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젊은 날에 아폴로 싸롱 있었다.

 

아폴로 싸롱은 그 이름을 분명히 몇 해 전달에 처음 착륙한 미 우주선 아폴로 11에서 따다 지었을 텐데 어울리지 않게 건물 지하에 있었다. 20평이 채 안 되는 지하공간에 트윈폴리오의 노래들이 엠프로 자주 흘러나왔고 서양 팝송들도 심심치 않게 나왔다. 송창식의창밖에는 비 오고요 바람 불고요가 흘러나올 때에는 지하 공간 가까이로 찬 가을비가 내리거나 바람 한 줄기가 부는 듯했다. 낭랑한 음색인데도 음울하게 들리던 그의 노래는 우리 춘천의 젊은이들을 바닥 모를 우울한 심연에 가라앉히는 것 같았다.

오랜 세월 후인 이제야 그 까닭을 깨달았다. 당시는한국적 민주주의라는 궤변 하에 국민들의 기본 인권이 견제되던 유신(維新)치하였다. 정국의 흐름을 감지할 만한 수도권(首都圈)에 살지 않는, 지방대학생들이지만 알게 모르게 그런 시대적 분위기에서 벗어나기 힘들었던 게 아닐까? 당시 70년대 중반의 춘천은, 서울에서 버스나 열차로 두 시간 가까이 걸리는 외진 지방이었다.

 

그럴 즈음에 아폴로 싸롱에서 자주 듣던 외국 팝송에 A Whiter Shade of Pale 있었다.

어둑한 지하공간에 묵직하게 울려 퍼지던 하몬드 오르간 소리에 이어 시작되던 “We skipped the light fandango

실토한다. 그 때 아폴로 싸롱에 앉아서 이 A Whiter Shade of Pale 듣던 우리들 중 그 누구도 노랫말 뜻을 몰랐다. 다만 지하공간의 주제곡인 것처럼 음울하고 무겁게 울려 퍼지는 외국 팝송이라 괜히 심취하는 표정들로 앉아 있은 것뿐이다.

 

세월이 많이 흐른 지금 나는 도대체 A Whiter Shade of Pale 노랫말 뜻이 무언지 궁금해서 인터넷으로 찾아보았다. 세상에, 이 노래는 그 후 반세기 가까운 세월이 흘렀음에도 해석에 관한 한 정답이 없는애당초 해석 불가의 노래였던 것이다.

해석 불가의 팝송에 심취한 우리들이라니. 해석 난감한 그 시대에 걸맞은 모습들이 아니었을까?

 

    

A Whiter Shade of Pale  

 

We skipped the light fandango 우리는 가벼이 판딩고 춤을 추었어.

Turned cartwheels 'cross the floor 마룻바닥에서 재주를 넘으며

I was feeling kinda seasick 멀미도 느꼈지.

But the crowd called out for more 사람들은 큰소리로앵콜했을 뿐만 아니라

The room was humming harder 방안은 웅성거림에

As the ceiling flew away 천장이 날아갈 것 같았지.

When we called out for another drink 우리는 술 한 잔을 더 청했고

The waiter brought a tray 웨이터는 쟁반에 들고 왔지.

 

And so it was that later 방앗간 주인이 얘기를 꺼냈을 때는

As the miller told his tale 한참 시간이 지나서였어.

That her face, at first just ghostly, 처음 봤을 때 유령 같던 그녀 얼굴이

Turned a whiter shade of pale 창백한 새하얀 빛을 띠고 있었지.

She said, 'There is no reason 그녀가 '무슨 이유가 있겠어요'라고 말했지.

And the truth is plain to see.' 진실은 분명해.

But I wandered through my playing cards 그러나 나는 카드를 만지작거리면서 배회했지.

 

And would not let her be 그리고 그녀를 해안으로 떠나게 될

One of sixteen vestal virgins 정결한 열여섯 명의 처녀 틈에

Who were leaving for the coast 넣지 않기로 했어.

And although my eyes were open 나는 휘둥그레 눈을 뜨고 있었지만

They might have just as well've been closed 감겨있는 거나 다를 바 없었던 거야.

 

And so it was that later 그리고 방앗간 주인이 이야기를 꺼냈을 때는

As the miller told his tale 시간이 한참이나 더 지났을 때지.

That her face, at first just ghostly, 처음 봤을 때 유령 같던 그녀의 얼굴이

Turned a whiter shade of pale 창백하고 새하얀 빛을 띠고 있었다고.

