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한잔이라는 책을 읽으면서 차는 안 마시고 아니죠 아침에 두잔 점심저녁에 한 잔씩 합니다.
하지만 차 대신 술이 우선이죠.
그렇다고 하루걸러 먹는 알콜중독자냐 그건 아닙니다.
대장이 술을 워낙 좋아해서 어울리다보니 그렇게 됐네요!
오늘도 김찌부대치개에 두병 정도 셋이서 다섯병 먹었었으니 일점 오병 꼴이네요!
힘들게 일하는 노동자 입장에선 하루의 피곤을 말끔히 씻어줄 수 있는 술이 최고죠! 후식은 몇칠전 먹고 싶었던 빙수 인데 마침 옆에 있던 E 커피집에 갔는데 그릇은 작고 맛은 없고 5900원 의 값어치는 못하는것 같네요 팥이 너무 아니네요!
지금은 졸다졸다집에와 깔끔하게 커피와함께 음주페이퍼 쓰네요!

사소한 차이가 사람의 인생을 바꾼다는사실을 요새와서 느낍니다.
원칙을 따지고 자기의 기본권리를 제대로 찾아 먹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사소한 것은 귀찮아서 그냥 넘어가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찾아 먹는것도 좋은것 같습니다!
왜냐 주변의 시선이 달라집니다.

경험한 바에 의하면 따지고 드는 사람들에게는 다음 부터 시선이 달라집니다!
그래서 음주 페이퍼 결론은 찿아먹을껀 꼭 찾아 먹자 입니다!
뭔소린지 횡설수설 음주후에는 자는게 상책 인것같습니다
맨 정신으로 읽어 보면 부끄러울것같네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eta4 2022-05-13 23:2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차곡차곡 차곡 하다보면 곡차곡차 곡차가 되기도 하지요. 불금이잖아요.

아침에혹은저녁에☔ 2022-05-14 05:10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하루의 피곤을말끔히 적당한 음주는 건강에도 좋지요!

미미 2022-05-14 00: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내일은 저도 김치부대찌개 해먹을래요ㅎㅎ 음주 페이퍼
재밌습니다^^

아침에혹은저녁에☔ 2022-05-14 05:11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늦은시간 독서에 열중하시는 미미님 부럽습니다 맛있는 찌개가 되시길!
 

음주 전후에는 이상하게 감정이 미묘하게 변한다.
특히 몸을 쓰는 우리네 몸은 더욱 변화가 심각하게 변한다.
이놈의 몸은 알코올이 들어가면 이상하리 만큼 쓰잘데기 없는 용기가 생긴다는 것이 문제다.
우리 보스는 술을 진짜 사랑 한다.
하지만 나이는 어쩔 수 없다.
시간이 지나고몸이 나이를 먹다 보면 술을 이길수 있는 장사는 없다.
그래서 더욱 슬프다.
술이 들어가면 갈 수록 그 사람의 진면모가 보이는 인생사인데 요즘엔 왜 이리 처량하고 구슬퍼 보이는지 모르겠다.
사는게 뭔지 재미도없고 !
인생사 그냥 허무할 뿐이다.
공수레 공수거 가 실감나는 요즘이다.
방 구석 한 가득 쌓인 책들을 보면서 드는 생각! 죽기전에 다 읽을 수나 있으려나!
사는게 뭔지 기쁨과즐거움을 주던책이 요사이 괴로움과 번민을 주니 사람의 마음 이란! 참 간사스럽다!

그래도 나 에게 희망과 기쁨을 주는것은 책이라는 것에 잠시나마 기쁨을 얻는다.

사람이란 참 미묘해서 쪼그마한 기쁨에도 행복을 느끼는데 살면서 큰 행복을 느끼는 차이는 나이 들어 변함을 어제 처음알았다....

나 이제 음주 페이퍼 쓰고 싶지 않은데 이상하게 술 먹으면 주저리 주저리 말이 하고 싶어진다!
나이들면 그래서 비참해지나?

사는것은 똑같은데 걱정 거리가 느는 것이 참 아이러니하다!


위안은 책!
읽는것 만이 나를 조금이나마 살게만들어 주는 것 같다.

