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젊은 날에 아폴로 싸롱 있었다.

 

싸롱의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 무대에 등장하는 배우처럼 돼 버리는 탓에, 여자애들은 대개 고개 숙인 모습으로 들어설 수밖에 없었다. 자신에게 일제히 몰리는 시선들을 의식한 행동이었다. 다만 얼굴이 아주 예쁘게 생긴 경우에는 고개를 숙이기는커녕 나 보란 듯이 똑바로 쳐들고 들어오기도 했다. 물론 극히 드문 경우였다.

그런데 그 여자애는 달랐다. 누가 봐도 아주 예쁘게 생긴 얼굴인데 늘 고개 숙이며 들어왔다. 그뿐만이 아니다. 벽 옆의 빈자리를 찾아 앉은 뒤 시집(詩集)을 한 권 테이블 위에 펴 놓고 보는 모습이었다. 어둑한 실내라 벽 곳곳에 작은 전등이 설치돼 있는데 그 빛을 이용하는 것이다. 긴 머리를 정갈하게 늘어뜨리고서 시 감상에 몰두하고 있으니 지하공간의 그 누구도 말을 붙이기 힘들었다. 차 주문을 받는 종업원마저 말을 붙이지 않는다면 여자애는 아마 100% 미동도 않는 자세였을 게다.

그 여자애는 종업원한테 주문을 말하는 대신 종이쪽지에 써서 건넸다, 항상 블랙커피 한 잔에 신청 음악은 린 앤더슨의‘Rose Garden’였다. 경쾌한 리듬으로 시작되는 그 음악이 나오면 미처 그 여자애의 등장을 몰랐던 애들까지 뒤늦게 상황을 깨닫고 예쁜 그 여자애가 어디 앉았나?’둘러보았다.

싸롱에 들어오는 여자애들은 대개 둘이나 셋씩이었는데 그 여자애는 늘 혼자 들어와 시집을 보았다.

내 친구 녀석이 가만있기 힘들었다. 음악 감상은 핑계이고걸 헌팅할 속셈으로 아폴로 싸롱에 오는 녀석이라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접근조차 허용치 않는 것 같은 그 여자애의 고고한 분위기에, 한 달 넘게 망설이다가 마침내 용기를 내었다. 싸롱 오기 전 나하고 운교동 동부시장 대폿집에서 막걸리 한 잔 걸친 덕이 아니었을까?

결론부터 말하겠다. 녀석은 여자애의 한 마디 말에 두 손 들었다.

모처럼 용기를 내 그 여자애한테 다가가 말을 붙이는 것 같더니 얼마 안 돼 뒤통수를 긁으며 돌아온 녀석이 내게 털어놓은 사태의 전말이다.

내가 공손하게 말을 건넸어. ‘잠깐만 대화 좀 나눌 수 없을까요?’그러자 여자애가 고개도 들지 않고 작은 소리로 이러는 거야. ‘저는 지금 책을 보고 있거든요.’그러고는 더 이상 말을 않으니 내가 두 손 들고 돌아올 수밖에.”

나는 그 말을 들으며 녀석의 낭패를 위로해주었지만 동시에 이런 의문이 들었다. ‘이렇게 음악 소리가 요란한 곳에서 시들을 감상하다니 그게 가능한 일인가? 혹시 연출이 아닐까? 자신은 외모도 아름답지만 내면의 미()도 갖췄다고 과시하고 싶어서 말이다.’

 

내 젊은 날에 친구 녀석과 예쁜 여자애와, 아폴로 싸롱이 있었다.

 

이 수필에 나오는 아폴로 싸롱은 70년대 춘천 시내 한복판에 있었던 음악다방의 이름입니다. 당시 젊은이들이 커피 한 잔을 시켜놓고서 종일 팝송과 송창식 같은 우리나라 젊은 가수들의 노래를 감상했습니다. 흡연은 허락됐지만 음주는 허락되지 않았던 나름의 멋진 음악 감상실이었습니다. ‘싸롱’이란 이름 때문에 요즈음의 젊은이들에게 오해 살 수 있어서 뒤늦게 무심이 밝히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 젊은 날에 아폴로 싸롱이 있었다.

