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내내 들고 다닌 책이다.
영화에 대하여 소개한 책을 읽을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해설의 어렵고 쉬움을 떠나 영화를 보지 않은
다음에야 저자가 이야기하는 상당 부분을
당최 이해할 방법이 없다는 한계를 절감하게 된다는 거다.

이 책에 등장하는 무수히 많은 영화에 대한 박 감독의 글을
보면서도 영화를 본 글들은 그래도 나의 느낌과 대사해 보며
읽을 수 있었지만,그렇지 못한 글들은 갑갑함에 몸서리 쳐야했다.
그렇다고 소개한 영화들이 동네 비디오 가게에서 쉽게 구할 수 있냐 하면
그것도 아닌 것 같고....
책을 집에다 두고온 관계로 그가 뽑은 영화에 대한 흥미있는 리스트는
오늘 저녁에야 여기다가 베껴넣을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