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해 운동을 꼭 해야겠어.’ 하면서도 좀처럼 하게 되질 않았다. 밖에 나가는 걸 싫어하기도 하고 워낙 운동에 취미가 없어서였다. 학창 시절에도 체육 시간을 싫어했다. 그러던 내가 걷기를 좋아하게 된 데는 결정적 계기가 있었다.

 


  오래전의 일이다. 소화 불량에 자주 걸려 내과 병원에서 ‘위내시경 검사’를 받았다. 위에 이상은 없으나 소화 능력이 약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의사는 방치하면 큰 병이 생길 수 있으니 몸을 많이 움직이라고 조언하며 산책을 권했다. 의사의 말이 걱정이 되기도 했고 소화 불량으로 배가 더부룩하고 답답한 느낌이 싫었다. 그때부터 목마른 사람이 우물을 파듯 걷기 운동을 매일 한 시간씩 하게 되었다. 걷고 나면 신기하게도 소화 불량 증세가 없어지는 것 같았다. 이것이 지금껏 십 년 넘게 걷기 운동을 하게 된 이유다. 

 


  오랫동안 습관처럼 걷다 보니 산책의 맛을 알게 되어 이젠 걷지 않으면 몸이 근질거릴 정도다. 폰에 연결한 이어폰으로 감미로운 음악을 들으며 집 주변을 다니면서 이 동네 저 동네를 구경하는 게 흥미롭다. 예쁘게 조성된 공원이나 아파트 단지 안에서 나무와 꽃을 감상하는 것도 즐겁다. 걷다가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 사진을 찍어 두어 블로그에 올리기도 한다. 이런 행복은 소화 불량이 나에게 준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걸음으로써 건강해짐은 덤으로 받은 셈이다. 

 


  이럴 때 소화 불량으로 인해 걷기 운동을 했더니 즐거워졌고 건강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여긴다면 긍정적인 해석을 한 것이다. 반대로 소화 불량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걷기 운동을 해야 돼서 귀찮다고 여긴다면 부정적인 해석을 한 것이다. 나는 마음의 평안을 얻기 위해 가능한 한 긍정적인 해석을 하려고 노력한다. 

 


  몇 년 전에는 팔에 문제가 생겼다. ‘테니스 엘보’라는 병으로 한동안 병원에 다녔었다. 지금은 병이 많이 호전되긴 했으나 팔을 무리하게 쓰면 여전히 통증이 생긴다. 집안을 청소기로 삼십 분 이상 청소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고 나면 팔이 아파 조심하며 살 수밖에 없다. 방 걸레질을 깨끗이 하고 싶어도 팔 때문에 다음날로 미루어야 할 땐 답답하다. 해야 할 일을 하루에 다 끝내야 속이 시원할 텐데 말이다. 팔이 불편한 게 불행한 일이라고 느꼈다. 

 


  시간이 한참 지난 뒤에야 환자라서 좋은 점이 있다는 걸 깨달았다. 좋은 점이란 가족이 나를 배려해 준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남편은 나를 위해 휴일마다 대청소를 해 주고 쓰레기를 치워 준다. 아이들은 함께 장을 보러 가면 산 것들을 내가 들게 하지 않고 자기들이 든다. 이와 같은 배려는 나에 대한 가족의 사랑 같아서 난 기분이 좋아지고 예전보다 편한 생활을 하고 있다. 

 


  팔의 병을 생각할 때 나는 현명해야 한다고 다짐하곤 한다. 팔의 통증에 주목하느냐, 가족의 배려에 주목하느냐. 이 두 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는 일에 현명해야 함을 말한다. 팔의 통증에 주목하면 불행한 자가 되고 가족의 배려에 주목하면 행복한 자가 되므로. 

