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아이의 행복을 위해 부모는 무엇을 해야 할까 - 아이의 행복과 성적 사이에서 갈등하는 부모들을 위한 해답
웨인 W. 다이어 지음, 조영아 옮김 / 푸른육아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에게 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

인생이라는 항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을 주는 게 아닐까? 그러면 도대체 그것이 무엇인가? 나는 재능, 행운, 돈, 권력, 지능, 친구, 가족, 외모, 노력 같은 것들이라고 생각해왔다. 물론 이런 것들도 중요하지만 부차적인 요인에 지나지 않음을 느끼는 요즘이다. ‘웨인 다이어‘ 선생은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상황에서도 인생을 즐길 수 있는 능력‘이라고 한다. 내가 중병을 선고받을 때, 가까이 있던 자들에게 배신당할 때, 직장에서 직위해제 당할 때, 사랑하는 가족에게 무슨 일이 생길 때, 사업이 망해서 빚쟁이들에게 쫓겨 다닐 때 조차도 인생을 즐길 여지는 있다고 한다. 지금의 나로서는 한시도 버티지 못할 만한 상황들이다.

하지만 충분히 일리가 있는 말이다. 재능이나 돈은 누구에게나 불공평하고 재능이나 돈의 크기와 상관없이 모두들 고통받는 시간들이 있음을 잘 알기 때문이다. 어떤 상황에서라도 인생을 즐길 수 있는 능력이란 것을 조속히 알아내서 나도 배우고 딸에게도 전하고 싶은 마음이 앞선다. 웨인 다이어 선생은 인생을 즐기는 법을 배운다는 것은 일종의 태도의 문제라고 한다. 그들은 어떤 태도를 가진 사람들일까? 

자신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사람
타인을 경쟁자로 생각하지 않고 세상에 대한 애정이 있는 사람.
불평하는 대신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자신이 불행하다고 해서 남을 탓하지 않는 사람.
일어나지 않은 일로 전전긍긍하면서 주변을 불안케 하기보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사람.
지나간 일에 대한 죄책감에 시달리지 않고 주눅 들지 않는 사람. 
이미 벌어진 일을 바꾸려고 하거나 변명하지 않는 사람.
인생의 목표가 확고하고 내면의 생각이 굳건한 사람. 
모든 사람들에게 인정받을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고 결단력 있는 사람.
남에게 잘 보이려 하거나 칭찬받거나 성공했다는 소리를 듣고 싶어 애간장을 태우는 일 따위에는 무관심한 사람.
자신의 권한을 침해당하지 않는 한 다른 사람들의 조언을 귀담어 듣고 남을 비판하는 것을 삼가는 사람.
인생을 기적처럼 훌륭한 것으로 여기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는 사람.

나는 내 딸이 이런 태도를 견지하며 살아가길 진심으로 바란다. 그리고 나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대들의 사생활 - 부모가 놓치고 있는 사춘기 자녀의 비밀
데이비드 월시 지음, 곽윤정 옮김 / 시공사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낯설어진 딸‘

이상한 일이다. 요 며칠새 딸이 낯설어졌다. 데면데면하고 쌀쌀맞게 대한다. 마음이 아프지만 올 것이 온 것 같다. 사춘기가 말이다. 평소에 사춘기 관련책으로 준비를 했다고 자부했지만 아직 마음의 준비는 되지 않았다. 책을 읽으며 마음을 다잡아본다.

사춘기 자녀와 관계를 잘 이어가기 위해서는 10대들이 왜 그렇게 행동할 수 밖에 없는지에 대한 이해와 의사소통의 기술에 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사춘기 자녀의 돌발적인 반응에 절대 감정적으로 대하지말고 3가지 목표만 생각하며 견딜 예정인데요. 첫째. 친밀감 형성, 둘째. 자녀 삶에 길잡이 역활, 셋째. 부모의 사랑을 믿고 ,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러면 나이들어서도 좋은 관계를 이어갈 수 있지 않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의 뇌에 상처 입히는 부모들 - 30년 경력의 소아정신과 전문의가 알려주는 최고의 육아법
도모다 아케미 지음, 이은미 옮김 / 북라이프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의 뇌에 상처입히는 부모들‘

부모의 잘못된 양육이 아이의 뇌를 변형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잘못된 양육이란 체벌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닌데요. 위협, 협박, 욕설은 물론 무시, 방치 그리고 자녀 앞에서의 부부싸움 또한 대표적인 잘못된 양육입니다.

