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 딕>

– 허먼 멜빌 지음
– 김석희 옮김 [작가정신] (2024)




퇴근 후, 저의 네 번째 <모비 딕> 번역 판본이 ‘전면 개역판’이라는 글자가 찍힌 띠지를 두른 채 도착해 있었습니다. 오래간만에 소장하고 있는 각 출판사 판본을 모두 꺼내 가족사진(?)을 찍었습니다. 자칭 ’모비덕‘(모비 딕 덕후)라서 ’구매‘ 버튼을 누르지 않을 수 없었네요. 


















오랜만에 팝업북 <모비 딕>을 들쳐보았구요, 
<그래픽노블 모비 딕>과 <그래픽 모비 딕> 3권을 더 찾았습니다.


































그리고나서 작가정신 출판사의 아셰트 클래식 버전을 펼치고 비교해보았습니다. 아직 텍스트를 비교해보진 못했고 주석을 중심으로 비교해봤습니다. 
흔히 주석도 다시 검토하고 새로 추가 했다는 광고만 요란한 경우가 많아서 이번엔 제가 직접 확인해보기로 했습니다. 엉터리로 작업하고 요란하기만 했다면 불매운동을 시작했을지도 모릅니다.^^;

우선 결론부터 말하면, 이번 작가정신의 ‘전면개역판’은 주석을 꼼꼼하게 ’제대로‘ 검토하고 ‘연구’했다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그동안 각 출판사의 모든 <모비 딕> 번역본을 다 읽어보았는데요(열린책들 빼고), 이번 작가정신의 주석정리 작업은 ‘출간 13주년 기념, 새롭게 만나는 전면 개역판’이라는 문구에 걸맞게 정성이 들어간 흔적이 고스란히 느껴졌습니다. 역자와 편집자의 수고가 드러나는 판본이라는 말입니다.

또 이번 개역판의 마음에 드는 점 두 가지!!!

한 가지는 주석이 책의 뒤로 모여 정리되어 있던 기존 형식을 해당 페이지에 각주로 다시 작업했다는 점입니다. 이건 출판사의 편집자의 편집 철학이나 취향의 영향을 받기도 할 것 같은데, 사실 이건 아주 큰 변화입니다. 


700-800페이지에 달하는 책의 주석을 보려고 매번 두꺼운 종이를 엎치락 뒤치락하지 않아도 된다는 말이니까요!! 물론 주석이 각주로 처리되어 있으면 거슬린다는 독자도 있지요. 압니다. 그런데 이번 변화는 딱 제 취향이란 말입니다!!! 책의 특성과 읽는 독자의 상황을 한 번 더 고려해준 편집자의 배려가 느껴지는 변화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편집자분들 수고많으셨을듯!! 

저는 당연이 주석이 뒤로 가있는 후주가 아니라, 각주로 처리되기를... 오래전부터 바래왔는데, 소원 한 가지가 이루어졌네요.

다만 양장본이면 좋으련만.... ㅋㅋㅋ
(네.. 저.. 사실 양장본 페티시가 있는 듯합니다. 

기... 책이 두꺼우니 보다보면 책등이 접히지 않습니까? 다들??? 그렇지 않나요?)


또 하나!!
기존 판본을 읽으면서 궁금했던 부분들에 대한 어느 정도의 답이 새로 추가된 주석에서 상당히 제시되어 있다는 점입니다. 이건!!! 정말 텍스트를 처음부터 마음잡고 다시 꼼꼼이/샅샅이 들여다보지 않고서는 궁금해하기 힘든 지점들이기 때문입니다. 새로 추가된 주석들은 여러 번 읽어보고서야 보이는 지점들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번에 출판사에서 이런 부분들에 주목하고 고민을 많이 하여 독자에게 실마리를 제시해주고 있다는 인상을 받습니다. 