And so it was that later 그리고 한참 시간이 더 지나서였지.

 

 

A Whiter Shade of Pale  1967년에 결성된 밴드 Procol Harum이 발표, 전 세계적으로 천 만장이 팔려나간 유명 팝송이다. 바흐의 관현악 모음곡 3D장조의 멜로디를 일부 차용했으며, 놀라운 것은 몇 해 전 영국 음악저작권협회가 지난 75년간 가장 많이 연주된 음악을 조사해 발표했을 때 뜻밖에비틀스가 아닌 바로 이 팝송이었다는 사실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Mb3iPP-tHdA

이 수필에 나오는 아폴로 싸롱은 70년대 춘천 시내 한복판에 있었던 음악다방의 이름입니다. 당시 젊은이들이 커피 한 잔을 시켜놓고서 종일 팝송과 송창식 같은 우리나라 젊은 가수들의 노래를 감상했습니다. 흡연은 허락됐지만 음주는 허락되지 않았던 나름의 멋진 음악 감상실이었습니다. ‘싸롱’이란 이름 때문에 요즈음의 젊은이들에게 오해 살 수 있어서 뒤늦게 무심이 밝히는 것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인생 짧다. 어느덧 지는 해를 바라보는 나이가 됐다. 그래서일까 요즈음 들어 한창 젊은 가수들의 Music Video를 찾아서 즐긴다. 그 시간대는 식구들이 모두 잠자고 있는 꼭두새벽이다. 나 혼자 서재 방문을 꼭 닫고 앉아 컴퓨터로 YouTube에 뜨는 MV들을 감상하는 것이다 

  그러다가 조지 마이클의 'Careless Whisper'를 만났다. 연인 몰래 다른 여자를 잠시 사랑한 사내가, 연인이 그 사실을 알고서 곁을 떠나자 가슴 아프게 후회한다는 스토리를 담았다. 물론 여기서 연인은여자  

   강한 남성상을 상징하듯 굵은 밧줄을 두 손으로 잡고 등장해 노래 부르는 조지 마이클의 MV 연기는, 그 노래의 색소폰 연주 소리만큼이나 일품이었다. 특히 흰색 상의 차림으로 노래 리듬에 맞춰 몸을 좌우로 흔드는 모습에 나는 매료되었다. 가수마다 자신의 노래 리듬에 젖어 몸을 움직이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일. 그중 조지 마이클의 몸 움직임처럼 나를 숨 막히게 매료시킨 가수는 일찍이 없었다  

   노래 중반에 흰색 상의를 가슴 보이도록 반쯤 펼치고서 몸을 움직일 때는식구들 잠자는 새벽이라 자제하는 것이지, 나는 경탄의 소리를 외치고도 싶었다. 그냥 맨 가슴이 아니다. 서양 사내들의 남성미가 물씬 풍기는 가슴 털이 드러난 가슴이다.

   

 

  조지 마이클에 대한 내 개인적 관심이 증폭되었다. 알고 봤더니 조지 마이클은 연말만 되면 흘러나오는, 'Last Christmas'를 부른 가수였다!  Last ChristmasMV에서 조지 마이클은 친구의 연인을 남몰래 그리는 순정파 사내로 연기했다. 내 노년의 새벽시간대에 만난 조지 마이클. 그는 내가 떠나온 청춘의 한 모습을 여실하게 보여주었다. 한창 젊은 사내가 보여주는여자를 향한 뜨거운 가슴 앓이라니!  

   그런데 반전(反轉)이 생겼다.

   내가 본 조지 마이클의 MV들은 그가 젊었을 때 찍은 것이며 실제로는 이 세상 사람이 아니라는 게 아닌가.  더구나 그는 공교롭게도 재작년 크리스마스 날 향년 53세로 사망하면서 전 세계 팬들에게 ‘Last Christmas’ 노래가 슬픔으로 다가오는 계기가 되었단다. 이게 다가 아니다. 

  그는 성 정체성이 평범치 못한 동성 연애자였던 것이다. 그의 사망 사실을 처음 알린 사람이 바로 그의 연인 역()인 남자였다니나는 벌어진 입을 다물지 못했다. 

