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를 위한 멘탈 수업 - 압도적 성과를 올리는 사람들의 7단계 성장 전략
윤대현.장은지 지음 / 인플루엔셜(주)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성과자는 리더의 책임인가?‘

더닝-크루거 효과라는 인지편향이 있습니다. 학업 성취도가 떨어지는 학생일수록 자신의 성취도를 높이 평가한다는 것인데요. 직장의 저성과자 역시 마찬가지 더닝-크루거 편향에서 벗어나지 않습니다. 저성과자는 실력이 낮음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는 인지하고 있지 못하는데요.

이 지점에서 리더와 저성과자 사이의 골이 깊게 패이게 됩니다. 리더는 어떻게든 저성과자의 실력을 높이고 싶은 반면 저성과자는 자신은 잘하고 있는데 리더는 왜 그렇게 압박하는지 모르는 상황이 연출되지요.

리더로서 저 또한 저성과자와의 관계에서 수많은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열심히 소통하고 가르치면서 변화를 도모했지만 돌아오는 건 저성과자의 원망과 비난뿐이었죠. 그럴 때마다 자기반성과 자기비하로 자존감은 바닥으로 곤두박질치곤 했습니다. ‘난 안되나봐....‘라면서.

저자들은 말합니다. 저성과자가 변화하지 않는 것을 리더 자신의 책임으로 오롯이 몰아가지 마라고 하는데요. 사람은 원래 생명과 관련된 것과 같이 특별한 계기가 있지 않는 한 변화하기가 힘든 존재이기 때문입니다. 리더는 팔로워보다는 훨씬 멘탈관리가 중요하다는 걸 새삼 느끼는군요.

큰 위안을 얻을 뿐 아니라 이 책은 리더가 성장해가는 전략이 대해서 직장인의 사례를 들어서 설명해줍니다. 제가 볼때는 리더뿐만 아니아 한 사람의 ‘인간‘으로서의 성장 로드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리더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번 주말에 읽어본 책들‘

#포스트코로나 - 세상은 ‘포스트‘코로나를 기대했지만 ‘위드‘코로나를 맞이하는 상황입니다. 포스트를 미처 준비하지도 못한터라 서둘러 알아보게 되네요.

#생각하지않는사람들 - 인터넷이란 기술이 인류에게 준 혜택은 혁신입니다. 하지만 모든 결과에는 이면이 있지요. 인터넷 역시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람으로 하여금 ‘성찰‘, ‘숙고‘하는 능력을 앗아갔다고 하는데요. 경계해야겠습니다.

#에센셜리즘 - 이 책을 관통하는 것은 ‘결과의 80%는 20%의 투자자원에 기인한다‘라는 파레토의 법칙입니다. 일에 자신의 자원을 많이 투자한다고 해서 결과가 모두 좋지 않아요. 그러려면 반드시 해야 할 일에만 집중하고 나머지 시간은 자유롭게 사는게 좋지 않을까요?

#오스만제국 - 넷플 영화 ‘오스만제국의 꿈‘을 보고 다시 찾아본 책인데요. 오스만에 대한 연구자료도 많이 없고, 주목하지도 않는 것 같습니다. 15세기까지 변방에 불과했던 서유럽은 오스만 제국 앞에 꼼짝도 못했는데요. 그랬던 서유럽이 오스만제국을 피해서 인도를 가려다가 ‘아메리카 지배‘라는 잭팟을 터트리지요. 그리고 세계의 패권은 서유럽에 돌아갑니다. 이것 참...

#리더를위한멘탈수업 - ‘직장생활의 99%는 멘탈관리다.‘ 라는 카피처럼 결국 멘탈관리가 관건입니다. 골프처럼 말이죠. 골프만 그렇겠나요. 스타크래프트, 와우, 농구, 수영, 시험, 공부 등등 제가 했던 모든 활동의 요체는 결국 ‘멘탈관리‘이더군요. 이 책은 직장인들이 흔히 겪는 사례를 통해 멘탈관리법을 알려줍니다.

#1493 - 콜럼버스가 연 호모제노센은 아메리카의 원주민들에게 지옥문을 열어줍니다. 말라리아, 이질, 황열병으로 원주민들의 90%가 절멸하지요.

#트렌드코리아2022 - 죽을 때까지 공부해야 할 5가지 분야 중 하나가 ‘트렌드‘라고 합니다. 내가 지내고 있고 맞이할 세상의 흐름은 알고 지내야 하지 않을까요? ^^

#우리본성의선한천사 - 3개월에 걸쳐 읽었던 책인데요. 이제는 줄 친 부분위주로 읽어도 됩니다. ^^ 요즘 찾고 있는 화제가 ‘10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것‘인데요. 인간 본성만큼 변하지 않는게 있을까요? 이 책은 선사시대부터 현대에 이르는 인간의 폭력성에 대해서 장대하게 서사합니다. 역시 스티븐 핑커!

#더타임스세계사 -오스만제국사, 콜럼버스 시대의 세계현황이 궁금해서 펼쳐봤습니다. 역시 지도라는 그래픽을 통해 보니 좀 더 입체적으로 시대상이 이해되는군요. 굿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트렌드 코리아 2022 - 서울대 소비트렌드 분석센터의 2022 전망
김난도 외 지음 / 미래의창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변하지 않을 것에 집중하라‘

˝10년 후에는 어떤 변화가 있겠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 그러나 누구도 10년이 지난 뒤에도 ‘바뀌지 않을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은 하지 않는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불변하는 것을 알 수 있다면 그곳에 에너지를 많이 투자해야 한다˝

제프 베조스의 말이라고 합니다. 소비자는 10년이 지나도 ‘낮은 가격, 빠른 배송, 많은 대안‘을 원할 것이라 확신했고 아마존은 이 3가지에 집중했다고 하는데요. 나의 고객들은 누구인지 명징하게 규정하고 그들이 변치않게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탐구해 봐야겠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것에 집중하라‘는 무릎이 절로 쳐지는 주장입니다. 굿굿.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10주년 개정증보판) - 인터넷이 우리의 뇌 구조를 바꾸고 있다
니콜라스 카 지음, 최지향 옮김 / 청림출판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

인터넷은 방대한 정보를 손쉽게 찾을 수 있는 정보의 보고인가요? 맞습니다. 인터넷 이전에는 원하는 정보를 찾기 위해 몇 시간, 며칠을 도서관을 헤매야 했지요. 인터넷은 그야말로 세상을 바꾼 미디어입니다.

하지만 인터넷은 그것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뇌를 바꾼다고 하는데요. 책읽기를 좋아하는 사람마저도 더이상 장문의 글을 읽고 이해하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이러한 현상을 마셜 맥루한은 ‘미디어의 이해‘에서 이미 예언을 했다며 서문을 시작하는데요. 니콜라스 카의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은 인터넷이 우리의 뇌구조를 바꾸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웹서핑을 줄이고 책읽고 성찰하는데 더 시간을 투자해야겠다는 다짐이 절로 드는군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쳤거나 좋아하는 게 없거나
글배우 지음 / 강한별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좋아하는게 없다면‘

자기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찾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타인의 기대에 맞춰 살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렇게 살아도 괜찮다면 상관없지만 그럴 일은 없다.

자기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기 위해서는 실수나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다양한 경험을 해야한다. 다양한 경험을 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