 

비좁고 가파른 층계를 내려가 문 열고 들어가는 싸롱이라, 다른 데 없는 특유의 장면이 있었다. 오직 한 명씩 문 열며 나타날 수밖에 없는 장면이다.

따라서 아폴로 싸롱의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 이미 와 앉아 있는 이들의 눈길을 일제히 받을 수밖에 없었다. 흐르는 음악에 심취해 있는 모습들이었으므로 작은 거동이라도 눈길을 끌 수밖에 없었는데 그렇듯 혼자 출입문을 열고 들어서는 경우야 두말할 필요가 없었다.

과장되게 표현한다면 홀연 무대에 나타난 배우같았다고나 할까.

그렇기에 여자애(여대생이나 대입 재수생)가 그 문을 열고 나타날 때에는 부끄러운 듯 대개 고개 숙인 모습이었다. 혹 얼굴이 아주 예뻤다면 고개 숙이기는커녕 쳐들고 나타나기도 했지만 그런 경우는 극히 드물었다. 남자애들은 그와 달리 괜히 날카로운 눈매를 짓거나 담배를 입에 물거나 한, 나름대로 터프한 모습으로 그 문을 열고 나타났다. 그런 남자애들 중 특이한 애가 하나 있었다. 한쪽 팔 전체를 하얗게 깁스한 환자 모습으로 짐짓 노려보는 표정을 지으며 나타나던 것이다.

그즈음 극장가를 누비던무법자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장면이었다. 악당들한테 심한 폭행을 당해 몸이 온전치 못하게 된 주인공이 복수의 날을 기다리는 바로 그 장면 말이다.

그 남자애가 지하공간에 등장할 때 톰 존스의‘I WHO HAVE NOTHING' 이 처절하게 울려 퍼지던 첫날을 나는 기억한다. 아무 것도 없는 빈 털털이지만 당신에 대한 사랑 하나만은 충분하다는 가슴 아픈 외침. 하필 그 순간 한쪽 팔을 하얗게 깁스한 모습으로 등장한남자애는 팝송 내용 속 사내가 현실로 나타난 듯한 착각마저 일으켰다.

 

그 날 하루만이 아니었다.

틀어달라고 DJ에게 신청한 애들이 많았는지 한동안 아폴로 싸롱에는 ‘I WHO HAVE NOTHING' 가 수시로 울려 퍼졌던 거다. 그렇기에 그즈음 한쪽 팔을 하얗게 깁스한 채 문 열고 등장하는 남자애는 제철을 맞은 듯 자주 그런 처절한 장면을 우리들한테 보였다. 요즈음으로 치면 무법자가 등장하는 뮤직비디오영상이 반복되는 것 같았다.

순간저 녀석이 거짓으로 한쪽 팔을 하얗게 깁스하고 이 싸롱을 오는 게 아닐까?’하는 의심이 내게 퍼뜩 들었다. 깁스야, 재료를 사다가 집에서 혼자 해도 되지 않나. 왜냐면, 그래야만 남달리 터프한 사내의 등장으로 보일 테니까.

자신을 일제히 지켜보는 눈길들 중에 여자애(여대생이나 대입 재수 여자애)들의 눈길도 섞여 있으니 그런 노력을 쏟을 만했다. 안타까운 것은 아폴로 싸롱에 오는 여자애들 수가 남자애들에 비해 극히 적었다는 사실이다.

 

내 젊은 날에 아폴로 싸롱이 있었다.

