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BD001 건담 에이지 II 매그넘 [5059237/0225725]
バンダイ(BANDAI) / 2020년 8월
평점 :
품절


극장판인데 스토리가 더 추가된 건 아니고 리뉴얼에 미공개되었던 시나리오들을 많이 집어넣고 보정한 수준? 내용이 약간 다르나 크게 중요한지는 의문. 그러니까 '우리가 망작 맞긴 한데 이런저런 장면들이 많이 잘렸다고요'라고 말하는 듯한 변명조의 작품이랄까. 확실히 이 극장판의 주장대로라면 보라머리의 대사가 심하게 잘렸다고 볼 만한 수준이다. 그러나 워낙 여러 이유로 망한 작품이라 이걸 변명이라 해야 할지 알 수 없다. 기체도 추가된게 없는 것 같은데 남초 시리즈의 애니에서 기생오래비같은 남자애 피규어를 팔 것도 아니고... 나무위키에서는 철혈의 오펀스처럼 아예 노오력을 안 하는 것보단 낫다고 하는데 아니 비교할 걸 비교해야죠; 철혈의 오펀스는 스토리 자체에서 건담의 결정적인 철학을 침범해버렸는데, 이건 그래도 건담 오리지널 초반처럼 샤아 역할인 보라머리 에피소드를 넣었다고 변명하면 그럭저럭 통하는 구석이 있어서. 물론 이 작품에서도 도를 넘을 정도로 엄격한 초록머리 할아버지 한 분이 자꾸 손자에게 간섭을 못해서 안달이시긴 하지만(...) 그나마 아셈이 조금 아무로에 가까운 편이기도 하고 말이다. 아무튼 적어도 2부 때엔 괜찮았다 2부 때엔! 이라고 격하게 부르짖고 있는 게 여러모로 티가 나긴 하지만, 이 정도까지 보정을 할 필요가 없는 것에 집착했다는 건 또 다른 문제이지 않을까 생각된다. 차라리 그냥 총집편이라고 홍보했으면 팬들이 영화를 보고 기대 이상의 무언갈 발견했겠지만 그랬으면 손님이 몰리지를 않았겠지 망작이었으니;?

다만 '기동전사 건담 age가 무슨 스토리야?'라고 물어볼 때 설명하기엔 딱 좋다. 사실 어느 총집편이나 그럴 수 있겠지만, 이 애니메이션은 다르다. 3대에 걸쳐 거의 100년간 건담 에이지를 조종하는 얘기라서 화수가 많음에도 역사를 제대로 정리하기가 상당히 난해한 구석이 있다. 게다가 이건 망작의 특징이지만, 다 본 후엔 줄거리를 싹 잊어버리게 되므로(...) 그냥 추억(끔찍한 기억)의 애니를 정리해본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RIN: Daughters of Mnemosyne - The Complete Series (므네모시네의 딸들)(한글무자막)(Blu-ray)
Funimation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리 17금이라지만 주인공들이 무슨 아침부터 술을 빨고 있네? 그것도 자기들 일하는 사무실 안에서? 이것들아 ㅋㅋ 나 요새 주량을 좀 줄여야 하는데 ㅠㅠ 마시는 것도 또 웰케 맛나 보이니;

 

대략 내용은 어릴 적 과일을 먹어버려 부활이 장점(?)으로 되어버린 린 짱이 마찬가지로 불사가 되어버린 친구와 함께 해결사가 되어 이러저러하게 자신과 관련된(사람은 누구나 불사가 되고 싶어하니까.) 사건들을 해결해나가는 내용이다. 이 둘이 백합 장면을 연출하지만 거의 스킨십만 하는 정도이니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다. 과일을 먹은 여자는 불사가 되어버리지만 반면 남자는 천사가 되어버리는데, 이 천사가 과일 먹은 여자의 천적이라는 모양이다. 가까이 가면 성욕(?!)을 느껴버리지만, 천사는 또 그 과일 먹은 여자의 인육을 말 그대로 씹어버리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힌다는 설정을 집어넣었다. 사진에 나오는 인물은 천사가 아니라 또 다른 사연으로 린을 쫓는 여자 라이벌이라고 할까. 그 외에도 약간 조잡한 설정들이 많은데, 대체 이런 게 왜 필요했는지 알 수 없는 것들도 조금 있다. 서비스를 위해서일까; 죽지 않는단 설정은 또 린네들을 무지막지하게 고문하는 데에 쓰인다. 사실 마지막화까지 가면 고문보다는 전투씬으로 성격이 변하는 구석이 있고, 1화의 피어싱 고문은 정말 경악스러울 정도다. 나 이제 평생 귀걸이 못 해 ㅠㅠ