 


  이러한 예를 보자. 커피를 좋아하나 건강을 위해 하루에 한 잔만 마시기로 한 사람이 있다. 마시다 보니 커피잔에 커피가 반만 남았다. 이때 그는 커피가 반이나 없어졌다고 보거나 또는 커피가 반이나 남았다고 볼 수 있다. 나라면 후자를 택하겠다. 대체로 긍정적인 시각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 주는데 긍정의 눈으로 볼 수 있는 것도 부정의 눈으로 봐서 스스로 불행한 이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경계한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믿기 때문이다.

 

  
  인간의 감정이 사고(思考)에 영향을 미치기도 하지만 그 반대의 경우도 있다. 데이비드 번즈의 <우울한 현대인에게 주는 번즈 박사의 충고>에 의하면 인간의 사고(思考)가 감정과 기분에 영향을 미친다고 한다. 다시 말해서 사고가 감정을 만든다는 얘기다. 부정적으로 본 것도 자기 의지로 긍정의 눈으로 볼 수 있다는 건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이는 불행을 행복으로 바꿔서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니 생각하기에 따라 평안을 얻는 건 얼마든지 가능함을 말해 준다. 

 

 
  살면서 겪은 이런저런 일들을 뒤돌아보면 당시의 해석과 훗날의 해석이 다른 경우가 많았다. 가령 처음엔 부정적으로 받아들였던 일이 나중엔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기도 한다. 그러니 해석이란 게 딱 정해져 있는 것이 아니다. 결국 어떻게 해석할 것인지는 우리 자신의 선택에 달려 있다.(11.1매)

 

 

 

 

 

 

 

..........글과 관련한 책..........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선 2020-08-01 0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사진은 강원도였군요

어떤 일이든 생각하기에 따라 다르겠지요 다른 운동보다 걷기가 가장 편하지 않나 싶어요 날마다 걷지는 않지만... 학교 다닐 때는 거의 갈 때 30분 집에 올 때 30분 걸어서 그게 운동이 되지 않았을까 싶어요 그 뒤에도 어디든 걸어다녀요 먼 곳에는 안 가서 그렇기는 하네요 걸어서 몸도 좋아지고 꽃이나 나무 자연을 만나서 마음도 좋아지겠습니다

아픈 것도 다르게 생각하면 좋군요 식구들이 도와주고 마음 써줘서 기분 좋은... 그런 식구가 있어서 참 좋구나 할 수도 있겠습니다

지금 안 좋은 일이라 해도 시간이 흐른 다음에 보면 다를지도 모르겠지요 사람한테는 좋은 일 안 좋은 일 다 일어나겠습니다 그런 거 많이 걱정하거나 겁내지 않아야 할 텐데...


희선

페크(pek0501) 2020-08-01 11:44   좋아요 2 | URL
의사들의 공통된 의견 중 하나는 걷기가 좋은 운동이라는 거예요. 전신 운동이거든요. TV의 생로병사, 라는 프로그램을 봤는데 걷기로 병을 고친 사람들의 얘기가 나왔어요. 혈압을 내리기도 하고 디스크에도 좋은 것은 물론 큰 병에도 효과를 본 사례가 나왔어요. 저도 걷기를 하려고 장보러 가면 조금만 삽니다. 또 나가기 위해서요.
어젠 너무 더워서 마트에서 왕창 배달시켰지만요. ㅋ
가을이 되면 좋겠어요. 가을 산책은 정말 좋거든요. 공기도 좋고 단풍 든 나무들을 보는 건 덤이에요. 걸으면서 사진 찍는 재미도 있죠.
걷기를 실천하며 삽시당~~

후애(厚愛) 2020-08-01 09: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아 사진을 보고 잇으니 시원해지는 느낌입니다.^^
저는 사진이 너무 마음에 들어요^^

저도 걷기 운동을 하다가 어느 날 안 하게 되었던 것 같아요.
습관을 들이다가 갑자기 그만 두게 되니까 귀찮아지는 것 같아요.
조금씩 몸 상태를 봐 가면서 나중에 걷기 운동을 다시 해야겠어요.

