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읽든 글을 짓든 또는 책의 좋은 구절을 베껴 쓰든 이런 시간들은 모두 ‘낱말과 문장을 갖고 노는 시간’이다. 확언하건대 글을 얼마나 잘 쓰는가 하는 것은 ‘낱말과 문장을 갖고 노는 시간’을 얼마나 가졌는가에 달렸다. 만약 내가 똑같은 조건으로 다시 태어나서 지금만큼 글을 쓸 수 있으려면 ‘낱말과 문장을 갖고 노는 시간’을 그동안 가졌던 만큼 똑같이 가져야 한다는 얘기다. 이건 나에게만 해당하는 게 아니고 모든 이들에게 해당하리라. 글쓰기에 재능을 가지고 태어났어도 마찬가지다. 가령 A라는 사람이 글쓰기에 비범한 재능을 가지고 태어났고 5천 시간을 글쓰기에 투자하여 글을 잘 쓰게 되었다고 치자. A가 똑같은 재능을 가지고 다시 태어났다면 역시 5천 시간을 글쓰기에 투자해야 그전과 같은 수준으로 글을 쓰게 된다는 것이다.

 

 

 

(고로 블로거들의 활동 시간은 ‘낱말과 문장을 갖고 노는 시간’을 즐기면서 동시에 글쓰기 공부를 하는 시간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21-06-16 19: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옳은 말씀입니다.
근데 저는 갈수록 글을 못 쓰고 있습니다.
생의 마지막 시기를 불태우고 있는 다롱이 때문이기도 하고,
글을 잘 쓰는 분들도 많아 기죽겠더군요.ㅋ
예전에 블로그에 한창 재미들려 물불 못 가릴 때가 정말 좋았던 것 같아요.
그땐 소통하는 것이 좋아 낱말과 문장을 갖고 놀 시간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ㅋㅋ

페크(pek0501) 2021-06-17 11:05   좋아요 1 | URL
갈수록 글을 못 쓰다니요, 그럴 리가요.ㅋ
기죽는 건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잘 쓰는 분들이 너무 많아요.

지금 스텔라 님이 댓글을 쓴 동안도 낱말과 문장을 갖고 논 시간입니다. 머릿속에서 낱말을 가지고 구성을 해서 썼을 테니까요.

최소 1만 시간을 투자하여야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된다는 1만 시간의 법칙이 있잖아요. 하루 3시간씩 투자하면 1년이면 1천 시간이 되고 10년 하면 1만 시간이 됩니다. 뭐든 꾸준히 하면 전문성이 갖춰진다는 것이니 그냥 꾸준히 해 보자고요. ^()^

붕붕툐툐 2021-06-16 23: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글을 잘 쓰는 건 이번 생애엔 포기입니다. 그러기엔 너무 생각이 없고, 있어도 얕고 좁으며, 무엇보다 낱말과 문장을 갖고 노는 시간이 전혀 없습니다~ㅋㅋㅋㅋㅋ

페크(pek0501) 2021-06-17 11:08   좋아요 0 | URL
이번 생애에 포기한다는 글을 제가 언젠가 페이퍼로 써서 올린 적이 있어요. 읽어야 할 책이 너무 많고 체력은 달리고 시간은 없고 하니 이번 생은 틀렸다, 하고 그저 즐기자, 로 마음먹었었죠.
붕붕툐툐 님도 블로그에 글을 올리거나 댓글을 쓰거나 남의 페이퍼를 읽거나
그게 모두 낱말과 문장을 갖고 노는 시간입니당~~
포기하지 마시고 꾸준히 하십시오. 저는 꾸준히의 힘을 믿사옵니다.
좋은 하루 보내시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