 

이 수필에 나오는 아폴로 싸롱은 70년대 춘천 시내 한복판에 있었던 음악다방의 이름입니다. 당시 젊은이들이 커피 한 잔을 시켜놓고서 종일 팝송과 송창식 같은 우리나라 젊은 가수들의 노래를 감상했습니다. 흡연은 허락됐지만 음주는 허락되지 않았던 나름의 멋진 음악 감상실이었습니다. ‘싸롱’이란 이름 때문에 요즈음의 젊은이들에게 오해 살 수 있어서 뒤늦게 무심이 밝히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 젊은 날에 아폴로 싸롱이 있었다.

 

아폴로 싸롱은 건물 지하라 지상에서의 출입이 다소 번거로웠다. 일단 건물 현관으로 들어선 뒤 함정처럼 마련된, ‘자형 층계를 천천히 돌면서 내려가야 했다. 천천히 내려갈 수밖에 없는 이유는 층계가 비좁고 가팔랐기 때문이다. 그래서 층계를 내려가기 전 걸음을 멈추고 서서혹시 층계 아래에서 올라오는 이가 없는지살펴야 했다.

층계의 끝자락에 다다르면 여닫이 싸롱 문이 눈앞을 가로막듯 나타나 그 문을 여는 순간 지하공간의 음악이 큰 파도처럼 와락 덮쳐들었다. 그 음악이 본시 잔잔한 것이었다면 그러지 않았겠지만 귀청 떨어질 듯 요란한 팝송인 경우가 잦아, 사실은 그 여닫이문에 다다르기 전 층계 내려갈 때부터 귀에 들려왔다.

 

 

심지어는 건물 밖 골목에까지 그 음악이 들려오기도 했다. 톰 존스의 ‘Delilah’‘I WHO HAVE NOTHING’ 같은 경우가 그러했다. 우리나라 토종 가수 조영남이 번안해 부른 게 있어 그 스토리가 잘 알려져 있는 Delilah. ‘자기가 없는 새에 다른 사내와 불륜을 저지른 여자를 살해하며 울부짖는 어떤 사내의 스토리였다.

“I saw the light on the night that I passed by her window”

하며 시작할 때부터 톰 존스의 목소리는 격하고 우렁찼다. 그녀 집 창가에 닿기도 전에 이미 불륜 사실을 확신한 듯한 절규다.

노래 중간에 “My my myDelilah. Why why why Delilah” 할 때는 지하공간의 딱히 갈 데 없는 젊음들이 따라 부르기도 했다. 절정은 사내가 그녀를 살해한 부분이다. “She stood there laughing. I felt the knife in my hand and she laughed no more.”

그녀가 나를 보며 웃고 서 있었는데, 잠시 후 나는 내 손에 칼이 쥐어 있고 그녀가 더 이상 나를 보고 웃을 수 없게 되었음을 깨달았다는 뜻이니, 칼로써 연인을 살해한 순간을 그처럼 멋지게 표현할 수가 없었다. 그런 뒤 톰 존스는 다시 절규한다.

“My my my Delilah. Why why whyDelilah”

구약성경의삼손과 데릴라이야기에서 따왔다는 톰 존스의 Delilah. 당시 인구가 10만을 겨우 넘은 좁은 춘천에서 방학을 맞았으니 딱히 갈 곳 없는 젊음들이, 평지의 물이 땅 밑으로 고이듯 지하공간에 모여 그렇게 시간을 보내었다.

 

72년 즈음의 그 겨울내 젊은 날에 아폴로 싸롱이 있었다. 

 

https://www.youtube.com/watch?v=jOcE_Lbq7JU

 

I saw the light on the night that I passed by her window.

I saw the flickering shadows of love on her blind.

She was my woman

As she deceived me

I watched and, went out of my mind.

My my my Delilah

Why why why Delilah

I could see that girl was no good for me

But I was lost like a slave that no man could free.

At break of day when that man drove away I was waiting

I crossed the street to her house and she opened the door

She stood there laughing

I felt the knife in my hand and she laughed no more.

My my myDelilah

Why why why…Deliah

So before they come to break down the door

Forgive me Deliah I just couldn't take any more.

 

I saw the light on the night that I passed by her window.

I saw the flickering shadows of love on her blind.

