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스토너
존 윌리엄스 지음, 김승욱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넌 무엇을 기대했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부란 무엇인가
김영민 지음 / 어크로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부란 무엇인가‘

공부란 ‘지적 성숙의 과정‘이라고 합니다. 사회적 경험과 지식을 쌓으면 세상은 모순과 부조리가 뒤범벅이 되어 혼탁하다는 인식을 하게 되는데요. 세상을 자기가 보고 싶은대로 보지 않을 때에야 비로소 이전에는 보이지 않던 문제들이 보이기 시작한다고 합니다. 우리가 공부를 해야 하는 필연적인 이유가 되는군요.

공부란 ‘지적 변화‘를 목표로 해야 한다고 합니다. 공부를 하기 전과 후의 모습에 변화가 없다면 힘들여서 공부를 할 이유가 없겠지요. 변화란 기존의 틀에서 벗어남을 말합니다. 그러기 위해 좀 힘들다 싶을 정도의 부하가 걸려야 하지요. 독서도 일종의 공부입니다. 자신에게 편한 책만 읽으면 아무리 많은 책을 읽더라도 변화할 수 없겠지요. 카프카의 말처럼 자신의 편견을 깨는 도끼같은 책도 읽어줘야겠습니다.

공부란 세상을 바라보는 자신의 안목을 높여줍니다. 안목이 높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대상을 섬세하고 촘촘하게 판별할 수 있음을 말합니다. 공부를 깊이 할수록 돋보기가 아닌 현미경으로 대상을 관찰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현미경으로 나뭇잎을 바라보는 사람은 돋보기만 낀 사람보다 훨씬 세밀하게 관찰할 수 있음은 자명합니다.

공부란 단순히 명문대라고 알려진 대학에 들어가기 위한 입시공부만을 가르키는 것이 아닙니다. 공부란 내가 부족하다는 것을 알아가는 평생의 과정이자 내가 세상의 중심이 아니라는 것을 인식하는 과정입니다. 게다가 나의 변화를 촉구하는 수단이기도 하지요. 한 사람이 변화하기란 굉장히 힘든 일입니다. 오죽하면 ‘죽기전까지는 사람은 변하지 않는다‘는 말이 있을까요. 변화하기 위해서는 평생을 공부한다는 마음을 지녀야겠습니다.

그렇다면 입시에 한정된 공부가 아닌 평생의 공부는 어떻게 해야 하는걸까요? 이 책 ‘공부란 무엇인가‘에서 저자는 29가지 꼭지로 ‘전인적 공부‘에 대해서 말합니다. 앞서에는 불과 3꼭지에 대해서만 살짝 언급했는데요. 이 책은 ‘대학에 가서 무엇을 배워야 하는지‘ 그리고 ‘성숙한 시민으로서는 무엇을 공부해야 하는지‘에 대한 저자의 제언입니다.

오호라~ 하는 탄성으로 밑줄 긋다가 지칠때면 위트있는 문장이 배꼽을 잡게 만드는군요, 그러다보면 어느새 마지막 페이지를 .... 다음 신간은 언제쯤일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 가슴속에 품어야 할 청춘의 키워드 20
정여울 지음 / arte(아르테)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보다 더 나를 잘 아는 타인과의 관계‘

20대 때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20가지 중 첫번째 ‘우정‘에 대한 작가의 이야기에 빠져든다. 20대는 자기비하와 연민 속에, 30대는 생존의 몸부림과 중독 속에서 보냈던 나의 팍팍한 삶이 절로 떠올려진다.

그의 이야기에 나의 고정관념 하나가 깨어진다.

˝진정한 우정이란 ‘나의 편‘과의 관계가 아닌 ‘나보다 더 나를 잘 아는 타인‘과의 관계가 아닐까.˝

남은 19가지의 이야기가 계속해서 나의 고정관념을 깨트려 줄 것 같다.


#우정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배움의 발견 - 나의 특별한 가족, 교육, 그리고 자유의 이야기
타라 웨스트오버 지음, 김희정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배워야 하는가‘

결국 500여 페이지에 이르러는 이 책은 ˝자신을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하는 것은 결국 ‘배움‘만이 가능하다.˝는 저자의 깨달음을 끝으로 마친다. 새로운가? 이것이 2018년도를 뜨겁게 달구었던 이유란 말인가?

아마도 문제는 누군가에게는 당연히 주어지는 배움의 기회가 저자에게는 당연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그 이유는 저자의 가족 - 아버지, 어머니, 오빠-에게 문제가 있었기 때문인데 특히 아버지가 근원이었고 아버지로 인한 그 가족문화가 최악이었다. 마치 우리의 조선 후기부터 6~70년대의 보수적이고 가부장적인 가정환경을 말한다.

16살까지 공교육을 받지못했지만 천운과 노력, 재능으로 인해 저자는 캠브리지 대학의 박사가 된다. 이후의 사회적 성공이야 굳이 내가 걱정할 필요조차 없을 것이다.

저자는 비록 몸은 그 지옥에서 탈출했겠지만 정신은 아마 그 지옥의 족쇄를 벗지 못해 평생을 고통받을 것이다. 아니. 저자라면 극복할 수도 있겠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드는 나의 생각은 끝까지 읽어도 변함이 없다. ˝어떤 사람이 되느냐에는 부모가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라디오 2020-02-19 11:2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궁금했던 책인데 다시 보게 되어 반가운 책이네요^^ 읽어보고 주위에 추천하고 싶은 책입니다.

자강 2020-02-25 16:09   좋아요 1 | URL
저자인 타라의 성장을 읽어보면 부모의 중요성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배움의 발견 - 나의 특별한 가족, 교육, 그리고 자유의 이야기
타라 웨스트오버 지음, 김희정 옮김 / 열린책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타라 웨스트오버‘

1986년 미국 아이다호의 두메산골에서 7남매 중 막내 딸로 태어납니다. 모르몬교도인 아버지의 영향으로 16년간 학교를 다니지 못하는데요. 그런데도 17세에 대학에 합격하면서 ‘배움‘에 빠져든다고 합니다. (어떻게 대학입학시험에 합격했을까...)

그 후 08년도 최우수학부생상 수상, 09년도 케임브리지 대학 석사, 10년도 하버드 대학 방문연구원, 14년도 케임브리지 대학 역사학 박사, 19년도 ‘타임‘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인물 100>으로 선정되는데요.

이 책은 산골짜기의 어린 시절에서 케임브리지와 하버드를 오갔던 ‘타라 웨스트오버‘의 이야기입니다. 그녀가 느꼈던 ‘배움의 발견‘을 이 책을 통해 저도 느껴보고 싶군요.

#배움의발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