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들의 사생활 - 부모가 놓치고 있는 사춘기 자녀의 비밀
데이비드 월시 지음, 곽윤정 옮김 / 시공사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낯설어진 딸‘

이상한 일이다. 요 며칠새 딸이 낯설어졌다. 데면데면하고 쌀쌀맞게 대한다. 마음이 아프지만 올 것이 온 것 같다. 사춘기가 말이다. 평소에 사춘기 관련책으로 준비를 했다고 자부했지만 아직 마음의 준비는 되지 않았다. 책을 읽으며 마음을 다잡아본다.

사춘기 자녀와 관계를 잘 이어가기 위해서는 10대들이 왜 그렇게 행동할 수 밖에 없는지에 대한 이해와 의사소통의 기술에 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사춘기 자녀의 돌발적인 반응에 절대 감정적으로 대하지말고 3가지 목표만 생각하며 견딜 예정인데요. 첫째. 친밀감 형성, 둘째. 자녀 삶에 길잡이 역활, 셋째. 부모의 사랑을 믿고 , 느끼고,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러면 나이들어서도 좋은 관계를 이어갈 수 있지 않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친절하고 위험한 친구들
그리어 헨드릭스.세라 페카넨 지음, 이영아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을 넘는 친절에는 의심부터 해야...‘

면접을 보러 가는 바삐 길을 가는 주인공은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기다리던 지하철에 한 여자가 뛰어드는 장면을 바로 눈앞에서 목격한다. 충격에 그녀는 공황장애가 생기고 지하철을 피하게 된다. 그 뒤로 주인공 곁에 과하게 친절한 친구들이 우연처럼 나타나는데....

한 여자의 자살을 둘러싼 다양한 인물들이 얽혀 있는데 그 인과관계가 흥미로웠다. 서사 전개방식도 스릴 넘치고.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는 말이 있다. 누군가가 과도하게 친절하다면 다 내가 잘나서라고 착각하지말고 다른 이유가 있다는 걸 인식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짓의 사람들 - 인간 악의 치료에 대한 희망 보고서, 개정판
M. 스콧 펙 지음, 윤종석 옮김 / 비전과리더십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악은 질병이다‘

거짓을 일삼는 사람들은 악한 사람들이다. 악은 교묘하고 은밀해서 잘 드러나지 않는다. 그래서 그 파괴적 행위로 결과가 드러나서야 세상은 알게 된다. 하지만 악은 드러나는 순간 치료의 대상이 아니라 혐오와 공포의 대상이 될 뿐이다. 저자는 악은 치료의 대상이 되는 병으로 간주해야 한다고 한다.

이 책은 저자의 수많은 심리치료상담 중 자신의 의도를 감추고 거짓을 일삼는 사람들에 관한 이야기다. 이들 상담내용과 저자의 생각을 보니 그간 머리속에서 부유하던 복잡하고 미묘한 인간관계의 마지막 퍼즐조각이 맞춰지는 기분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의 뇌에 상처 입히는 부모들 - 30년 경력의 소아정신과 전문의가 알려주는 최고의 육아법
도모다 아케미 지음, 이은미 옮김 / 북라이프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의 뇌에 상처입히는 부모들‘

부모의 잘못된 양육이 아이의 뇌를 변형시킨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잘못된 양육이란 체벌만을 가리키는 것이 아닌데요. 위협, 협박, 욕설은 물론 무시, 방치 그리고 자녀 앞에서의 부부싸움 또한 대표적인 잘못된 양육입니다.

이렇게 변형된 뇌는 학습의욕 저하, 각종 비행, 우울증과 섭식 장애, 조울증, 공황장애 같은 정신질환의 원인이 된다고 하는군요. 새삼 육아의 엄중함을 느끼게 하는 무시무시한 결과입니다.

부모는 아이가 물질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독립할 수있도록 올바른 양육을 해야 하는데요. 그러기 위해서는 양육자와 아이는 서로간에 안정된 애착관계를 쌓아야 합니다. 안정된 애착은 아이로 하여금 인간관계를 익히고 세상을 신뢰하게 만드는데요.

안정된 애착관계는 도대체 어떻게 만드는걸까요? 한마디로 ‘내 곁에 있는 이 사람은 믿을 수 있는 존재다‘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것이 관건입니다. 양육자 자신이 기분 좋을 때만 또는 아이가 잘했을때만 안심할 수 있는 양육자라면 아이는 양육자를 신뢰하지 못하고 타인의 눈치만 보는 사람으로 자란다는 걸 명심해야겠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 픽처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내가 가지 않은 길‘

나에게도 가지 않은 길들이 있다. 그 중 어떤 한가지 길은 생각하면 할수록 늘 후회, 자책, 원망의 감정들이 나의 발목을 잡는다. 그럴때면 가슴이 뻥 뚫린듯 공허해진다. 내가 가지 않은 길은 과연 어떤 세상이었을까?

여기 ‘빅픽처‘에서도 자신이 가지 못한 길을 두고 마음 한 구석이 공허한 한 남자가 나온다. 그는 우발적인 사건으로 인해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던 삶을 살게 된다. 하지만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해서는 그것에 상응하는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얻는게 있다면 잃는 것 또한 있다는 불변의 진리가 조금... 위안을 준다. 죽을때까지 미련이 사라지진 않겠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