She was my woman

As she deceived me

I watched and, went out of my mind.

My my my Delilah

Why why why Delilah

I could see that girl was no good for me

But I was lost like a slave that no man could free.

At break of day when that man drove away I was waiting

I crossed the street to her house and she opened the door

She stood there laughing

I felt the knife in my hand and she laughed no more.

My my myDelilah

Why why whyDelilah

So before they come to break down the door

Forgive me Deliah I just couldn't take any more.

 

이 수필에 나오는 아폴로 싸롱은 70년대 춘천 시내 한복판에 있었던 음악다방의 이름입니다. 당시 젊은이들이 커피 한 잔을 시켜놓고서 종일 팝송과 송창식 같은 우리나라 젊은 가수들의 노래를 감상했습니다. 흡연은 허락됐지만 음주는 허락되지 않았던 나름의 멋진 음악 감상실이었습니다. ‘싸롱’이란 이름 때문에 요즈음의 젊은이들에게 오해 살 수 있어서 뒤늦게 무심이 밝히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s://www.youtube.com/watch?v=DAqyrcHu04o

 

숨어 우는 바람소리는 가수‘이정옥의 데뷔작이다. 이정옥은 1993MBC 신인가요제에서 이 노래로 대상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나는 우연히 이 노래 숨어 우는 바람소리를 듣다가, 가수의 뛰어난 노래솜씨도 좋지만 특히 그 노랫말의 특이함에 매료되었다. 까닭을 이제 밝힌다.

 

사실, 숨어 우는 바람소리의 노랫말은 부분적으로는 식상한 표현이 많았다. ‘갈대밭이 보이는 언덕이라든지 통나무집 창가라든지 길 떠난 소녀라든지하얗게 밤을 새우네라든지차 한 잔이라든지둘이서 걷던 갈대밭 길이라든지길 잃은 사슴처럼등등이 그렇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 식상한 표현들이 서로 결합되는 순간 뛰어난 다른 표현으로 재탄생하던 것이다.

참으로 절묘한 표현기법이었다. 구체적으로 살핀다.

 

1. ‘갈대밭이 보이는 언덕 통나무집 창가라는 표현에서는, 평지의 통나무집이 아니라 갈대밭이 보이는 언덕에 있는 통나무집임을 드러냄으로써 순간 대단한 시각적 이미지를 획득했다. 넓은 갈대밭을 바라보며 회상에 잠길 수 있는 전제가 마련된 것이다.

2. ‘길 떠난 소녀같이 하얗게 밤을 새우네라는 표현에서는, 가슴 아픈 일로 잠을 못 이루는 소녀의 불면의 밤이 역력하다. 밤을 단색으로 나타낸다면 검은 색일 텐데, 불면은 그런 검은 색의 밤을 하얀 색으로 지새우는 현상이다.

3. ‘그 사람 목소린가 숨어 우는 바람소리라는 표현에서는, 가을바람에 흩날리며 나지막하게 소리를 내는 갈대밭에서 헤어진 님의 목소리를 떠올리는 청각적 이미지를 획득했다. 나는 이 부분이 이 노래 노랫말의 백미라고 평가한다. 왜냐면 여기서 숨어 우는 바람소리는그 사람의 것으로 표현됐지만 어쩌면 서정적 자아(소녀)의 심정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갈대밭의 바람소리를 여러 가지로 표현할 수 있는데 굳이숨어 우는으로 표현한 데서 그 단서를 찾는다. 그냥 우는 것도 아닌, 숨어 우는 소녀. 남모를 가슴 아픔의 애절함이 극에 달했다.

4. ‘둘이서 걷던 갈대밭 길에 달은 지고 있는데이라는 표현에서는, 뒷부분의 달은 지는데가 구절 전체를 한 폭의 그림처럼 승화시켜 주었다. 둘이 갈대밭 길을 걸었던 달밤을 추억하는 장면으로써 시각적 이미지가 뛰어났다. ‘이 뜨는 게 아니라 지고 있음으로써 그 사람과의 일이 돌이킬 수 없는 쓸쓸한 과거지사가 됐음을 암시했다.

