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삶이 늘 시적이지는 않을지라도 최소한 운율은 있다. 생각의 궤적을 따라 일정한 간격을 두고 반복되는 주기성이 마음의 경험을 지배한다. 거리는 가늠되지 않고, 간격은 측량되지 않으며, 속도는 확실치 않고, 횟수는 알려져 있지 않다. 그래도 되풀이되는 것은 분명하다. 지난 주나 지난 해 마음이 겪었던 것을 지금은 겪지 않으나 다음 주나 다음 해에 다시 겪을 것이다. 행복은 사건에 달려 있지 않고 마음의 밀물과 썰물에 달려 있다.
- <천천히, 스미는>, 81쪽, 앨리스 메이넬이 쓴 ‘삶의 리듬’에서.
..........

 

 

 

 


‘행복은 사건에 달려 있지 않고 마음의 밀물과 썰물에 달려 있다.’ 이것을 다른 말로 하면 ‘행복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가 되겠다. 

 

 

친정어머니가 나를 호출할 때가 있다. 어떤 날은 ‘친정이 있어 참 좋구나. 친정이 없는 친구들은 나를 부러워하겠지.’ 하며 밝은 마음으로 가고, 어떤 날은 ‘오늘은 쉬고 싶은데 왜 부르시는 거지. 참 고단한 삶이야.’ 하며 어두운 마음으로 간다. 그러니까 어떤 날은 행복한 마음으로 가고 어떤 날은 행복하지 않은 마음으로 간다는 말이다. 내 마음은 친정어머니가 나를 호출했다는 그 사건에 좌우되는 게 아니라 그날의 내 마음에 좌우된다. 다시 말해 내 마음의 밀물과 썰물에 좌우된다. 그렇다면 내 마음의 밀물과 썰물을 좌우하는 것은 무엇일까. 왜 내 마음은 시간에 따라 달라지는 것일까. 생각해 보면 답이 나온다. 그날의 몸 컨디션에 따라 마음이 다르다는 것. 몸 컨디션이 좋은 날엔 친정에 가는 발걸음이 가벼우니 마음도 가볍고 몸 컨디션이 나쁜 날엔 친정에 가는 발걸음이 무거우니 마음도 무겁다.

 

 

이를 종합해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같은 사건이라도 해석하는 이의 마음에 따라 다르고, 마음은 몸의 상태에 따라 다르다.

 

 

이 말을 환언하면 다음과 같다.

 

 

사건은 마음의 지배를 받고 마음은 몸의 지배를 받는다. 

 

 

그렇다면 이런 결론이 가능하겠다.

 

 

자신의 몸 상태는 자신의 행복에 큰 영향을 미치므로 건강을 위해 노력하는 일은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일과 같다.

 

 

 

 

 

 

 

 

 

 

 

 

 

 

 

 

 

 

 


이 책 81쪽을 읽다가 생각난 것을 써 봤다.

(예외가 있겠지만) 저자가 쓴 대로

행복은 마음의 밀물과 썰물에 달려 있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에혹은저녁에☔ 2017-04-11 13: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누군가가 아직도 나를 필요로 한다는것은 좋은 일인것 같은데요
당장은 싫어도 아직 나를 필요로 한다는 것은 그만한 기쁨이 있는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페크(pek0501) 2017-04-11 22:44   좋아요 2 | URL
이렇게 사유 깊은 글을 써 주시다니... 감동적인 댓글입니다.

(누군가가 아직도 나를 필요로 한다는것은 좋은 일...
그만한 기쁨이 있는 일...)

이 구절을 소중히 간직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침에혹은저녁에☔ 2017-04-11 22:59   좋아요 1 | URL
짧은글에 담긴 생각 자주 읽었으면 하는 바람 입니다

페크(pek0501) 2017-04-11 23:06   좋아요 1 | URL
아, 몰라몰라몰라...요. 그런 말씀 황송합니다.

마립간 2017-04-11 13:5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사건이 존재한다는 것에 객관성이 존재하고, 해석하는 이의 마음이 다르다는 것에 주관성이 존재하겠네요.

제게는 사건보다 마음의 조절 가능성이 높네요.

저는 열심히 맨손운동하고 있습니다. pek0501 님도 현대무용 계속하고 계시죠.

페크(pek0501) 2017-04-11 23:03   좋아요 1 | URL
마립간 님도 좋은 댓글을 써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사건보다 마음에 비중을 높게 두는 분들은 행복한 분들입니다. 자기 마음을 잘 조절하면 행복으로 가는 길을 향하게 될 테니까요.

맨손 운동을 하시는군요. 저는 현대무용을 배우다가 살이 3키로나 빠져서 발레로 장르를 바꿔 배우고 있습니다. 둘 다 매력이 있어서 어떤 게 더 좋은지 모르겠어요. 현대무용이 남성적, 직선적이라면 발레는 여성적, 곡선적이라고나 할까.(이 구분도 정확한 것은 아니에요.)
발레 역시 스트레칭이 많아 몸의 유연성이 길러지고 자세 교정에 좋고 다이어트 운동으로도 추천할 만합니다. 남자가 배운다면 좀 그렇지만... ㅋ

발레 슈즈를 신고 발레를 하면서 이런 우아한 춤이 나에게 어울리나 가끔 웃음이 나오면서... 즐겁게 배우고 있어요. 뭔가 배운다는 것은 신나는 일입니다. 시간이 갈수록 실력이 발전한다고 믿기 때문이죠.

세실 2017-04-11 14:4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도 부모님이 부르실때 두 마음인데...행복으로 생각하려 노력합니다.

페크(pek0501) 2017-04-11 23:05   좋아요 1 | URL
그렇죠. 되도록이면 긍정적인 쪽으로 생각을 몰고 가야 하겠죠.

언제나 반가운 세실 님.

저, 발레 배우고 있어요. 발레 슈즈 신고 치마 두르고... 상상이 되시는지요? 킥킥...

서니데이 2017-04-20 18: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늘도 미세먼지 많은날이래요.
날이 조금 흐리긴 해요. 저녁이 되어가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요.
4월도 그러는 사이 빨리 빨리 지나고 있어요^^
pek0501님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17-04-22 14:06   좋아요 2 | URL
반가운 서니데이 님.
당분간 미세먼지가 없을 거라는 어제의 일기예보가 반가웠어요.
이젠 날씨, 라는 변수도 우리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것 같네요.

정말 시간이 어찌나 빨리 가는지 놀랍고 놀라워요.
시간은 빨리 흐르는데 저는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는 느낌에 서글퍼지기도 하네요.
날씨는 화창... 좋은 주말 보내세요.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