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화로 만나는 고운 얼굴 미운 얼굴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 3
호박별 글, 문지후 그림, 이주헌 감수 / 시공주니어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명화라고 하는것은 보고 보고 또 보고 싶어지는 그림이요,  자주 들여다보고싶어지고  많이 볼수록 더욱더 좋은것이겠지요. 하지만 우린 어쩌다 한번 찾아가서는 너무도 조심스러워 긴장하면서 보곤합니다.  그러다보니 정작 그림에서 찾아야하는것을 찾지 못하고 느껴야하는것을 놓쳐버리곤 하지않나요 ?.

잘먹고 자란 아이들이 음식맛을 알고 잘 챙겨먹던 아이들이 음식세계를 알듯 그림도 마찬가지 이네요. 많이 보고 자란아이들이 명화에 친숙하고 자주 접한 아이들이 두려움없이 편안한 마음으로 즐기는거요.  

네버랜드 첫 명화그림책은 그러한 수단이 되어줍니다. 그래서 참으로 좋습니다.그렇게 편안하면서도 즐거운 그림읽기가 되어주는 시리즈 3번째 이야기는 얼굴을 주제로한 다양한 그림들이었습니다. 

고운얼굴, 미운얼굴, 화난얼굴, 웃는얼굴등 사람의 감정이 고스란히 배어져나오는 그 얼굴이예요. 참으로 대조적인 두사람의 얼굴을 보세요. 보기만해도 사랑스러운 소년의 얼굴은 보는이로 하여금 행복감을 안겨주는것에 반해 보는순간 깜짝 놀라게 하는 아저씨의 화난 얼굴은 우리들의 마음가지 우울하게 만듭니다.  

 
 

3권의 그림에서 특히나 그림을 읽어주듯 조근조근 들려주는 목소리가 있었습니다

 

행보해 보이네

그림책읽느라 엄마가 부르는 소리도 못 듣는구나

뭐가 그리 재밌는지 얼굴에 웃음도 가득해

 

행복해 보이는 네 얼굴을 보고있으니

엄마까지 마음이 평화로워지는구나 ...........

본문중 이하 생략

 

자신의  마을을 나타내고 생활을 보여주고, 상태를 나타나는 다양한 그림세계는 명화의 제목과 화가들의 이름을 떠올리기전 아이들과 엄마로 하여금 많은 대화를 나누게합니다. 아이들이 무엇을 하는지 왜 그런 표정을 짓고있는지 , 엄마와 아빠는 왜, 사람들은, 가족들은 무슨일이,왜, 라는 생각들이 절로 만들어집니다.

에우제니오 잠피기라는 화가가 그린 그림책의 일부입니다.  세아이가 함께 책을 읽는 모습에서 아이들은 자신을 찾지 않을까요 ?   





에우제니오 잠피기의 또다른그림인 이야기군입니다.  사람들이 서로 대화를 나누고있네요. 아이에게 말을 건네는 엄마 개를 행해 대화를 하고있는 아주머니, 할머니 할아버지가 나누는 담소등 한가로우면서도 행복한 일상이 그림속에서

고스란히 묻어납니다.

 




이렇게 하나의 주제속에서 다양한 그림을 만나니 전체적인 느낌이 살아납니다. 어떤식으로 그림을 만나고 이해하고 감상해야하는지 저절로 방법이 터득되는듯 명화가 친근해집니다. 화난 모습을 보면서는 우리 엄마야라는 항명아닌 항명을 하며 찡그리니 밉네라는 한마디를 붙이고 , 웃는 얼굴을 보면서는 자주보고싶은 친척동생을 찾고, 화사한 웃음을 본 끝엔  따라하면서 같이 기분이 좋아집니다.

 

명화가 그런것이 아닐까요 ?. 보여지는 대로 즐기고 느끼면서 그 감정을 고스란히 실어보는것요. 네버랜드 첫 명화 그림책은 그러한 모습으로 가는 길이 보인답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seon 2012-02-12 08: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안녕하세요, 검색을 하다가 두번째의 화난얼굴그림이 너무 맘에들어 그림이름을 여쭤보고 싶습니다. 'w. 윌킨스'라고 적힌 부분밖에 보이지 않아서요.. 덧글기다릴게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