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9일에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이란 글을 이곳에 올리고 나서 그 다음날 밤에 읽어 보니 기가 막혔습니다. 아주 엉터리였기 때문입니다. 여러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고쳐서 다시 올렸습니다.

 

 

우선 첫 문단과 끝 문단의 연결성이 없고,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이란 제목과 첫 문단의 연결성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마지막 문단에 “고위층의 ‘비리 소식’이 끊이지 않는 세상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라는 글을 넣어서 첫 문단과 끝 문단이 연결되게 하였고, 제목과 첫 문단도 연결되게 하였습니다.

 

 

문단의 구성을 다르게 한 부분도 있고, 없앤 문장도 있습니다.

 

 

제가 잘못 쓴 것을 눈치채고도 침묵해 주신 분들에게, 또 그걸 알면서도 추천을 눌러 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뜻을 전합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비교해 보시라는 뜻으로 이 글을 올립니다.

 

 

 

 

 

 

 1. 처음에 올린 글입니다................................

 

 

<책 속의 구절로 쓴 칼럼>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예나 지금이나, 정치인이나 지도층의 비리가 드러나서 신문이나 방송 뉴스를 통해 보도되는 일이 많다. 그들 대부분은 처음엔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다가 나중엔 혐의를 인정하는 태도를 보인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고 했던가.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그런 보도를 접할 때마다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삶을 사는 그들이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기가 그렇게 어려운 일인가, 하는 의문이 들곤 한다. 어쩌면 그런 비리를 저지르는 것은 이 사회에서 힘이 있는 자들만이 저지를 수 있는 특권일지도 모르겠다. 우리처럼 힘없이 사는 평범한 사람들에겐 밟고 살기 어려운 땅의 이야기 같다.

 

 

우리는 어떤 면에서든 나보다 못한 사람들에 대해서 조금은 미안함을 느낄 줄 알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이런 말이 가능할 듯싶다. ‘권력 있는 사람은 권력 없는 사람에 대해서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 재산이 많거나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은 그렇지 못한 사람에 대해서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 외모가 빼어난 사람은 그렇지 못한 사람에 대해서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 그 이유는 그런 좋은 혜택을 누리는 사람들은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게 열등감과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고, 상대적으로 더 나은 생활을 하며 살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명문 대학에 입학이 가능한 정원의 수처럼, 모든 좋은 자리는 한정되어 있는 법이다. 결국 어떤 분야에서든 좋은 자리를 차지한 사람은 타인들과의 경쟁에서 이긴 것이다. 이것을 달리 표현하면 타인들에게 패배감을 안겨 준 것이다. 자신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

 

 

독일의 히틀러가 권력을 장악했을 때, 같은 시대를 살았던 한 시인은 죽은 사람들에게 느끼는 부끄러움과 미안함을 이렇게 표현하였다.

 

 

 

 

 

물론 나는 알고 있다. 오직 운이 좋았던 덕택에

나는 그 많은 친구들보다 오래 살아 남았다.

그러나 지난 밤 꿈 속에서

이 친구들이 나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강한 자는 살아 남는다.”

그러자 나는 자신이 미워졌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저, <살아남은 자의 슬픔>에서.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보다 못한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대신 우월감을 갖는다. 그래서 그 사람들에게 또 한 번의 패배감을 안겨 준다. 이런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이런 슬픔을 안톤 슈낙은 이렇게 표현하였다.

 

 

 

 

 

옛 친구를 만났을 때. 학창시절의 친구 집을 방문했을 때. 그것도 이제는 그가 존경받을 만한 고관대작, 혹은 부유한 기업주의 몸이 되어, 몽롱하고 우울한 언어를 조종하는 한낱 시인밖에 될 수 없었던 우리를 보고 손을 내밀기는 하되, 이미 알아보려 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취할 때. (이런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 안톤 슈낙 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에서.

 

 

 

 

 

 

 

 

 

2. 위의 글을 고쳐서 다시 올린 글입니다.............

 

 

<책 속의 구절로 쓴 칼럼>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예나 지금이나, 고위층의 비리가 드러나서 신문이나 방송 뉴스를 통해 보도되는 일이 많다. 그들 대부분은 처음엔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다가 나중엔 혐의를 인정하는 태도를 보인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고 했던가.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그런 보도를 접할 때마다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삶을 사는 그들이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기가 그렇게 어려운 일인가, 하는 의문이 들곤 한다. 어쩌면 그런 비리를 저지르는 것은 이 사회에서 힘이 있는 자들만이 저지를 수 있는 특권일지도 모르겠다. 우리처럼 힘없이 사는 평범한 사람들에겐 밟고 살기 어려운 땅의 이야기 같다.

 

 

명문 대학에 입학이 가능한 정원의 수처럼, 모든 좋은 자리는 한정되어 있는 법이다. 결국 어떤 분야에서든 좋은 자리를 차지한 사람은 타인들과의 경쟁에서 이긴 것이다. 이것을 달리 표현하면 자신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 타인들에게 패배감을 안겨 준 것이다. 또 나중엔, 그런 좋은 자리를 차지한 사람들은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게 열등감과 상처를 줄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더 나은 생활을 하며 살 수 있다.

