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꽃 복복서가 x 김영하 소설
김영하 지음 / 복복서가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의 유익함‘

현실의 나를 위로해주는 건 아이러니하게도 나보다 힘든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1905년 일본의 침략으로 조선은 몰락하기 시작합니다. 자국의 무능과 타국의 욕심으로 조선인들은 각자도생할 수 밖에 없는 처지인데요. 이에 1033명이 지금의 인천이자 국제항구인 제물포에서 멕시코행 화물선에 승선합니다. 몰락한 양반, 전직 군인, 도둑, 다수의 농민들로 구성된 그들은 각자의 사연을 안고 큰 돈을 번다는 말에 속아 지구 반대편으로 떠납니다.

대항해시대의 아프리카 노예선을 연상케하는 지옥같은 항해 끝에 그들이 맞이한 것은 산도 없고 물도 없이 뜨거운 태양이 작렬하는 유카탄 반도였습니다. 그들은 짐승우리같은 숙소에서 끝없는 노역에 시달릴 운명을 맞이하는데요.

1900년대 일제강점기에 조선인들이 겪은 실화입니다. 가슴이 무거워지는 한편 지금 나의 현실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안도감에 마음이 편안해집니다.

#책은내운명 #검은꽃 #김영하 #복복서가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집 2021-12-09 08: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런데도 아니라고 잡아떼는 일본정부와 국힘당 악당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