5. ‘길 잃은 사슴처럼 그리움이 돌아오면이라는 표현에서는, 평범한 직유법이 의외로 절묘하게 쓰였음을 깨닫게 했다. ‘길 잃은 사슴은 정처 없는 서정적 자아의 마음일 텐데 길 잃은 사슴= 그리움이란 등위를 통해서 마음이란 관념의 것을 사슴이란 구체적 형상의 것으로 보여주는 데 성공했다.

 

결론: 1.이 노래의 노랫말은 식상할 수 있는 표현들을 절묘하게 이어서 남다른 성과를 거둔특이한 경우다.

2. 이 노래의 노랫말은 처음부터 끝까지, ‘시각적 이미지가 청각적 이미지로 바뀌는 독특한 이미지 전환법을 구사한 경우다. 동시(同時)적인 것이 아니라서 공감각(共感覺)이라 할 수 없지만 그에 못지않은 이종(異種) 감각들의 어울림이다.

 

      

숨어 우는 바람소리

 

갈대밭이 보이는 언덕. 통나무집 창가에

길 떠난 소녀같이 하얗게 밤을 새우네.

김이 나는 차 한 잔을 마주하고 앉으면

그 사람 목소린가 숨어 우는 바람소리.

 

둘이서 걷던 갈대밭 길에 달은 지고 있는데

잊는다 하고 무슨 이유로 눈물이 날까요.

- - 길 잃은 사슴처럼 그리움이 돌아오면

쓸쓸한 갈대숲에 숨어 우는 바람소리.

 

둘이서 걷던 갈대밭 길에 달은 지고 있는데

잊는다 하고 무슨 이유로 눈물이 날까요.

- - 길 잃은 사슴처럼 그리움이 돌아오면

쓸쓸한 갈대숲에 숨어 우는 바람소리. 

 

https://www.youtube.com/watch?v=DAqyrcHu04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고교 시절, 어느 날이다. 처음 듣는 남자 가수의 숨이 끊어질 듯 애절하게 부르는 노랫소리에 나도 모르게 빠져버렸다.

삼각지 로……타리에 궂은비는 오는데

한 세기에 한 명 정도 나올 절창(絶唱)의 가수, 배호의 등장이었다. 데뷔 음반을 3년 전에 냈건만 별 반응을 얻지 못해 무명 가수로 있다가 삼각지 로터리한 곡으로 대한민국 대표 가수처럼 떠오른 배호. 그 후 안개 낀 장충단 공원’ ‘두메산골’ ‘안녕’ ‘파도’ ‘누가 울어등등 수많은 노래들로 온 국민의 사랑을 받았는데당시에는 천형(天刑) 같았던 신장염이 도져 결국은 나이 서른도 못 넘기고 71년 늦가을에 숨을 거두었다.

 

 

배호가 외국 노래들도 취입해 불렀다는 사실은 별로 알려져 있지 않다. 나는 배호가거룩한 천사의 음성. 내 귀를 두드리네하며 시작되는희망의 속삭임노래까지 취입해 불렀다는 걸 기억한다. 슬프고 어두운 창법의 그가 그런 밝은 내용의 노래를 부르니 세상에 그런 비극도 없는 것 같아 보였다.

그런 외국 노래 중에화이트 크리스마스도 있다. 미국의 빙 크로스비가 중후하고 부드러운 음성으로 부른 화이트 크리스마스와는 다른 느낌의 배호 노래.

하얀 눈이 내리는 크리스마스를 그린다면 이럴 때 한 번은 들어볼 만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알벨루치 2018-12-24 17: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병욱님 메리크리스마스~앞으로 더 좋은 글 부탁드립니다 건강하소서!

무심이병욱 2018-12-24 2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감사합니다. 카알벨루치님도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바랍니다. 님의 성원에 힘입어 더 좋은 글을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