 

 

  사망의 원인은 심부전증 

심부전증이란 글자 그대로 심장이 온전치 못하게 된 증상이니, 심장 박동의 정지를 뜻한다. 그런데 그의 심부전증 사망에 대해 어떤 분이 인터넷에 이런 글을 남겼다. 

"심부전증이라고만 나오는 데 에이즈에 걸리면 합병증으로 심부전증이나 폐렴으로 사망할 수 있습니다. 조지 마이클 예전 애인도 에이즈로 사망했고 조지 마이클이 사망한 걸 처음 발견한 것도 동성 애인이라고 합니다. 십중팔구는 에이즈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 같은데 대스타라 그런지 사인을 정확히 안 밝히는 분위기 같습니다. 요새는 에이즈에 걸려도 매직 존슨처럼 오래 살 수 있다고 하는데 아닌 경우도 있나 봅니다.”

호남형으로 잘생긴 그가 평범치 않은 동성애자였고 그 때문에 2011년부터 병상에 누워 지내다가 황량하게 삶을 마감했다니.

   

 

  남부러울 것 없는 부귀영화 뒤편에서 발견한 어두운 삶의 그늘. 그늘은 빛이 있어서 생기는 당연한 현상이겠지만 그래도 그렇지 이 경우는 너무한 게 아닐까 

그의 멋진 MV가 달라 보이기 시작했다. 어쩌면 그는 어두운 그늘을 이겨내려는 몸부림으로 영상 촬영 기계 앞에 서지 않았을까? 

어쨌든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고 있다. 나는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조지 마이클의 Careless Whisper MV를 감상한다. 오늘도 새벽시간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izGwDsrQ1eQ&list=PLXZSNyssBYUORyznxgrmx_U9EVVNOIY7-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18-12-20 16: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가장 좋아하는 가수들은 하나 같이
요절했네요.

프린스, 조지 마이클...

개인적으로 조지 마이클의 음악은 1987년
연말에 발표된 FAITH 로 끝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듯 합니다.

대학 시절, 친구가 케어리스 위스퍼를 들으
며 댄스 플로어에서 스텝이 쩍쩍 붙는다는
말은 정말 죽을 때까지 잊지 못할 것 같습니다.

무심이병욱 2018-12-20 21:11   좋아요 0 | URL
캐어리스위스퍼의 색소폰 소리는, 악기로써 낼 수 있는 최상의 소리와 멜로디가 아니겠습니까?
 

https://www.youtube.com/watch?v=7mJLmpuxzaQ

 

2007년 가을이다. 아들이 군 입대를 앞두고서 밥 먹을 때 이외에는 자기 방에 틀어박혀 지내는 모습이었다. 학교도 휴학했으니 두문불출해도 무방하지만 한창 젊은 애가 종일 그러고 있으니 아비는 걱정됐다. 결국 어느 날 방문 가까이 귀 기울여 볼 수밖에. 컴퓨터로 듣는 것인지, 어떤 슬픈 노래를 끝없이 반복해 듣고 있는 것 같았다. 아비는 그제야 아들이 어떤 사연을 정리하고 입대 날을 기다리고 있는 것임을 깨달았다. 무슨 사연이냐 묻고 싶었지만 그럴 수 없었다. 살가운 편인 부자지간이지만 아들은 이미 자기 삶을 혼자 걸어가고 있었기 때문이다

아들이 입대한 뒤 아비는 그 노래를 인터넷 동영상에서 찾아내어 감상했다. 낙엽들이 여기저기서 떨어지는 그즈음 날씨처럼 청아하나 쓸쓸한 느낌의 노래라니. 브라운 아이즈의벌써 일 년이 아비의 애호곡이 되는 순간이다.

 

연인과 헤어진 뒤 벌써 일 년이 되고 또 되고 한다는 가슴 아픔을 담은 노래 벌써 일 년.’

아들이 낯선 동해안 어느 부대에서 복무하느라 고생 심할 때 아비는 집에서 인터넷 동영상으로 이 노래를 들으며 편치 않은 마음을 달랬다. 나중에 알았지만벌써 일 년은 상도 여럿 탄 유명한 노래였다. (3M.net 뮤직비디오 페스티벌 신인 그룹 부문상과 16회 골든디스크 골든비디오 부문 PAVV POP 작품상)

송창식 이장희 양희은 문주란 배호 이수미 지다연의 노래를 좋아하는 7080의 아비가 요즈음 젊은이들의 노래를 좋아하게 될 줄이야.

