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츠비>는 예전에 사랑했던 여자가 이미 다른 남자의 아내가 되었음에도, 그녀와의 사랑에 대해 희망을 잃지 않고 노력하는 개츠비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 소설이다. 이 ‘희망을 잃지 않음’이 개츠비의 위대한 점이 아닐까. (‘위대한’에 대한 해석은 독자에 따라 다를 것이다.)

 

 

 

이 소설은 이런 글로 시작된다.

 

 

 

 

 

지금보다 어리고 쉽게 상처받던 시절 아버지는 나에게 충고를 한마디 해 주셨는데, 나는 아직도 그 충고를 마음속 깊이 되새기고 있다.

 

“누구든 남을 비판하고 싶을 때면 언제나 이 점을 명심하여라.” 아버지는 이렇게 말씀하셨다. “이 세상 사람이 다 너처럼 유리한 입장에 놓여 있지는 않다는 것을 말이다.”

 

- F. 스콧 피츠제럴드, <위대한 개츠비>, 15쪽.

 

 

 

 

 

‘다 자신처럼 유리한 입장에 놓여 있지 않다는 것’을 명심하는 것은 누군가를 비판할 때뿐만 아니라 평소 친구 사이에서도 필요하겠다. 누구에게든 한 가지쯤은 유리한 입장이란 게 있지 않겠는가. 자신의 그 유리한 입장에 못 미치는 친구의 입장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는다는 것, 중요하겠다. 그런데 이런 걸 잊는 경우가 많겠다.

 

 

 

예를 들면 이렇게 되려나. (친구들 여럿이 모인 자리에서 이렇게 말하는 것.)

 

 

 

- 피부가 좋지 못한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사람은 일단 피부가 좋아야 인상이 깨끗해 보이는 것 같아.”라고 말하는 것.

- 가난한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이 핸드백 세일해서 싸게 샀어. 50만 원밖에 안 해.”라고 말하는 것.

- 에어컨 없이 사는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더우면 집에 에어컨을 켜면 되잖아.”라고 말하는 것.

- 운전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요즘 운전 못하는 사람이 어딨니?”라고 말하는 것.

- 몸이 마른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몸이 마른 사람은 성깔 있어 보이더라.”라고 말하는 것.

- 배가 나온 사람이 있는 자리에서 “배가 나온 사람은 게을러 보이더라.”라고 말하는 것.

 

 

 

친구가 무심코 한 말을 듣고, ‘저거 나 들으라고 하는 말 같은데.’라는 생각으로 불쾌해 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른다. 사람은 아주 작은 일에도 상처를 받을 수가 있다. 그러므로 ‘다 자신처럼 유리한 입장에 놓여 있지 않다는 것’을 명심해야겠다.

 

 

 

 

 

 

 

 

 

 

 

 

 

 

 

 

 

 

......................................

*참고 사항*

 

<위대한 개츠비>를 오래전에 책으로 봤고 최근엔 극장에서 영화로도 봤는데 다시 읽고 싶어서 이번에 민음사 출판사의 것으로 구입했다. (오래전에 읽은 책이 없어졌기 때문에 새로 구입했다.) 영화로 본 것을 책으로 읽을 때의 좋은 점은 읽으면서 영화 속 그 영상을 떠올릴 수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내용을 모르는 책을 읽을 때보다 더 흥미롭게 읽을 수 있고 더 깊게 이해할 수 있는 것 같다.

 

이 책을 구입하면 증정품을 많이 준다. [벤저민 버튼 영한 대역판 + 페이크 노트 + 영어 원서 eBook 증정] 그리고 세일해서 책값이 싸다. 이 모든 것을 3,920원에 샀다. 아직 이 책을 갖고 있지 않은 분들에게 강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크아이즈 2013-07-04 1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페크 언니 안녕?
불리한 입장에 있는 사람들의 씰데없는(?) 피해의식이 더 안 좋다는 생각을 하는 요즘입니다. 저부터 남들이 뭐라 하면 저거 나 들으라고 하는 소리지, 하는 생각을 하는 걸요.
상처 주지 않을 말과 행동이 당근 우선이지만 주변에 피해의식 쩌는(?) 사람들이 있으면 그것도 몹시 피곤하답니다.
각설하고 개츠비 저 첫 말은 안나 카레니나 첫 문장보다 더 좋다고 생각해요.^^*

페크(pek0501) 2013-07-04 14:11   좋아요 0 | URL
아, 팜므 님... 오랜만... 반갑습니다.

ㅋㅋ 저도 열등감이 있어서 그런 것 잘 알지요.
그런 사람 보면 피곤한 것, 맞아요. 그래서 전 열등감 심한 사람보다 차라리 잘난 척하는 사람이 편할 때가 있어요. 이런 경우 그냥 잘난 척을 봐 주기만 하면 되지만
자기의 열등감을 건드렸다는 이상한 피해의식으로 반응하는 사람을 대하기란 어려워요.

안나 카레니나의 첫 문장은 워낙 유명한 문장이지요.
위대한 개츠비는 이미 내용은 알고 있고 문장 감상을 위해 다시 읽고 있어요.
사유 깊은 문장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어요. 몇 개 더 찾아 놨는데, 언제 소개하기로 하지요.

세실 2013-07-08 0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동안 개츠비 많이 좋아했지요....
이렇게 저렴하게 구입하면 횡재한 느낌^^
살짝 미안한 마음도 들고요.
9월에 우리도서관에서 '김영하와 위대한 개츠비 함께 읽기' 강연회 한답니다.

페크(pek0501) 2013-07-09 12:20   좋아요 0 | URL
님이 쓰신 개츠비 글, 봤습니다. ^^

개츠비, 읽어서 안 사려고 했는데 결국 사고 말았어요.
영화를 보니깐 사고 싶더라고요. 소설 읽는 재미는 줄거리에만 있는 게
아니니까 또 읽는 것도 좋잖아요.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