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나도, 타인도 모르는 ‘나’가 있다 :
타인이든 자신이든 인간의 마음을 알기란 참 어렵다. 그래서 다음과 같이 구분하는 게 가능하겠다. 당신도 알고 나도 아는 ‘나’가 있고 당신은 아는데 내가 모르는 ‘나’가 있다. 당신은 모르는데 내가 아는 ‘나’가 있고 당신도 모르고 나도 모르는 ‘나’가 있다.

 

어떤 경험을 통해 나를 알게 될 때가 많다. 만약 그런 경험이 없었다면 나를 몰랐을 거라는 얘기다. 난 나에 대해 죽는 날까지 모르는 게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모든 걸 경험할 수는 없기 때문.

 

 

 

 

 


2. 사랑함을 알게 된 경험 :
어떤 부부의 사례. 성격과 가치관 등이 너무 안 맞는 사람끼리 사느라 부부 싸움이 잦은 부부가 있었다. 불행한 생활을 청산하고 싶어 아내는 이혼을 결심한다. 남편에게 이혼 얘기를 꺼내고 나니 남편은 실연이라도 당한 것처럼 식욕을 잃고 불면증에 시달린다. 그러더니 며칠 새 얼굴이 수척해지더니 체중이 계속 준다. 누가 봐도 환자처럼 보일 즈음 아내는 남편을 데리고 병원에 간다. 의사는 몇 가지 검사를 하게 하더니 간암이라고 진단한다. 남편은 기운이 없는지 집에 오자마자 픽 쓰러지듯 누워 잠을 자기 시작한다.

 

누워 있는 남편의 마르고 초라한 몸뚱이를 보자 아내는 남편이 가엾다는 생각에 울컥 눈물이 쏟아진다. 환자가 된 그를 돌봐 주고 싶어진다. 이때 비로소 아내는 자신이 남편을 사랑하고 있음을 깨닫는다. 그동안 남편에 대한 자기 마음을 아내는 몰랐던 것이다. 

 

 

 

 

 

 

3. 속절없이 시간만 :
하고 싶은 일은 많은데 하지 못한 채로 하루가 매일 후딱 지나간다. 코로나19 시대가 끝나면 제일 먼저 시 강의에 등록하리라. 시를 감상하고 배우고 싶다. 발레도 등록하리라. 무용을 하고 싶다. 문학 공부도, 운동도 혼자서 해야만 하는 코로나19 시대를 살자니 알찬 생활을 할 수가 없다. 속절없이 시간만 가고 있다고 느낀다.

 

 

 

 

 

 

4. 독서량은 글쓰기 역량 :
독서라도 열심히 해야겠다 싶어 계획을 세웠다. 계획을 세우는 건 나의 취미. 실천이 잘 되지 않는 게 문제다. 한 권을 계속 읽는 게 아니라 이 책을 읽다가 저 책을 읽는 방식으로 하는데 열 권쯤을 돌려 본다. 그중 세 권을 완독하여 ‘독서 목록 노트’에 적어 놓고 이제 일곱 권을 가지고 읽고 있다. 난 아는 만큼만 글을 쓴다고 생각하기에 나의 독서량은 나의 글쓰기 역량인 셈이다.     

 

 

 

 

 
 
5. 갑자기 시에 꽂혀 :
갑자기 시에 꽂혀 시집을 들춰 보곤 한다. 시의 함축성과 간결한 표현을 좋아한다. 내가 쓸 수 없는 시를 쓰는 시인들을 존경한다.

 

 

 

 

 

오랜만에 다시 읽은 시를 여기에 옮긴다.

 


『빈 집
                            기형도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 집에 갇혔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11-24 15: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11-24 17: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stella.K 2020-11-24 19: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문학을 하는 사람은 시에서부터
출발한다고 한다던데 저는 사춘기 때 잠깐 좋아하다 말았어요.
다시 시작해야겠다 싶은데 생각만 있습니다.ㅠ

페크(pek0501) 2020-11-25 12:43   좋아요 0 | URL
스텔라 님은 사춘기 때였군요.
저는 고등학생 시절에 우리 교실에서 좋은 가요 가사를 예쁜 수첩에 적는 게 유행해서 저도 따라했어요. 시 같은 가사도 있었죠.ㅋ 나중에 보니 시였더군요.

scott 2020-11-24 21: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저도 요즘 시에 꽃혀서 백석 시집 끌어안고 살아요. 어휘력도 점점 떨어지는것 같아서 다시 토지를 읽기 시작했는데 이번에 10권에 문턱을 넘어야 하는데 ㅎㅎ 페크님 마지막 올려주신 사진이 한편에 시 같아요

stella.K 2020-11-24 21:36   좋아요 1 | URL
응원합니다. scott님 토지 완독! 토지 완독! ㅎㅎ

scott 2020-11-24 21:52   좋아요 0 | URL
토지 9권에 멈춘지 넘 오래되어서 요즘 네이버 토지 사전 찾아가며 읽고 있어요.
1,2권은 여러번 반복해서 읽을정도로 좋아하는뎅ㅋㅋㅋ

stella.k님 응원 캄사 ^.~

페크(pek0501) 2020-11-25 12:46   좋아요 2 | URL
토지가 전16권이 아닌가요? 스콧 님, 대단하십니다. 저도 엄두가...ㅋ
2권짜리 천 쪽을 간신히 읽는 정도죠.

위 사진은 빈 집, 처럼 느끼시라고 집어 넣은 사진이죠. 왠지 빈 집의 대문 같지 않나요?

두 분이서 댓글을 주거니 받거니 하십니다. 그걸 제가 좋아하는 걸 어떻게 아시고...
앞으로도 제 서재를 주고받는 장소를 애용해 주십시오. 댓글 수 늘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

희선 2020-11-25 02: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십일월 빨리 가는군요 시간은 잘도 흘러갑니다 시간이 흘러서 좋은 게 더 많다면 좋을 텐데, 안 좋은 것도 있네요 코로나19는 좀 안 좋아졌네요 제가 사는 곳도 많이 나오고, 지금은 여기저기에서 많이 나오더군요 겨울을 잘 지내야 할 텐데 싶습니다

계획을 세우고 그걸 다 지키지 못한다 해도 계획을 세우면 조금은 하지 않을까 싶어요 그건 제가 그렇군요 거의 계획없이 살아요 계획이라고 해도 자세하게 하지 않고 그냥 뭘 하자, 그렇게 해요 그렇게라도 생각하면 조금은 하더군요 요새는 그러지도 못하지만...


희선

페크(pek0501) 2020-11-25 12:49   좋아요 2 | URL
이미 11월의 행진은 반을 넘어섰죠.
글쎄 말이에요. 코로나가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 줄 알았는데 더 심각해지니 걱정입니다.

맞아요, 저는 계획대로 실천되지 않지만 반 정도는 실천되는 것 같아요. 만약 이 달에 네 권을 읽자고 계획하면 두 권 정도를 읽는 식이에요. 그나마 계획을 세우니깐
그것도 되는 거지 계획마저 없었다면 한 권도 못 읽을 거예요.

누구도 계획 없이 사는 게 계획이라고 하던데요. 크하하~~~
저도 실천되지 않아도 계획을 세우자 쪽이에요. 그래야 조금이라도 하거든요.
좋은 날 보내십시오. 댓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