 

벌써 일 년은 잔잔하게 치는 드럼 리듬을 바탕으로 흐느끼듯 애절한 2인조(‘나얼윤건’) 창법이 압권이다. 노랫말 중 다시 시작한 널 알면서/ 이젠 나 없이 추억을 만드는 너라는 걸이란 부분은 가슴 아픈 절규다. ‘(옛 연인)가 과거에는 나하고 사랑의 추억을 만들었는데 헤어진 이제는 다른 사람과 그 추억을 만드는구나.’절규하는 것이다. 2인조에서 특히나얼은 머리를 스님처럼 빡빡 민 모습이라 아비의 눈길을 유독 끌었는데그가 명가수 김범수의 노래 스승 박선주의 데뷔곡귀로를 열창할 때는과연 대중가요 가수와 성악 가수와의 차이가 뭔지 고민해 봐야 하는 경지라고 아비는 생각했다.

벌써 일 년.’

아들이 군대를 제대한 지도 벌써 10년이 돼 간다. 이제는 어엿한 직장인이다. ‘벌써 일 년의 노랫말이 랩 풍()이라 다소 길지만 아비가 이 자리에 그대로 옮긴다.

 

 

처음이라 그래 며칠 뒤엔 괜찮아져

그 생각만으로 벌써 일 년이

너와 만든 기념일마다

슬픔은 나를 찾아와

처음 사랑고백하며 설렌 수줍음과

우리 처음 만난 날 지나가고

너의 생일엔 눈물의 케익

촛불 켜고서 축하해

I believe in you

I believe in your mind

벌써 일 년이 지났지만

일 년 뒤에도 그 일 년 뒤에도

널 기다려

너무 보고 싶어 돌아와 줘 말 못했어

널 보는 따뜻한 그의 눈빛과

니 왼손에 껴진 반지보다

빛난 니 얼굴 때문에

I believe in you

I believe in your mind

다시 시작한 널 알면서

이젠 나 없이 추억을 만드는

너라는 걸

 

내가 기억하는 추억은 언제나

지난 웃음과 얘기와 바램들

또 새로 만들 추억은 하나뿐

내 기다림과 눈물 속 너일 뿐

I believe in you

I believe in your mind

다시 시작한 널 알면서

이젠 나 없이 추억을 만드는 너라는 걸

I believe in you

I believe in your mind

벌써 일 년이 지났지만

일 년 뒤에도 그 일 년 뒤에도 널 기다려 

 

https://www.youtube.com/watch?v=TPTnYq1fvNI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가 화악산을 의식하게 된 건 지난 봄, 친구 전태원 화백의 개인전을 보러 이상원 미술관에 갔을 때다. 이상원 미술관은 춘천시 사북면에 있다. 춘천에서 북쪽인 화천 방향으로 가다가 좌측으로 빠져 '산이 깊어지는 위치에 불쑥 나타나는 그 미술관은 외관부터 환상적이다. 보름달 닮은 현대적 건물이 그런 깊숙한 산골짜기에 자리 잡고 있을 줄은 그 누구도 예측 못했을 것이므로.

춘천 도심에서 차로 30분 만에 돌연 맞이하는 깊숙한 산지라, 도대체 여기 주소가 어떻게 되나 팸플릿을 본 순간화악산근처임을 깨달았다.

강원 춘천시 사북면 화악지암길 99’

 

내가 굳이화악산을 의식하게 된이란 표현을 하는 까닭이 있다. 오래 전부터 우리나라에 추운 겨울이 도래했음을 알리는 기상캐스터의 멘트에 반드시화악산의 현재 기온은 영하 하면서 시작되던 것을 기억하기 때문이다. 즉 북한 땅이 가까운 최북단의 산이라는 정도의 인식이 있었다.

그러다가 그 날 이상원 미술관 방문을 계기로 그 화악산이 의외로 먼 데 있지 않은 가까운 산일뿐만 아니라, 해발 1,468미터의 높은 산이라는 것까지 알게 됐으니 그 순간 내 의식 속에 자리 잡았다고 봐야 한다.

