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전쟁 - 잊혀진 전쟁, 반쪽의 기억
박태균 지음 / 한겨레출판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잊혀진 전쟁, 반쪽의 기억‘

베트남 전쟁은 1960년 ~ 1975년간 베트남에서 벌어진 미국을 주축으로 한 연합군과 북베트남과의 전쟁이다. 이때 한국은 미국의 동맹군으로 미국 다음으로 많은 32만 5천 명이 참전했는데 이 중 5천 여명이 전사하고 1만 2천 여명이 전후 고엽제로 고통받았다. (미국의 최우방 동맹국인 영국, 프랑스는 참전하지 않았다)

당시 한국은 북한과 한창 무력 대치를 하고 있는 와중이었다. 자국의 군사력만으로 안보를 유지하지 못해 주한미군에 의지하고 형편에 어째서 베트남에 파병을 해야 했을까? 베트남 전쟁이란 무엇일까? 미국은 왜 베트남에 가야 했는가?

이 물음의 답을 찾기 위해 이 책을 펼쳤다. 세상은 궁금한 것으로 가득 차 있다.

#베트남전쟁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20-02-19 11:2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궁금하네요ㅠ 어렴풋이 알고 있는 베트남 전쟁에 대해 더 자세히 알 수 있는 책이네요ㅎ

자강 2020-02-25 16:08   좋아요 1 | URL
저도 이 책을 통해서 많이 배우고 있어요 ㅎㅎ
 
일본인 이야기 1 - 전쟁과 바다 일본인 이야기 1
김시덕 지음 / 메디치미디어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쩌면 우리의 삶은 우연에 결정되는지도...‘

드디어 결정했다. 어차피 모두 만날테지만 누굴 먼저 만날지가 고민이었습니다. 게다가 다음달 용돈까지 끌어다 탕진한 거대한 책상자 3개를 개봉한게 바로 어제 오후가 아니던가요. 또 다시 책을 샀다는 것은 아내가 알아서는 안되는 일입니다. 자칫했다간 용돈이 삭감될지도 모르지요. 제발 그것만은....

제가 먼저 만나기 한 책은 김시덕 교수의 ‘일본인 이야기‘입니다. 이 주제는 총 5권의 시리즈로 기획이 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일본의 내전인 전국시대가 막을 내리는 16세기부터 조선을 집어삼키고 중국마저 잡아먹으려다 자멸하는 20세기 중반까지의 일본을 다룬다고 합니다. 저떄가 바로 내가 가장 기대하는 일본의 사정인데요. 완간될때까지 기다릴 생각에 눈앞이 아득해집니다. 교수님 제발.... 6개월에 한 권씩 나오면 더할 나위가 없겠습니다.

이 책 1권은 16세기와 17세기 사이의 일본의 내부와 외부를 다룹니다. 김시덕 교수는 이 시기를 일본의 첫번째 위기이자 기회의 시기라고도 하는데요. 읽고 있어도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서 계속 흥분하게 만드는 주제를 담고 있습니다. 그만큼 이 주제는 나에게 각별하며 강렬하게 다가오지요.

16~17세기의 일본 내외부의 상황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우연‘입니다. 포르투갈인이 가져다 준 철포는 때마침 군웅할거의 내전 시대에 가장 적확한 신무기였지요. 일부 통찰력이 있는 다이묘들만이 그 진가를 알아봅니다. 그중 철포를 가장 많이 생산하고 전술화시킨 ‘오다 노부나가‘라는 다이묘가 있는데요. 그가 결국 끝없는 내란시대를 종결하는 기틀을 만듭니다.

또 다른 우연은 그 이시기에 일본을 방문한 핵심세력은 군사집단이 아닌 선교사집단이라는 겁니다. 전자였다면 여타 아프리카 국가나 동남아시아 국가들처럼 진작에 식민지가 되었을텐데요. 극동이라는 지리적 천운이 따랐던 겁니다.

이러한 우연은 에도 막부 말에도 일본의 운명을만들어갑니다. 제국주의가 팽배한 이때 일본에 접촉한 서구 열강이 스페인, 포르투갈, 영국, 러시아가 아닌 네델란드라는 점입니다. 이 당시의 네델란드는 교역에 집중하던 때라 오히려 그들의 의학, 천문학, 회화 등을 배울 수 있었다는 것이죠.