예를 들면, 46면에서 멜빌이 ‘테네시주의 어느 가난한 시인’을 언급한 대목이 나오는데요, 이 시인이 도대체 누굴까 오랫동안 궁금했더랬습니다. 사실 소설 읽는데 큰 영향을 주지 않는 부분일테니, 몰라도 그만입니다. 그런데 마침내 역자분이 각주로 답을 주셨네요. ‘나도 이 시인이 누굴까 궁금했는데 모르겠어요’라고요! ㅋㅋ 

이건 마치 역자분하고 원격으로 책을 함께 읽는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이번 ‘전면개역판’ 작업은 출판사의 홍보 문구가 말만 번지르르한지 검증해보려는 마음으로 훑어보았는데요, 첫 인상은 대만족입니다.

본문에는 제가 갖고 있는 다른 3종류의 번역판본처럼 그림이 있지는 않지만, ‘모비덕’에게는 각주만 보아도 아주 만족스러운 판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일단 다른 판본에 비해 주석이 독보적이라는 느낌입니다! 단, <모비 딕>을 처음 읽는 독자에게는 상세한 각주가 엄청난 압박으로 다가올 수도 있겠습니다. (각주 압박 주의!)

하지만 이번 개역판에서 각주 작업이 꼼꼼하게 이루어진 점 만큼은 대만족입니다.


추가로 눈에 들어오는 변화는 피쿼드호의 항해지도와 포경선/포경보트 구조/등장인물 소개가 제공되어 있다는 점도 반가운 변화입니다.


아, 그리고 이번 <모비 딕> 개역판 구매로, 작가정신 아셰트 클래식 판본의 표지 글림이 들어간 책갈피가 함께 와서 완전체가 되었네요!
























#모비딕 #작가정신 #허먼멜빌 #모비딕전면개역판 #김석희번역가 #장편소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4-03-27 06:4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아 초란공 님 진정한 고래사냥꾼~! 이렇게 모아두니까 참 예쁩니다! . 설마…. 판본마다 저 두꺼운 걸 다 읽으셨니요?!

초란공 2024-03-27 07:5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대개는 사놓고 읽을리가 없을텐데요... ㅋㅋ <모비 딕>만 예외입니다^^ 요새는 긋즈 사냥에 더 열심이긴 하지요~ 그래도 잠자냥님처럼 어려운 벽돌 인문서들을 거뜬헤 읽어내진 아직 못하지요^^

그레이스 2024-03-27 11: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가족사진!
멋져요~♡

stella.K 2024-03-27 20: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가족사진이라고 해서 진짜 초란공님 가족인 줄 알있더니...
가족은 가족이네요. ㅋ
모비딕 마니아시군요! 저도 이번에 세로나온 책이 어떤가 궁금했는데
그런 장점이 있군요.

초란공 2024-03-27 20:39   좋아요 1 | URL
^^네 식구가 늘어나면 기념으로 가족사진 하나씩 남겨야할 것 같아서 다 불러냈습니다^^

크런키 2024-03-28 10: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모비 딕>은 아니지만, <사악한 책, 모비 딕>은 아름다운 해설서 정도 될 텐데 그 책도 참 좋아요. 아실 텐데 오지랖^^

그레이스 2024-03-28 17:24   좋아요 1 | URL
저는 그 책 있죠!ㅋㅋ
언젠가는 필요할듯해서...^^
앞부분 읽어봤는데 좋더라구요

초란공 2024-03-28 12: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맞아요! 저도 <사악한 책, 모비딕> 좋았습니다~! <모비 딕> 가족이 또 있었네요^^

나무그늘 2024-03-31 13: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각주 말고 작품의 문장에도 손을 상당히 되었는지 궁금하네요. 전 이전판을 가지고 있어서요. [물질문명과 자본주의]는 번역가가 확실히 손을 되어서 가독성도 좋아졌고, 번역이 명료하고 깔끔해졌더라고요.

초란공 2024-03-31 15:45   좋아요 0 | URL
아 <물질문명과 자본주의>도 궁금하긴 했는데 꼼꼼하게 검토가 되었나보네요. <모비 딕> 본문은 아직 검토하지 않았습니다. ^^ 판본이 나온지 시간이 되어서 그동안 검토가 많이 이루어졌을 것 같아요. 고칠 것이 좀 있다고 하더라도 본문을 많이 수정하지는 않았을 것 같아서 대조하며 확인하진 않았습니다. 저는 각주의 변화가 먼저 눈에 띄어 확인해보았고요~ 읽으면서 차차 확인해볼 기회가 있겠지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