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태원 화백을 1214, 모 행사장에서 만났다.

 

전 화백과 나는 춘고 42기 동창이다. 학창시절, 예비고사를 치른 날 저녁에 자취하는 친구 단칸방에서 만나 밤새 소주를 마신 적 있다. 지긋지긋한 시험을 마쳤다는 해방감에서다.

그 때가 196912월초였으니… 모 행사장에서 만난 이 날은 정확히 반세기만이다!

작년의 일이다. 나는, 전 화백이 영광의원로예술인상을 받게 됐다는 소식에 어리둥절했다.

아니 다른 상도 아닌, 원로예술인상이라니?”

하지만 뒤늦게 깨달았다. 우리가 어느 새 70세를 코앞에 둔 원로라는 것을 잊고서 한창 젊은 나이로 착각했다는 사실을. 이런 착각을 나는 수시로 한다. 얼마 전에는모처럼, 춘천 지역의 젊은 화가 및 시인들을 만나 즐거운 저녁 식사를 했다SNS에 글을 써 올린 적이 있는데 나중에 깨달은 사실은, 내가 보기에 젊은 분들이지 남이 보기에는 50세에서 60세에 이르는 나이 많은 분들이었다는 것이다.

 

1214모처럼 만난 전태원 화백이 내게 말했다.

병욱아. 학창시절에는 미술하거나 문학하는 친구들이 여럿 있었는데 이제는 너와 나, 단 둘이 남았구나.”

그러게 말이다.”

내 이름을 편하게 불러주는 예술 하는 친구가 같은 춘천에 살고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나는 세월의 덧없었음을 쉽게 이겨나갈 것 같다. 다행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찔레꽃 2020-01-06 1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심 선생님, 오랫만에(?) 인사 드립니다. 새해 복많이 받으셔요 ^ ^ 장편은 언제 출간이 되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 ^

ilovehills 2020-01-07 05:01   좋아요 1 | 수정 | 삭제 | URL
처음 써 보는 장편이라 시행착오가 큽니다. 퇴고를 마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일단 쉬기로 했습니다. ‘장편소설 쓰다가 머리털이 다 빠져 대머리가 된다‘는 얘기가 있더니 과연 그럴 만합니다.
아마 퇴고를 더한 뒤 연말이나 내년초쯤에 출간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찔레꽃님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