어쩌면 우리 인생도 이런 우연의 지배를 받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통제할 수 없는 우연을 기대하며 ‘수주대토‘의 어리석음을 반복할 수 없지요. 일본이 만들어낸 결과는 맞이한 ‘운‘을 자신들의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실력‘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8 - 중종실록, 개정판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8
박시백 지음 / 휴머니스트 / 2015년 6월
평점 :
구판절판


‘조선왕조실록 #중종‘

자고 일어나니 왕이 된 사람, 연산군의 이복동생, 성종의 아들이기도 합니다. 조선의 11대 왕이지요.

39년이라는 역대 5위로 긴 재위 기간동안 조선의 상황은 별반 나아지지 않았다고 합니다.

지킬 박사와 하이드같은 극단적 이중성의 소유자입니다. 중종과 파트너십을 맺었던 대표적인 신하 2명은 조광조, 김안로인데요. 모두 사사받습니다. 결국 군주의 영원한 총애는 없었구요. 왕위를 보존하는데 모두 이용당했습니다.

그 와중에 조광조의 유언시가 인상적인데요.

˝임금을 어버이처럼 사랑했고
나라를 내 집같이 근심했네.
하얀 해가 아래 세상을 굽어보니
붉은 충정을 밝게 비추리라˝

조광조는 조선 초의 정도전을 보는 것 같습니다. 중종 시기에 대장금의 장금이도 열심히 활약했다고 하는군요.

중종이야기 끝.

#조선왕조실록 #박시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5년 3 - 1921-1925 의열투쟁, 무장투쟁 그리고 대중투쟁 (박시백의 일제강점기 역사만화) 35년 시리즈 3
박시백 글.그림 / 비아북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제강점기는 몇 년?‘

서재를 정리하다가 박시백 화백의 35년 시리즈를 마주합니다. 작년인가 1~3권까지 세트로 구매했었는데요. 3편을 아직 읽지 않았더군요.

‘35년‘은 일제강점기 35년의 역사를 다룬 책입니다. 가만..... 일제 치하의 기간은 36년 아니었나요? 한일 병합조약 체결이 공표된 1910년 8월 26일부터 미군에 의해 일제가 패망한 1945년 8월15일까지군요. 그러니까 35년에서 딱 2일이 모자라는 기간입니다.

3편은 1921년부터 1925년까지 5년간의 기록인데요. 1919년의 3.1혁명 이후 일제의 조선지배전략은 ‘무단정치‘에서 ‘문화정치‘로 바뀝니다. 언제까지고 강압적인 지배방식이 통할리가 없지요.

그런데 실상을 뜯어보면 일본인과 조선인의 차별은 여전합니다. 게다가 이제는 친일파나 친일조직을 만드는데도 신경쓰는 기간이군요.

며칠 후면 곧 4,5편도 출간한다고 합니다. 기나긴 35년의 일제치하에서 신음하던 우리의 역사를 보면 가슴 한쪽이 답답해지는군요. 하지만 잊지 않아야 합니다.

#35년 #박시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
사마광 지음, 푸챵 엮음, 나진희 옮김 / 현대지성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치통감‘

자치통감은 사마천의 ‘사기‘에 필적한다는 중국 역사서입니다. 송나라의 역사학자이자 정치가인 사마광이 집필했는데요. 무려 19년에 걸쳐 전국시대부터 당말 송초에 이르기까지 300만자, 294권에 이르는 대역사를 진행합니다. 하지만 정작 사마광은 집필기간 중 빈곤과 병으로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닌데요.사마광은 ‘자치통감‘을 완성하고 난뒤 거짓말같이 세상을 떠납니다.

그 후 자치통감은 제왕들의 필독서로 불리며 그 명성을 이어오는데요. 세종대왕이 ‘필독서‘로 권하고 마오쩌둥이 17번이나 읽었으며, 시진핑이 일독을 강조한 책이라고 합니다.

이 책 ‘한 권으로 읽는 자치통감‘은 그 방대한 자치통감에서 58편을 뽑아 엮었습니다. 반대로 말하면 자치통감에서 이것만은 알아야 할 정도로 중요한 내용이죠. 장구한 중국역사 속에서 한 획을 그은 사건들이 어떤 것인지 알 수 있습니다. 어떤 사건들이 있었는지를 한 권으로 일별하는 것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어 보이네요.

#자치통감 #현대지성 #사마광 #중국역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