주말 시원하게 보내시고, 더위 조심하세요.^^

페크(pek0501) 2020-08-01 11:49   좋아요 1 | URL
사진, 감사합니다. 좋은 풍경을 보면 꼭 찍어 둡니다. 친구들이 여행 가서 보내 온 사진도 폰에 잘 보관해 두면 요긴하게 쓸 수 있고요.ㅋ

저는 걷기를 잘하는 편인데 코로나19 이후로 여름 들어 마스크 끼고 걷는 게 힘들어 횟수가 줄어드는 것 같아요. 여름이 가고 나면 또 매일 열심히 걷게 될 것 같아요.
위에 제가 쓴 답글을 읽어보세요. 생로병사에서 걷기로 효과를 본 사례가 많이 소개되었답니다. 걷기의 효과가 놀랍더라고요. 후애 님께도 걷기를 강추합니다.
댓글, 반가웠습니다.

coolcat329 2020-08-02 12: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걷기 저도 참 좋아합니다. 걷다보면 어느새 마음 속 우울, 걱정도 많이 사라지고 뇌가 리셋되는 기분이 들더라구요. 땀이 살짝 날 정도로 꾸준히 걷다보면 뱃살도 빠지구요. 이번 달만 지나면 좋아하시는 가을이 오니 힘내세요~

페크(pek0501) 2020-08-03 12:28   좋아요 2 | URL
걷기의 참 맛을 아시는 분이군요. 몇 년을 계속해서 걷다 보면 하루라도 안 걸으면 뭔가 빠뜨린 것 같은 기분이 들더군요. 역시 위대한 건 습관인가 봅니다.

안 그래도 가을을 기다리고 있어요. 가을 산책은 정말 좋거든요. 여름의 무더위를 이겨 낸 자의 여유를 즐길 수 있고 단풍 든 나무들을 감상하는 재미도 있죠. 공기는 맑고 바람은 선선하고...
329 님도 가을이 오면 즐기시길 바랍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서니데이 2020-08-02 14: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병원에서 의사선생님 말씀으로는 한 시간을 쉬지 않고 걸을 수 있을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하시는데, 운동을 늘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처음에는 어려운 것 같아요. 그 정도는 아니어도 매일 몇십 분 걷는 일과가 있으면 좋은데, 요즘 더워진다는 이유로 또는 다른 이유로 잘 하지 않게 됩니다.
페크님, 좋은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20-08-03 12:33   좋아요 2 | URL
걷다 보면 한 시간은 금방 가는 것 같아요. 걸으러 나가는 게 귀찮지요.
제 친구는 두세 시간을 매일 걷더라고요. 예전, 신문에서 봤는데 매일 하루에 30분씩만 걸어도 각종 암이 생기지 않는다고 의사가 말한 적이 있어요. 걸으면 몸 전체가 다 좋다는 거죠.
걷기로 큰 병을 극복한 사례를 티브이 생로병사에서 봤어요. 많이 걷도록 합시다.
일단 무더위가 지나야 걷기의 즐거움을 누릴 수 있을 것 같죠?
겨울에도 옷만 따뜻하게 입으면 걸을 때 몸에서 열이 나서 춥지 않답니다.
여름이 문제예요. ㅋ 서니데이 님도 좋은 날을 보내세요.

얄라알라북사랑 2020-08-11 10: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긴 장마에, 올려주신 사진 만으로도 마음이 좀 편안해집니다.^^
1시간 일상에서 걷는게 아니라 따로 맘 잡고 걸어본 적은 많지 않은데 지금은 30분이어도 조금씩 늘려봐야겠어요^^ 페크 님 덕분에 더욱 동기부여가 되네요

페크(pek0501) 2020-08-12 18:42   좋아요 0 | URL
마음이 편안해지셨다니, 동기부여가 되셨다니 기쁩니다. ㅋ
긴 장마가 지루하셨죠?
장마가 끝나면 걷기를 시작해 봅시다. 원래 해 질 녘 늦여름의 산책이 죽이거든요.
댓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