그래서 오늘도 책을 읽는것 아닐까 생각해 본다!
처리는 나중 문제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2-05-11 05:0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책이 있어서 참 다행이에요♡ 보관함에 넣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침에혹은저녁에☔ 2022-05-11 10: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렇지요!위안은 책에서!

새파랑 2022-05-11 11: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래도 가장 위안은 책인거 같아요~!! 전 음주(과음?) 후에는 책보거나 페이퍼도 못쓰겠던데, 대단하신거 같아요 ^^ 일단 사면 언젠가는 읽겠죠~!!

아침에혹은저녁에☔ 2022-05-11 20:25   좋아요 1 | URL
오늘도 한잔후 귀가 합니다 대장이 술을 워 낙 좋아해서!

페크pek0501 2022-05-11 12: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에서 받는 위로, 공감합니다.

아침에혹은저녁에☔ 2022-05-11 20:26   좋아요 0 | URL
위로밭는 꺼리 그리고 희망 요새는 낙이 없네요 오늘도술 한잔에 위로 받고 귀가 합니다
 

시간이 갈수록 점점 변해가는 자신을 느낀다.
제일 큰 변화는 소유욕이 사라진 점이다.
예전에는 사고 싶은것먹고 싶은것 등등 하고 싶은것을 어떻게든 이루고자는 욕망이 컸는데 이제는 몸과마음이 지쳐서 인지 욕심이 줄어들었다.
제일 큰 이유는 몸이 아프다 보니 만사가 귀찮아 진것이 가장 큰 이유겠다.
몸이 아프면 병원에가서 치료를 받으면 되지 왜 사서 고생이냐 하는 말을 하겠지만 그것이 불가능 하기 때문에 그저 견디고 있다고나 할까!
오늘은 생전 무얼 잃어버린 적이 없었는데 카드를 다 잊어버리고 참! 세월 무상 하다는 이야기 밖에!

빠져들고 있는 어빙의 책속에서 많은걸 배운다.
필요한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 하는 주인공 들의 모습을 보면서 과연 나는 반세기 동안 나를 둘러싼 주변사람과 함께 하면서 필요한 존재였는가 반성해본다.

음주후 귀가길 전철속에서 몸과마음이 힘든 상태에서 음주 페이퍼를 써본다.
내일은 좀더 열심히! 사는 하루가 되길 기대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날 갑자기 읽게된 존 어빙 그의 명성은 읽히 들었지만 이렇게 빠져들줄은 몰랐다.
사월 한 달동안 조금씩 읽기 시작한 그의책은 이제 가아프가 본 세상만 남았다.
품절이나 절판인 책들을 언제 구입 했는지는 기억에 없지만 언젠가는 읽겠지하고 사둔것이 지금에와서는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 작가의 책은몇권더있지만 중고로 구입 해야 할 것같다.
시사하는 바가 큰 그의작품들이 다시 나왔으면하는 바람이다.
아주 오래전 이야기 출간된지 오래된 어빙의작품들속 주인공은 자신의 일부인냥 이야기속으로 빠져들게하는 묘한매력이 있다.
가아프는 또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이더 하우스 1
존 어빙 지음, 민승남 옮김 / 문학동네 / 2008년 9월
평점 :
품절


태어나 버림받은 인생
사랑으로 다시 태어나 또 다른 선택의 기로에서 자신만의 확고한신념으로 살아갈 길을 향해 정진하는 ‘호머웰즈‘의 이야기는 쉴 틈없이 빠져들게 만든다
역시 존 어빙은 탁월한 이야기 꾼이다.
원치 않은 임신에 대한 출산과낙태에 대한 이야기가 아주 오래전 부터 갈등 요소 였다는 것이 다시 한 번 생각할 거리를 준다.
호머 웰즈를 이끌어 주는 닥터 웰치의 헌신적 사랑은 읽어 보지 않으면 모를 것이다.
순진 무구한 호머 웰즈의 말한마디, 행동 하나하나는 어디 하나 미운 구석이 없다.
지루할 틈이 없는 어빙의 솜씨는 탁월하다 그의 책들이 더이상 출간 안돼는 것이 아쉽다
하지만 아직 ‘가아프가본세상‘이 남아 있으니 위안을 삼으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