그러나 린의 성격은 또 호쾌한 편이라서 이 애니메이션에서 전반적으로 흐르는 긴장감을 좀 풀어주는 편이다. 경찰관과의 썸이라던가 하는 자잘한 설정도 그렇고. 그냥 야애니라고 점찍기에는 좀 아깝긴 하다. 고어물을 좋아하거나 사람끼리 치고박는 전투씬을 선호한다면 한 번쯤은 보는 것을 추천한다. 참고로 극장판이라 1화당 40분 정도인데다 4화 이후로는 쉬지 않고 줄거리가 몰아치니 아예 날을 잡고 보는 게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GBD:R 건담 더블오 스카이 뫼비우스 [5060758]
バンダイ(BANDAI) / 2020년 12월
평점 :
품절


 

TV판 일 있은지 2년 후 얘긴데(그래 건담 윙하고 다르구나.. 건담 윙 극장판은 1년 후니까; 그걸로 차이를 두려고 했냐? 근데 내 눈엔 오십보백보;;) 첫 장면 보고 끄지 마세요 페이크입니다 ㅋ 액자 속 구성이라고 극장판에서 만들어졌다고 설정된 영화에요 ㅋㅋ 스타쉽 트루퍼스라고 스타크래프트를 만들게 영감을 준 SF 영화가 있는데 여기서도 군을 과하게 홍보하여 괴기하게 보이고 웃음을 유발하게 만드는 작중 내 CF가 자주 나온다. 여기선 셀레스털비잉의 신비주의를 대중들이 어떻게 왜곡시켜 생각하는지를 말해주기 때문에 조금 다르긴 하지만, 어차피 군을 찬양하는데 주인공들을 이용한다는 데선 다를 바 없는 듯. 이야 근데 이거 찰지네. 나도 깜빡 속아서 '이거 뭐야 극장판만 따로 마크로스7 감독이 만들었어?'하고 감독 재확인했네 ㅋ 이래서 다들 왜 더블오 극장판을 안 보냐고 난리를 쳤구나. 전반적으로도 건담 윙에 비해서 전달하려는 메시지도 극명한 듯. 근데 이게 단점이기도 한 게.. TVA판에서도 그랬지만 특히 극장판은 건담하고는 왠지 억만광년 멀어졌다는 느낌이다. 검색해보니 다른 팬들도 그렇게 생각하더라. 그냥 엄청 좋은 메카물 하나 봤다 그런 생각만 들지 지상세기건 지하세기건 건담 시리즈를 봤다는 실감이 안 난다. 노동자에 대한 착취를 정부가 해결하려 하질 않나; 젊은 시절 토미노옹 뒷목 잡고 쓰러질 일이다. 그 이상의 지적은 이전에 TVA판 다룰 때 했으니 생략하겠다. 그리고 말이 나와서 말인데, 내가 건담 더블오 TVA판을 보면서 지적했던 단점들도 그 어느 하나 개선된 게 없다. 건담 윙 극장판은 그래도 열린 결말로 끝나면서 뭔가 '아 이 꿈과 희망도 없는 게 바로 건담이다'라는 느낌을 줬는데 이건 그냥 한 마디로 하자면 엄청 찝찝하다는 거?

 

아니 그런데 이렇게 극장판 잘 만들거면 애니메이션은 대체 왜 그런 말도 안 되는 설정으로 전개되게 만들어 놓은 거야 너네도 극장판으로 돈 벌고 싶었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타게이저(Stargazer) - Connect
스타게이저 (Stargazer) 노래 / 미러볼뮤직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큽 듀클로야 ㅠㅠ 니가 싸나이다.

기동전사 건담 시드 데스티니 초반이 생각나는 장면부터 먼저 펼쳐진다. 코디네이터 과격파 일당이 자신들의 쇠퇴를 인정하지 못하고 콜로니를 조각내 지구에 떨어뜨리는 내용인데, 시드 데스티니랑 정말 같은 내용인지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작화 퀄리티가 높다. 4년 동안 갈고 닦았다고 하더라도 정말 훌륭한 완성도이다.

건담 시드보다 좀 더 잔인한 걸 보면 건담 팬 골수층들을 노린 것 같다. 사실 이것만 보기엔 세계관 설명이 부족한 점이 있어서, 이 영화를 보려면 건담 시드를 전부 봐야 한다고(...) 여기서도 노린 점이 다분한데 나레이션을 맡은 성우 중 샤아 성우도 섞여있다는 게 상당히 충격적이다. 즉 샤아 성우의 작품을 섭렵하는 팬이라면 건담 시드도 어거지로 봐야 한다는 소리. 야 이 나쁜 놈들 ㅋㅋ 이럴 거 같으면 건담 시드 때부터 작화 퀄리티를 신경 썼어야지.