이렇게 변형된 뇌는 학습의욕 저하, 각종 비행, 우울증과 섭식 장애, 조울증, 공황장애 같은 정신질환의 원인이 된다고 하는군요. 새삼 육아의 엄중함을 느끼게 하는 무시무시한 결과입니다.

부모는 아이가 물질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독립할 수있도록 올바른 양육을 해야 하는데요. 그러기 위해서는 양육자와 아이는 서로간에 안정된 애착관계를 쌓아야 합니다. 안정된 애착은 아이로 하여금 인간관계를 익히고 세상을 신뢰하게 만드는데요.

안정된 애착관계는 도대체 어떻게 만드는걸까요? 한마디로 ‘내 곁에 있는 이 사람은 믿을 수 있는 존재다‘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양육자 자신이 기분 좋을 때만 또는 아이가 잘했을때만 안심할 수 있는 양육자라면 아이는 양육자를 신뢰하지 못하고 타인의 눈치만 보는 사람으로 자란다는 걸 명심해야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람은 왜 인정받고 싶어하나 살림지식총서 159
이정은 지음 / 살림 / 200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왜 인정받고 싶어하나?‘

타인에 대한 인정욕구는 인간의 기본 욕구 중의 하나이기 때문이다. 지나치지만 않다면 개인의 인간성을 계발시키고 사회발전에 공헌하기도 한다.

아쉽게도 우리들 대부분은 타인의 인정을 받기 위해 분투중이다. 우리들 문제의 대부분이 바로 인간관계에서 발생하는데 그 저변에는 결국 인정욕구가 깔려 있는 것이다.

생각해보면, 타인이 나를 인정해주지 않아서 내가 고통받듯이 나 또한 타인을 인정해주지 않아 고통을 주고 있는 것이다.

‘자기 중심‘에서 벗어나서 조금씩만 타인을 인정해주면 우릴 둘러싼 고통을 덜어낼 수 있지 않을까? 내일부터 타인을 좀 더 인정해주기로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몸에 밴 어린시절
W. 휴 미실다인 지음, 이석규 외 옮김 / 일므디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몸에 밴 어린 시절‘

누구나 어린 시절을 가슴 속에 품고 살아가고 있다. 그 어린 시절은 내가 하는 모든 행동과 내가 느끼는 모든 정서에 영향을 끼친다. 특히 평소에는 의식하지 못하지만 스트레스나 알콜의 무게에 눌리면 그 어린 시절은 본성을 드러낸다. 정신을 차리게되면 ‘내가 왜 그랬을까‘라는 후회를 하게 된다. 이같은 실수를 하지 않기 위해 우리는 자신의 어린 시절을 마주 해야 한다.

지금의 내 삶을 힘들게 하는 것들은 나의 어린 시절이 영향을 주기 때문일 수도 있다. 나의 몸에 밴 어린 시절을 돌아보는 것이 어쩌면 치유의 방편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나의 어린 시절.. 잘 기억이 나질 않는다. 아주 일부의 사건들만이 뚜렷이 기억날 뿐 나머지는 글쎄다.

내재과거아는 내 안에 남아 지속되고 있는 과거의 어린 아이 모습을 말한다. 흔히들 말하는 내면아이와 같은 개념같다. 자신의 내재과거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며 살아가는 요령을 이해하면 지금 나를 괴롭히는 온갖 불안과 걱정, 외로움과 공허함이 사라진다고 한다.

˝어린이는 부모가 자신에게 기울이는 관심의 정도에 따라서 가치있고, 능력있고, 중요하며, 개성있는 존재하는 의식을 발전시켜 나간다. 어린이는 자기 요구에 대해 부모가 보여주는 사랑과 인정, 관심에 비추어 자신을 이해하거나 위식한다. 또한 어린이는 일찍부터 어떻게 하면 부모에게 인정받고 무엇을 하면 부모에게 비난받는지를 터득한다˝고 한다.

내 어린시절이 울고 있다. 나는 이제 나의 내재과거아를 달랠 방법을 찾아야 한다. 이 책은 나의 부모를 탓하라고 말하는 것이 아니다. 이 책은 나의 내재과거아를 달래는 법을 말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