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수달이 궁금하니? 자연그림책 보물창고 6
샌디 랜스포드 지음, 버트 키친 그림, 최지현 옮김 / 보물창고 / 2009년 7월
평점 :
절판


 
불과 얼마전까지만해도 사람들 곁에 있었는데 어느순간 사라져버린 동물들이 너무도 많습니다. 그중에 하나가 수달로 모피수요로 남획되고 하천의 황페화가 되며 자취를 감추어버려 우리나라에서는 급기야 1982년에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습니다.

 

맑은 물을 좋아하며 육지에서와는 달리 물속에서는 죽 빠진 자신의 자태를 한껏 뽀내며 유유히 수영하는 모습이 넘 매력적이어 그 모습을 보게된 아이라면 모두 반해버리는 동물이기도 하지요. 그 수달이 궁금할때 펴보면 좋은 책이었습니다.

 

물을 좋아하지만 물속에 들어갈땐 귀와 콧구멍을 막는다는 사실을 알고있나요?.

튼튼하고 굵은 꼬리가 방향을 잘 잡아주어 앞으로 잘 나갈수 있으며 30초에 한번씩

은 물밖에서 숨을 쉬어주여야 한다는 사실 또한 알고있었나요?.

 

이렇듯 이야기는 수달의 일상적인 생활모습에서 강둑의 굴이나 조용한 해안의 바위틈에 집을 짓고 혼자살던 암컷 수달이 자신의 배설물인 똥을 이용 수컷을 유인한후 새끼를 낳아 키우는 과정까지 유유히 수영하며 물살을 가르는 수달의 매끈한 모습과 같은 톤으로 전개되고 있었답니다.

 

이제 막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줄 아는 아이를 엄마의 무릎에 앉힌후 이 책을 같이 마주하며 암컷수달이 정성으로 새끼수달들을 키우는 이야기를 만나는 아름다운 모습이 연상됩니다. 가족이 있고 사랑이 있고 자연이 있는 모습이 너무도 정겹게 다가옵니다.

 

얼마전 생태수업을 떠났던 습지에서 우리 아이들은 고라니의 발자욱을 만나고 먼 발치에서나마 그 모습을 보면서 넘 신기해했었답니다. 잊혀졌던 친구를 다시찾은듯한 반가운 마음이었지요. 수달의 이모저모를 생생한 그림과 함께 알아가노라니 그렇게 먼 발치에서나마 수달의 흔적을 우리생활속에서 쉽게 찾을수 있는 모습을 기대하게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빨간 버스 파랑새 그림책 79
제인 고드윈 글, 안나 워커 그림, 강도은 옮김 / 파랑새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빨간스쿨버스를 타고 다니는 키티는 지극히 평범한 아이입니다. 빨간 스쿨버스 역시 매일 똑같은 코스에 똑같은 아이들을 태우고다니는 너무도 평범한 모습입니다.

똑같은 언덕을 지나고 똑같은 가로수길을 지나는 스쿨버스와 항상 같은자리에 앉아서 같은 생각을 하고있는 키티는 어딘가 많이 닮아 있었습니다.

 

그런 두사람에게 어느날 특별한 시간이 찾아옵니다. 언니가 아파 혼자서 학교에 가야만 했던날,하교길 키티는 따사로운 햇살을 이기지 못하고 그만 잠이 들어버린것입니다. 친구들도 모두 집에가고 운전사 아저씨마저 집으로 돌아간시간 키티는 어딘지도 모르는곳에서 깜깜한 어두운밤이되어셔야 눈을 떠버린것입니다.

 

큰일입니다. 이 조그만한 아이 키티가 감당하기엔 너무 버거워보입니다.

하지만 괜찮습니다. 운전사 아저씨가 포근한 담요를 들고 바로 나탄난것입니다.

이런것이 바로 전화위복인듯 키티는 포근한 담요속에서 평소 앞자리에 앉아보고싶다는 소망을 이루며 운전사아저씨와함께 기분좋은 밤여행을 하게된것입니다.

 

예기치 않은 사건으로 경험하게 되는 하루의 일탈,그건 너무 기분좋은 일이었고 자신의 존재가치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사건이었습니다. 무기력하게만 느끼고 생각했던 평소의 모습을 털어내고 아름다운 세상을 바라보는 계기가 되어준것입니다.

 

빨간버스는 그렇게 키티에게 어린시절의 아름답고 소중한 추억하나를 선사하고 있었습니다. 그날이 그날이고 어제와 같은 오늘을 살아가는듯한 평소의 모습을 탈피

무언가 특별한 날을 만들어주며 학교생활에 힘을 실어줍니다.

 

이렇듯 파랑새 그림책을 읽을때마다 보통의 삶에서 찾아내는 소소한 기쁨과 의미들이 참으로 아름답게 다가옵니다. 이런것이 바로 그림책에서 아이들이 발견할수있는 요소겠구나 작은것에서 찾아가는 의미들이겠구나 싶어지며 잔잔한 감동을 느끼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