제목에서 스타게이저가 등장하고 본편 인물 중 하나인 스웬 칼 바얀도 나오지만, 정작 내용은 박사 셀리네 맥그리프와 센터의 보안부대장 에드먼드 듀클로의 썸 이야기로 전개된다. 듀클로가 전사해 스웬과 섬씽이 있을 것 같다는 얘기가 있다고 하지만, 내가 보기엔 그저 기체에 탈 파일럿을 구하기 위한 엑스트라들의 보이지 않는 싸움으로 읽혔다. 그래서 이 영화는 스케일 키우기에만 전념했던 건담 시드와는 또 메시지가 다르다. 듀클로가 한 얘기만 봐도 그렇다. 밑에만 쳐다보면 밑에 있는 사람들을 탓하게 되니 다른 사람들처럼 위를 쳐다보겠다는 데선 어느 정도 자조가 묻어난다. 사실 건담 시드 세계관 전체로 보면 그는 밑에서 위를 올려다보는 존재일 뿐이지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는 구도를 취하진 못하는 것이다. 그러나 결론적으론 지구에 발 붙이고 있는 존재들을 아주 외면하지 못한다는 점이 셀리네가 그를 아주 좋아하지는 않는 결정적인 이유일지도.. 등장인물과 세계관을 같이 공유하고는 있지만, 메시지가 다르다고 보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상
이희재 / 미래미디어 / 1996년 11월
평점 :
절판


 

캡처는 안 해놨지만 오렌지 극장판에서는 초반에 TVA에서 나왔던 음악과 함께 그동안 나호 일행이 카케루를 구하기 위해 벌였던 일이 편지와 함께 나온다. 그러나 상당히 뒤죽박죽 섞여있기 때문에 이 극장판만 본다면 무슨 소린지 하나도 모를 것이다. TVA를 꼭 챙겨봐야 한단 소리다. 특히 친하게 굴면서도 은근히 철벽치던 카케루가 한눈을 팔던 일이라던가, 우유부단한 나호가 계속 카케루 옆을 빙빙 돌면서도 정작 중요한 말은 골든타임 때 한 마디도 못했던 일이라던가, 소꿉친구가 나호를 채갈지 말지 내적 갈등을 벌이던 건 한 컷도 안 나오기 때문에(...) 암적 요소이긴 하지만 그것들이 있어야 비로소 오렌지인걸(응?).

여기엔 실사랑 만화 리뷰는 안 남기겠지만 애니도 실사도 만화도 다 감동 그 자체이다. 특히 극장판에서는.. 스포라 생략하겠지만 스와는 진짜 멋진 놈이란 걸 보여준다. 진정한 승리자; 그 외에 TVA판과 좀 더 다른 건 배경 그림이 많이 등장한단 정도? 오렌지 TVA판에선 그래도 카케루가 주인공이니 스와에 대해선 잘린 얘기가 있는데, 극장판에서 다 공개된다고 생각하면 된다. 그런데 여기에 나온 얘기대로라면 결국 스와가 카케루가 저지른 똥(...)을 나호와 함께 치운 건 물론이고 과거에 편지를 보내는 데선 거의 자기 혼자 했단 소린데 흠;; 아무리 후회 때문에 그렇다지만 얘 참 대단하다. 사실상 카케루에게 차이고 혼자 남겨진 나호가 그를 존경할 만은 하다. 근데 카케루처럼 막 좋아하진 않는 것 같아 ㅠㅠ 스와 볼 땐 막 카케루 생각하는 것처럼 눈동자가 안 떨려 젠장.

개인적으로 진짜 극장판까지 챙겨 보셨으면 하는 작품. (스와를 봐주세요 ㅠㅠ 인간으로서 이 정도면 불쌍해서라도 봐야 하는 거 아닙니까. 카케루 ㅅㄲ 고맙게 생각하고 평생 스와 섬겨라 결혼했다고 연락 끊거나 절교하지 말고 ㅠㅠ) 호불호 갈릴 것 없고, 누구든지 감동을 느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실사판은 보고 싶으면 보는 걸 추천한다. 스토리가 쪼금 다르게 전개되기 때문. 하지만 원작 줄거리 자체가 무리하지 않는 만큼, 잘 만든 실사영화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