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창의 고전 다시 읽기
장희창 지음 / 호밀밭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관심사는 칼럼이다. 어떻게 하면 칼럼을 능숙하게 쓸 수 있는지를 알고 싶다. 때로 리뷰도 잘 쓰고 싶다. 어떻게 하면 리뷰를 능숙하게 쓸 수 있을까 생각하곤 한다. 우연히 이 책이 눈에 띄어 반가웠다. 이 책은 부산일보에 저자가 매주 게재했던 서평들을 묶은 거라고 한다.

 


서평과 리뷰의 차이는 무엇일까? 국어사전에 따르면 다음과 같다. 서평이란 책의 내용에 대한 평이다. 리뷰(review)란 전체를 대강 살펴보거나 중요한 내용이나 줄거리를 대강 추려 내는 것. 북 리뷰(book review)는 새로 나온 책을 소개하거나 책 내용에 대하여 평가하여 논하는 글을 말함이다. 그렇다면 이 책은 리뷰집이라고 봐도 무방할 듯싶다.   

 


이 책에 담긴 리뷰 중에서 공자의 사상이 담긴 <논어>에 대한 리뷰를 좋은 모범으로 골랐다. 이를 소개함으로써 고전 작품의 리뷰를 잘 쓰는 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고전 작품의 리뷰를 잘 쓰는 방법



1. 작품에서 좋은 글귀를 뽑아 시작하고 그 글귀에 대한 느낌이나 해석을 쓴다. 


(152쪽) 언제 펼쳐도 넉넉하게 우리를 받아주는 책, <논어>의 첫 구절. “배우고 때때로 익히면 기쁘지 아니한가. 벗이 있어 먼 곳에서 찾아오니 또한 즐겁지 않은가. 남이 나를 알아주지 않아도 원망하지 않으니 이 또한 군자가 아닌가.”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고군분투, 인간의 도리를 다하고 천명을 기다리는 자의 담담한 마음가짐이다. 





2. 공자가 ‘실천’을 중시했던 점을 쓴다.  


(153쪽) <논어>는 지행합일의 메시지로 가득하다. 첫 구절에 곧이어, 행실이 반듯하면 배움이 없어도 배운 자라는 말을 비롯한 이후 문장들도 실천에 방점을 찍고 있다. 당대의 은둔주의자들이 공자의 수모를 무릅쓴 현실 참여 의지를 비관하자, 공자는 답한다. 천하에 도가 있다면 내가 왜 바꾸는 일에 참여하겠는가.





3. 공자에 대해 알 수 있는 중요한 대목이므로 안회를 높이 평가한 이유를 쓴다.


(153~154쪽) 공자가 많은 제자 중에서 안회를 가장 높이 평가했던 것도 같은 맥락이다. 알려주면 실천하는 것을 게을리하지 않는 자는 안회라고 하며 공자는 그를 자신의 친구로 부르기까지 한다. 그 애제자가 먼저 죽자 공자는 하늘이 나를 버리신다며 애통해했다. 

안회는 한 통의 대나무 밥과 한 바가지의 물만으로 누추한 골목에 살면서도 근심하지 않은 인간이다. 공자는 말한다. “나라에 도가 있는데 가난하고 천한 것은 부끄러운 일이고, 나라에 도가 없는데도 부유하고 귀한 것 또한 부끄러운 일이다.” 이론과 실천, 이상과 현실 사이의 고통스러운 괴리, 그 앞에서의 당당한 처신을 명쾌하게 보여주는 발언이다. 





4. <논어>와 관련 있는, 당시의 시대 상황을 쓴다. 


(154쪽) 공자가 생존했던 시기는 철학자 야스퍼스의 말을 빌리자면 ‘축(軸)의 시대’였다. 비슷한 시기에 공자, 붓다, 예레미야, 맹자, 에우리피데스, 플라톤 등 사유의 천재들이 한꺼번에 나타나 약육강식 정복전쟁의 시대, 폭력과 두려움과 삶의 공허에 직면했던 당대인들에게 공감과 자비의 정신을 설파했던 것이다. 공감과 자비는 <논어>의 핵심 메시지이다.





5. 뜻깊은 글귀를 뽑아 쓰고 자신의 해석을 덧붙여 놓는다.  

(154쪽) 공자 왈. “뜻 있는 선비와 인(仁)한 사람은 삶에 연연하여 인을 손상하지 않으며, 제 몸을 희생해서라도 인을 이룬다.” 나는 이 구절을 이렇게 풀이한다. “배우고 익히기만 하면 노예가 되고, 배우고 실천하면 세상을 바꾸는 주인이 된다.”





6. 현실과 연결하여 쓴다.


(155쪽) 지원금을 미끼로 현재 난폭하게 진행되고 있는 대학 구조 조정은 이 시대의 인문학을 빈사 상태로 몰아넣고 있다. 대학들은 지원금 확보를 위해 인문대와 예술대의 유서 깊은 학과들을 경쟁하듯 폐과시키고 있다. 대학의 주체들은 주인의식도 없이 각자도생의 길을 갈 뿐이다. 더 가난하게 더 꿋꿋하게 버틸 각오를 하지 않는다면, 무한경쟁의 불길 한가운데서 연대를 논하는 인문정신의 소멸은 기정사실이 되고 만다. 





7. 깊은 여운을 주는 글로 끝맺는다.


(155쪽) 더 의로운 세상에 대한 간절한 그리움을 시인 공자는 이렇게 토로하기도 했다. “그리워하지 않는 것일 테지. 무엇이 멀리 있단 말인가?” 아름답고 진솔한 문장은 거대한 건축물보다 더 강력하고 더 오래 간다.



