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계급사회 - 누가 대한민국을 영어 광풍에 몰아 넣는가 대한민국을 생각한다 4
남태현 지음 / 오월의봄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가 만드는 계급사회‘

과도한 영어 숭배는 망국에 이르는 병이다. 또한 영어공부 관련 기업의 배만 불려주는 희대의 사기이기도 하다. 이것이 저자의 주장이다. 생각해보면 지금 세상은 영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자녀 개인의 노력보다는 자녀 부모의 재력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사교육, 좋은 중,고등학교, 어학연수는 가난한 사람들에게는 언감생심이지 않은가. 저자는 영어를 잘해야 성공하는 사회적 구조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얼마 전에 자녀 나이 7세 이전에 대학이 결정된다는 국회의원의 발언도 있었다. 도대체 7세 이전의 아이모습에서 무엇을 발견할 수 있길래 대학이 정해진단 말인가. 이 말은 아이의 노력과 능력과는 무관하게 대학이 정해진다는 말이지 않은가. 저 말이 사실이어도 문제다. 사실이 아니면 저런 망발을 하는 국회의원을 뽑았다는게 문제다. 결국은 문제구나. 아... 어쩌란 말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차별에 찬성합니다 - 괴물이 된 이십대의 자화상 지금+여기 3
오찬호 지음 / 개마고원 / 2013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날로 정규직되려고 하면 안되잖아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요구와 지지에 연대를 보내지는 못하고 시시포스적 '끌어내리기'와 '밟고오르기'를 시전하는 사람들을 보니 눈앞이 아득해진다. 어쩌면 일부 언론이 그렇게 선동하는 탓이기도 하다.
하지만 이런 위계적인 사회와 계층간 사다리가 걷어차여지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죽을때까지 '밥벌이'만 하다가 가야 할 상황이라는 걸 놓쳐서는 안된다. 작금의 상황은 절로 이 책을 떠올리게한다.
농담반 보태면 오찬호 작가는 예언가인가... 사회학자로서 그의 통찰은 존경스러울 정도며 두렵기조차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블랙 라이크 미 - 흑인이 된 백인 이야기
존 하워드 그리핀 지음, 하윤숙 옮김 / 살림 / 200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와 다른 사람을 왜 증오하는가‘

비무장인 사람이 수갑이 채워진 채 경찰이 찍어누른 무릎에 목이 눌린 상태로 죽어갔습니다. ‘숨을 쉴 수 없습니다. 제발 살려주세요‘라는 그의 신음이 계속 귓전을 울리는군요. 그 영상은 제 인생에서 최초로 목도한 살인현장입니다. 주변을 지나는 행인들이 영상을 찍으며 무릎에 눌린 사람을 살려두라고 외치지만 경찰은 들은 척도 안하는데요. 오히려 비웃듯 ‘원하는게 뭐냐?‘고 합니다.

지난 25일 미국 미네아아폴리스에서 일어난 일인데요. 죽은 사람은 흑인이었고 경찰은 백인이었습니다. 지금 미네아폴리스에서는 시위가 한창 중인데요. 2020년인 현재도 미국에서 흑인으로 살아가기란 지난한 일입니다. 미국의 내부갈등은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군요.

이 책은 1950년대말에 백인이 흑인으로 분장하고 미국 남부를 여행하면서 겪은 인종차별의 결과물입니다. 세상의 모든 차별과 편견에 관한 보고서랄까요. 지금같은 시기에 시의적절한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만화로 보는 성차별의 역사 한빛비즈 교양툰
솔르다드 브라비.도로테 베르네르 지음, 맹슬기 옮김 / 한빛비즈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녀 불평등의 기원을 찾아서‘

저 선사시대의 수렵.채집시절에서부터 21세기의 현재까지 유구한 성차별의 역사를 개괄적으로 그렸습니다. 머릿속에서 쉽게 성차별의 흐름이 그려지는군요.

선사시대에는 남자의 정액과 임신해서 부풀어 오른 여자의 배만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남자들은 오로지 자신 덕분에 아이가 생긴다고 생각하며 여성에 대한 우월감을 가졌지요. 뿐만 아니라 여성들은 생리혈로 인해 사냥에서 제외되었는데요.

이로 인해 남성들에 의해 역할을 배정받기 시작했으며 공동체 규율 또한 남성들 위주로 정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성차별 문화는 시간이 지날수록 권위를 부여받고 가속화되는데요. 이것은 손바닥으로 태양을 가리는 것에 불과할 뿐입니다. 불평등을 제기하는 여성들이 나타나기 시작했고요. 남성들은 언제나 그렇듯이 견고한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여성들을 탄압합니다.

중세 시대에는 성차별 문화를 유지하는데 해가 될 것으로 간주되는 여성들을 종교재판을 통해 사형을 시킵니다. 그 수가 무려 10여만 명으로 추정되는데요. 우리에게는 ‘마녀사냥‘으로 알려져 있는 역사적 사건입니다.

근대에 들어 끊임없이 여성의 참정권을 요구했고 프랑스에서 조차 1944년에서야 여성투표권이 인정되었습니다. 1965년 이전까지는 여성은 본인 명의의 은행계좌를 개설할 수도 없었지요.

과거와 비교해서 여성의 지위가 나아진 것은 맞는 말이지만 21세기의 현재까지도 성차별은 엄연히 존재하며 마땅히 개선되어야 합니다. 2017년도 세계 성차별지수에서 한국은 116위라는군요. 에휴. 가야할 길은 멀고도 험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 (리커버 특별판) - 입이 트이는 페미니즘
이민경 지음 / 봄알람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에겐 언어가 필요하다.‘

타인의, 특히 약자의 고통에 공감하기 위해서는 직관이 필요합니다. 직관은 타고나는데요. 후천적으로 배우려면 피나는 노력이 수반되어야 합니다. 남성에게 있어 생존의 문제가 아니기에 그만한 노력을 기대할 순 없지요.

그렇다면 여성에게는 쉽게 대응할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합니다. 바로 언어인데요. 더이상 감정의 소모없이 쉽게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언어‘들 말입니다.

페미니즘을 배우기 위해서는 직관이 필요한데 직관이 없다면 모방이 필요하다. 는 것을 깨닫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