 

이상원 미술관 방문 한 달 뒤에는 이웃한 화천군 상서면 다목리의 감성마을에 가게 됐다. 문청 시절부터 인연을 맺은 이외수씨를 만나 대화를 나누려는 목적이었다. 감성마을 또한 DMZ에 인접한 김화(金化)로 가는 도중에 있어 산지의 골짜기에 있을 수밖에 없어 보였다. 사실 그런 지형에는 전파(電波)가 날아들기 힘들다. 그러함에도 감성마을에서 스마트폰 사용은 물론이고 TV도 편하게 시청할 수 있었으니 역시 머지않은 곳에 있는 화악산 덕분이었다. 화악산꼭대기에 전파를 중계해 송신하는 탑이 서 있었던 것이다.

 

그뿐 아니다.

내가 아내와 농사짓는 춘심산촌 농장에서 잡히는, 유일한 FM 라디오 전파 역시 화악산 꼭대기에 세운 전파 중계소 덕분임을 뒤늦게 알았다. 아내가 다른 일로 바빠서 나 혼자 춘심산촌에 와 밭일 하다가 농막에서 잠시 쉴 때, 라디오에서 잡히는 FM음악방송 청취의 즐거움! 어느 날인가는 혼자 밭일 하다가 갑자기 비가 내려 농막에서 쉬며 FM음악방송을 들은 적이 있었다. 그 때 음악소리가 5평 농막 공간에 꽉 들어찼고 그 바람에 내가 음악에 빠져죽을 것 같은, 무척 행복한 시간이었음을 잊지 못한다.

 

화악산이 내 노후에 그리도 가까이 다가올 줄이야.

복잡다단한 세상도 알고 보면 극히 단순한 구석이 있었다. 화악산은 일대의 산들 중에서 가장 높은 산이고 그 바람에 전파 중계 탑이 꼭대기에 섰을 뿐만 아니라 매년 남한에 추운 겨울이 도래했음을 알리는 기상지표가 된 것이다.

전혀 상관이 없어 보이는이상원 미술관화천 감성마을춘천 근교의 춘심산촌이 높은 화악산의 그늘 아래에서는 함께 있을 수밖에 없었다. 하기는 해발 1,000미터 안팎의 다른 산들에 비해 화악산은 400미터 이상 높으니 사실 비교조차 되지 않는 고() 영역이었다. 높으면 주위에 영향을 준다. 세상은 높이라는 단순한 물리적 비교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전파 수신 여부 정도는 아무 것도 아니다. 고매(高邁)한 인격· 고상(高尙)한 사람 ·고결(高潔)한 품성 등등, 인간의 정신영역 또한 높이로 표현됨을!

화악산. 이 일대에서 가장 높은 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들이 중환자실 병상에 누워 있었다. 매일 장거리 통근에, 쉴 새 없이 바쁜 회사 직무에, 몸의 이상증세를 무릅쓰고 무리한 몸이 결국 쓰러져 병상 위에 놓여 있는 것이다. 면회 온 우리를 보곤 아들 눈시울이 붉어졌다. 그러면서 간신히 말했다.

목이 붓기는했지만아프진않아요.”

내가 말했다.

이 병원은 춘천에서 제일 잘하니까, 잘 될 거다.”

뒤이어 아내가 말했다.

뭐 필요한 거 없니?”

어요.”

병원비 걱정 마라. 우리가 낼 거다.”

그러시지 말라는 뜻으로 아들이 말하려는 듯싶은데 통증 때문인지 그저 입술을 우물거리다가 말았다. 말도 편하게 못하는 아들과 대화는 무리였다. 또 뭐라고 말 붙이려는 아내를 내가 말렸다. 침묵이 흘렀다.

우리 그만 나갑시다. 허용된 면회시간이 20분이라는데 우리가 이러고 있지 말고 남은 10분은 며느리가 쓰도록 해야지.”

아내가 고개를 끄덕이고는 아들한테 말했다.

우리 갈게. 내일 다시 올게.”

우리는 대기실에서 며느리를 만난 뒤 병원을 나와 건너편 동네로 걸어갔다. 병원 주차장에 못 세운 우리 차가 동네 골목 어둠 속에 있었다. 병원에 웬 사람들이 그리 많은지. 좁은 골목에서 우리 차를 간신히 빼냈다.

차가운 겨울 밤거리를 지나 집에 도착했다. 저녁밥을 먹다가 아내가 말했다.

아들이 아픈데도 이렇게 밥이 넘어가네.”

내가 한 마디 하려다가 그만 두고 젓가락으로 김치를 집었다. 우리 분신(分身)이 병원 중환자실에 누워 있는데 면회 가는 것밖에는 딱히 할 일이 없다니 나 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