화제의 서재글’을 보고 한 서재로 들어가 글을 읽고
이건 내가 ‘좋아요’를 꼭 눌러 줘야 할 것 같아, 그러면서
로그인하여 그것만 ‘좋아요’를 누르고 바로 나온 경우에 해당하는 바,
(그리고 난 지하철에서 내려 걸었음.)
다른 오해가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꼭 집에서 PC로 시간의 여유를 가지고 서재에 로그인하고
있는 게 아닙니다.

 

 

서로 오해하는 일이 없도록
저를 포함하여 우리가 상상력을 발휘하길 바랍니다.

 

 

 

 

 


2.
또 하나, 이런 경우가 있습니다.
북플로 들어가 여러 서재에 들어가 ‘좋아요’를 눌렀는데
어느 서재의 님은 평소 댓글 교류가 많은 가까운 사이라서
‘좋아요’만 누를 게 아니라 나중에 시간 여유가 있을 때
글을 꼼꼼히 읽고 댓글을 써야 할 것 같은 겁니다.
그래서 ‘좋아요’를 누르지 않고 보류하며
나중에 시간 날 때 글을 읽고 댓글을 쓰고 나서
‘좋아요’를 누르기로 하고 로그아웃을 했는데
그걸 까먹고 끝내 그 서재의 글에 ‘좋아요’를
누르지 못한 경우입니다.

 

 

서로 오해하는 일이 없도록
저를 포함하여 우리가 상상력을 발휘하길 바랍니다.

 

 

 

 

 


3.
또 하나, 이런 경우가 있습니다.
집에서 PC로 시간의 여유를 가지고 서재에 로그인하고
여기저기 서재에 들어가 글을 읽고 댓글을 썼는데
식구들이 저녁을 외식하자고 하여
할 수 없이 로그아웃하고 외식하러 갔습니다.
외식하고 집에 오니 제가 좋아하는 티브이 프로그램이 눈에 띄어
그걸 시청하느라 그날 다시 PC를 켜지 않는 경우입니다.
이럴 때 미처 보지 못한 서재의 글엔 댓글을 쓸 수 없지요.
‘좋아요’를 누를 수도 없지요. 

 

 

서로 오해하는 일이 없도록
저를 포함하여 우리가 상상력을 발휘하길 바랍니다.

 

 

 

 

 


...................................
어느 분의 말처럼
알라딘 서재에 올라오는 모든 글을 읽으며
살 수는 없습니다.

 

저에게 섭섭하셨던 분들이 계셨다면
이 글을 참고해 주시기 바라면서
이 글을 올립니다.

 

이 글은 오늘 어느 서재에 댓글을 달다가 생각나서
즉흥적으로 쓴 글입니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7-11-04 15: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05 12: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11-04 18: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 글은 북플로 보기 힘들어요. 글에 재미있는 내용은 없어요. 그래서 제 글을 읽기 부담스러워하는 분들(저와 ‘친구‘를 맺은 분)이 있을 거예요. 그럴 때 패싱하지 말고, ‘친구‘ 설정을 해제했으면 좋겠어요. 기분 나쁜 일이 아니고, 미안한 감정을 느껴야 할 일도 아니에요. ‘나는 네 글을 보기 싫어‘, 이 말 한 마디 안 하고, 관계를 정리할 수 있어서 편해요. 사람마다 글을 선호하는 취향이 다릅니다. 그래서 상대방의 글이 자기 취향에 맞지 않으면 아예 안 보는 것이 낫습니다. 하루에 스무 편 이상의 글을 다 보는 것은 힘들어요. ^^

페크(pek0501) 2017-11-05 12:13   좋아요 0 | URL
하하~~ cyrus님의 말씀은 저에게 할 필요가 없는 말씀이세요. 저는 님의 글이 궁금한 사람입니다. 글을 워낙 많이 올리시는 분이라 제가 읽는 속도가 늦어(이곳에 자주 들어오지 않아서)간혹 놓치는 글이 있습니다만 얼마나 유익한 글이 많은데요. 저는 님의 글로 배우는 바가 많답니다.

재미라는 건 개인적인 해석에 따라 다를 듯해요. 저는 유익함에서 재미를 느끼기도 하는 사람이라서 님의 댓글에 해당 사항이 없사옵니다. 믿어 주시옵서서... ㅋㅋㅋ

앞으로도 다양한 소재로 좋은 글 많이 많이 써 주세요.
고맙습니다.

2017-11-04 23: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05 12: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05 02: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페크(pek0501) 2017-11-05 12:20   좋아요 0 | URL
귀여웠나요? ㅋㅋ

딩동댕 아니고 땡입니다. 늦잠 잔 게 아니고 발레하고 왔답니다. 일요일반으로
옮겨서 오전에 하고 온답니다. 곧 점심 먹어야 하고 그리고 나선 남편과 외출할
스케줄이 있답니다.(난 왜 이리 바쁠까요?) ㅋ

자주 글로 만나게 되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2017-11-05 15: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05 18: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05 18: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11-06 11: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AgalmA 2017-11-07 21: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들 곤란해하는 부분을 콕콕 잘 짚어 말씀해 주셨네요^^
˝서로 오해하는 일이 없도록~바랍니다˝ 후렴구 넘 센스있으시고^^!

짐 하나 덜어드리는 차원에서 말씀드리면 제 서재에 좋아요, 댓글 안 누르고 사셔도 저는 pek0501님께 전혀 서운하지 않을테니 제겐 부담가지지 않으시길~ 서로 계속 여기 머물고 있다면 생각나면 가고 오고 하겠죠ㅎ; 일상에서 가족, 친구들도 이렇게까지 챙기긴 어려울 겁니다ㅎ
언젠가부터 서재 출근도장 찍듯 하는 일이 너무너무 부담스러워서 눈에 보이는 대로 발 가는대로 가고, 말하고 싶음 하고 시간 걸릴 거 같음 피곤해서 말고ㅎ; 그래요. 이웃이 제게도 의무감으로 그러지 않았으면 싶고요. 제 맘을 알거나 모르거나 서로 멀어져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요^^;

페크(pek0501) 2017-11-08 21:04   좋아요 1 | URL
예. 가고 오고 할 거예요.

저의 경우,
1) 글이 너무 길다고 느끼면 이건 나중에 시간 여유 있을 때 천천히 읽자, 하고 넘기다가 잊어버리고 말아 끝내 좋아요도 못 누르고 댓글도 못 달고 (이거 아끼다가 똥 되었다고 말하면 안 되는 거죠?ㅋ)
2) 글은 꼼꼼히 읽었는데 그 글이 내가 아는 분야가 아니라서 할 말이 없군, 괜히 댓글을 잘못 썼다가 내 빈약한 지식이 드러날 거야, 하고 좋아요만 누르고 댓글을 못 달고
3) 댓글을 쓰고 싶은데 지금 다른 할일이 있어 그만 컴퓨터를 꺼야 돼, 하고 댓글을 못 달고 등등... 그렇습니다.

님과 저의 경우엔 둘 다 이곳을 떠나지 않는 한, 댓글 교류는 지속될 것이라고 봅니다. 생각나면 가고 오고 할 테니까요.~~~

고맙습니다. 굿밤 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