 

 

 

이런 점을 생각할 때, 우리는 어떤 면에서든 나보다 못한 사람들에 대해서 조금은 미안함을 느낄 줄 알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이런 말이 가능할 듯싶다. ‘권력 있는 사람은 권력 없는 사람에 대해서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 재산이 많거나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은 그렇지 못한 사람에 대해서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보다 못한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대신 우월감을 갖는다. 그래서 그 사람들에게 또 한 번의 패배감을 안겨 준다. 이런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이런 슬픔을 안톤 슈낙은 이렇게 표현하였다.

 

 

 

 

 

옛 친구를 만났을 때. 학창시절의 친구 집을 방문했을 때. 그것도 이제는 그가 존경받을 만한 고관대작, 혹은 부유한 기업주의 몸이 되어, 몽롱하고 우울한 언어를 조종하는 한낱 시인밖에 될 수 없었던 우리를 보고 손을 내밀기는 하되, 이미 알아보려 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취할 때. (이런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 안톤 슈낙 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에서.

 

 

 

 

 

독일의 히틀러가 권력을 장악했을 때, 같은 시대를 살았던 한 시인은 죽은 사람들에게 느끼는 부끄러움과 미안함을 이렇게 표현하였다.

 

 

 

 

 

물론 나는 알고 있다. 오직 운이 좋았던 덕택에

나는 그 많은 친구들보다 오래 살아 남았다.

그러나 지난 밤 꿈 속에서

이 친구들이 나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강한 자는 살아 남는다.”

그러자 나는 자신이 미워졌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저, <살아남은 자의 슬픔>에서.

 

 

 

 

 

고위층의 ‘비리 소식’이 끊이지 않는 세상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시인처럼 부끄러움과 미안함을 느낄 줄 아는 마음이 필요한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숲노래 2012-07-31 15: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랑하는 사람은 살아갈 테고,
힘이 센 사람은 살아남겠지요

페크(pek0501) 2012-07-31 16:02   좋아요 0 | URL
첫 댓글에 감사합니다.
이 더운 여름날을 어떻게 보내시나요?
그곳은 산바람, 강바람이 불어서 시원할 것 같지만요. 피서가 따로 필요없을 것 같지만요.^^
건강한 여름 보내시길 바랍니다.

마태우스 2012-08-07 16: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고치기 전 글을 못봤는데요 아래로 내려가서 글을 봐도 이상하단 느낌을 받지 못하겠어요. 역시 전 많이 모자란 것 같습니다 -.- 지난주부터 무섭게 더웠는데 오늘은 제법 바람이 부네요. 기다리면 더위는 간다,는 평범한 교훈을 느꼇습니다. 안톤 슈냑, 정말 오랜만에들어보는 이름이네요. 국어책에서 봤던 그 슈냑을 페이퍼에서 만나니 반갑습니다. 글구 전, 이건 제 자랑 같지만, 늘 미안함을 느끼고 있어요. 제 자리에 다른 누군가가 들어와 있다면 저보다 훨씬 더 많은 훌륭한 일을 했을 거라는 걸 알기 때문입니다.

페크(pek0501) 2012-08-08 14:53   좋아요 0 | URL

1. 남의 글을 분석적으로 보는 건 힘든 것 같아요. 저도 남의 글에서 잘못된 부분을 잘 못찾아 내요. 내 글은, 틀린 게 뭐 없나, 하면서 집중력 있게 보니까 가능한 것 같아요.

2. 저는 님이 일간지 연재를 어떻게 그렇게 잘할 수 있는지 그 능력에 감탄해요. 저라면 글감이 없는 날도 있을 것 같은데요. 경의를 표합니다. 님이 쓰신 글 중, 남의 글을 인용한 이 부분이 참 재밌어요. (왜 현실에 써먹지도 못할 어려운 수학을 배우는가?)에 대한 답변...

"호어스트라는 독일 작가는 <세상은 언제나 금요일은 아니지>라는 책에서 우리가 수학을 배워야 하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한다. 직장 상사가 왜 해야 하는지 모르는 쓸데없는 일을 시켰을 때, 우리는 수학도 배웠는데 뭐, 이러면서 그 하찮은 일을 묵묵히 해낼 수 있다고. 수학을 배우는 이유 중 가장 공감 가는 답변이 아닐까?"

아, 그래서 우리가 그 옛날 수학시간에 그 어려운 미적분을 배웠던 거군요. 멋진 인용이에요.

3. 저는 더위를 타는 편이 아니고 땀도 많이 흘리는 편이 아니라서 여름을 좋아하는데, 이번 여름은 35도가 넘는 무더운 날이 계속되면서, 여름에 대한 생각을 이렇게 바꾸게 됐어요. '30도가 넘지 않는 여름날을 좋아한다'로...
그래서 곧 올 늦여름을 좋하합니다. 거의 다 왔어요. 조금 남은 더위, 잘 견디자고요. ^^

4. 반가웠습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