여기까지 한 편의 리뷰를 소개하여 저자의 강점을 보여 줬다. 물론 이 방법으로 써야만 좋은 리뷰가 되는 것은 아니고 다른 방법도 있음을 밝혀 둔다. 



이 책에는 <논어> 외에 <돈키호테>, <감시와 처벌>, <목민심서>, <열하일기> 등등 38편의 유명한 작품에 대한 리뷰가 담겨 있다. 이 책을 보고 나서 읽고 싶은 작품이 많아졌다. 작품을 읽고 싶게 만드는 리뷰가 잘 쓴 글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므로 나는 이 책이 리뷰를 잘 쓰고 싶은 이들에게 리뷰의 모범을 보는 즐거움을 선사할 거라고 믿는다.








.......................

덧붙임)


틀린 건 아니지만 밑줄을 친 부분이 문맥상 적절하지 못한 것 같아 내가 다음과 같이 고쳐 봤다.  


원문 : (153쪽) 첫 구절에 곧이어, 행실이 반듯하면 배움이 없어도 배운 자라는 말을 비롯한 이후 문장들도 실천에 방점을 찍고 있다. 당대의 은둔주의자들이 공자의 수모를 무릅쓴 현실 참여 의지를 비관하자, 공자는 답한다. 


→ 고친 글 : 첫 구절에 곧이어, 행실이 반듯하면 배움이 없어도 배운 자라는 말을 비롯해 이후 문장들도 실천에 방점을 찍고 있다. 당대의 은둔주의자들이 공자가 수모를 무릅쓴 현실 참여 의지를 비관하자, 공자는 답한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10-17 13:48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음 저는 서평에 가깝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어떤 뚜렷한 목적의 읽기와 쓰기 좋네요 :-)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페크pek0501 2021-10-17 14:06   좋아요 6 | URL
제가 알라딘에서는 리뷰라고 하니 거기에 맞춘 건지 모르겠네요. ㅋㅋ
국어사전에 따르면 서평이란 책의 내용에 대한 평을 말함이고, 평이란 좋고 나쁨, 옳고 그름을 평가하는 것인데 이 책은 그런 평이 주를 이루지 않고 책을 저자의 관점에서 소개하는 글로 읽혀서 리뷰집으로 봤어요.
초딩 님의 의견도 존중합니다. 댓글, 고맙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길요...

미미 2021-10-17 14:1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런 책을 읽고 싶고 구매도 해 두었는데 해당 작품을 먼저 읽어야한다는 강박이 좀 있어서 무시하고 그냥 읽다가도 어딘가에서 한계에 부딪힘 덮어두거든요. 그런데 오히려 그런 강박을 버리고 읽으면 흥미로운 길잡이가 될 수도 있겠구나 페크님 글 읽고 느꼈어요~♡ (아름답고 진솔한 문장은...더 강력하고 오래간다)이 부분은 페크님의 생각인가요?멋짐👍

페크pek0501 2021-10-17 14:24   좋아요 5 | URL
저도 이런 책을 읽으면서 하나씩 다 사 봐야겠다, 생각했어요. 그런데 실제로는 몇 권만 샀어요. ㅋㅋ
작품을 다 읽을 수 없으니 이런 리뷰집으로 대신하자는 생각도 있어요. 또 리뷰를 쓰는 방법만이라도 배워 두자, 하면서 반복 독서도 합니다.

제가 그런 멋진 문장을 쓸 수 있겠사옵니까? 네모 상자 안의 글은 다 저자의 글입니다.

갑자기 추워졌어요. 좋은 가을날을 만끽하며 보내시길 바랍니다.^^

새파랑 2021-10-17 14:2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저는 서평인거 같아요 ㅋ 개인적으로는 독후감이라 생각하지만~!
리뷰 잘 쓰는법 1번은 제가 주롲쓰는 방법(?)인것 같아요 😅 글 잘 쓰는 정말 어려운거 같아요~!

페크pek0501 2021-10-17 14:27   좋아요 5 | URL
서평이나 리뷰나 독후감이나 다 비슷한 것 같아요.
1번부터 시작하는 것, 멋지십니다!!!
글 잘 쓰기가 어려워서 우리가 글쓰기를 놓치 못하고 사나 봅니다. 쉬우면 시시해서 그만 둘지 몰라요.
좋은 날입니다. 일요일 잘 보내세요.^*^

서니데이 2021-10-17 14:4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서재의 로쟈님이 쓰시는 글은 서평이 많고,
알라딘 서재의 카테고리에는 리뷰가 있고,
페크님이 쓰시는 글은 칼럼이고
프레이야님의 첫번째책은 수필이고
또 이전에 유레카님의 책은 사진에세이였던 것 같습니다.
글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고 정의하는 것은 다른데
실제로 해보면 뭐 하나 쉬운게 없는 것 같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페크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1-10-17 14:54   좋아요 4 | URL
서니데이 님이 잘 정리해 주셨네요.
수필과 칼럼과 서평을 통틀어 에세이라 하지요.

좋은 일요일을 보내고 계시겠지요?
날씨가 많이 추워졌어요. 여름에서 겨울로 온 것 같아요.
감기 조심하며 살아야겠어요.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하루 보내세요...^^

서니데이 2021-10-19 19:0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후엔 조금 덜 차가웠는데, 해가 지니 다시 차가워집니다.
감기 조심하시고, 좋은 저녁시간 되세요.^^

페크pek0501 2021-10-22 00:19   좋아요 1 | URL
반가운 서니데이 님, 밤엔 쌀쌀한 요즘입니다. 난방을 켜고 이불을 덮고 잡니다.
여름이 마침내 물러난거죠.
감기 조심, 코로나 조심하시고 건강한 가을을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