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중한 어휘집 - 출발부터 남다르게 중학교 내신 한 권으로 잡는 어휘집
고아라.이미영 지음 / 다락원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웹드라마인데 왜 네이버에선 영화 콘텐츠로 구분되어 있는거냐... 아무튼 가장 재미있었던 화의 스샷. 일반 사람들이 흔히 할 수 있는 오해를 재미있게 풀어내며 맥락 이해를 촉구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콩트같은 느낌도 난다.

29살 주인공 천우희는 싱글즈 에디터로서 나름 성공한 삶을 살고 있다. 웹툰을 그리는 남친과 세계일주를 하는 게 꿈이었으나 결국 그 남친과는 헤어지고 포동포동한 남사친이 프러포즈를 해오는 상황이며(나중에 반전이 있지만 ㅋ), 이사를 한 뒤라 대출금에 잡혀 앞으로도 일을 계속 해야 해서 여행은 꿈도 못 꾸는 상황. 이렇게 얘기하니 점점 이전 시리즈 주인공처럼 되어가는게 눈에 선명하구나(...)

마치 주식을 먹은 후엔 후식이 필요하다는 듯이 디저트가 많이 등장한다. 파리바게트 팥빙수 등 PPL도 매우 거침없이 나오는 상황. 가끔 샐러드를 만드는 장면이 등장하나, 음식을 만드는 법에 관한 방법은 등장하지 않는다.

사실 그렇게 이전 시리즈보다 내용이 발전된 건 아니다. 어디까지나 후속편이라서 그런지.. 여기선 주인공이 업계에서 선망의 대상이라는 점이 약간 다를 뿐이다. 전남친이 떠나자 들러붙는 썸남들, 그녀를 챙겨주는 비에푸 등 주인공 주변 사람들의 성격은 비슷하다. 이 드라마는 단지 주인공 천우희의 연기를 어필하기 위한 것이라 보면 되겠다. 알고보니 배우 이름이 그냥 천우희였다. 표정 연기가 참 다양하다 싶었더니, 영화에서 자주 출연하는 베테랑이시더라 ㄷ 드라마에 출연하신 건 비교적 최근이신 듯한데, 이 단편 웹드라마로 감을 잡으려 하신 건지. 멜로가 체질로 인해 본격적으로 이름이 유명해지신 듯하다(사실 한국 드라마 중 순수? 멜로물은 오랫동안 호기심이 없었기 때문에 이 드라마도 이름만 들어보았다.). 앞으로도 드라마에서도 계속 활약하시길 기대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aro - Vanishing Line. Tl.3, 1 Blu-ray (Blu-ray) - Ep 13-18. Japan
AV Visionen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빨간 앵무새같은 호러였다(...) 옷빨이지만 그래도 인상이 두번째로 강렬한 호러. 첫번째는 1기 17화 수조에 나온 호러와 인간이었는데 어우; 엄마 쟤 손가락 잘라서 물고기에게 먹여;;; 저 때 코우가가 여주 이용하려다 딱 걸려서 나 아직도 코우가 그닥 안 좋아한다() 그렇다고 느끼한 모습의 제로가 좋은 것도 아니지만 ㅠ 머리 좀 빗어줘 제로야..

 

주로 1기에서는 마계기사 코우가의 등장과 함께 세계관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나온다. 일단 세상에는 마귀 즉 호러들이 뒤덮여 있다. 이들은 인간을 유혹하여 그에게 씌여야 인간 세상에 접촉할 수 있다. 그 호러를 구별하여 물리치는 역할을 마계기사가 맡는 것이다. 대체로 에피소드 하나 당 호러 한 마리와 그에게 말려들게 된 인간 1명의 이야기가 나온다. 이 드라마에 나오는 여주는 이런 종류의 작품에 나오는 스토리답게 호러를 자주 만나는 편(...) 그래서 어쩌다가 여주가 살고 있는 구역을 맡게 된 코우가와 자주 만나게 되는 편이다. 그녀는 그가 변신한 가로의 모습을 보자 자신이 어렸을 적 읽었던 동화책을 떠올리게 된다. 그 동화책에서는 가로와 똑같은 황금색 갑옷을 입은 기사가 등장했고, 그 이야기는 제대로 끝맺지 않아서 그녀가 동화작가가 되는 동기가 되었었다. 가로로 인해 다시 영감을 얻은 그녀는 동화책을 만드는 데 매진하게 된다. 그 책을 완성하는 데까지가 1기의 이야기이다.

 

2기는 세계관을 넓혀간다고 보면 된다. 코우가는 인간이었고(그런데 1기를 볼 땐 그냥 이계의 존재라고만 알았지 사람인 줄 몰랐다;) 수많은 마계기사들 중 조금 눈에 띄는 존재였다. 하기사 1기에서 제로도 등장했었으니.. 큰 사건을 중심으로 해서 1기처럼 호러도 퇴치하는 자잘한 에피소드들이 펼쳐지는 한편, 사에지마 코우가의 어린시절이라던가 집사가 어째서 집사로 수행하는지에 대한, 이른바 떡밥회수라 불릴 만한 자잘한 이야기들이 곳곳에 나온다. 그리고 어느 형제도 등장하지만.. 여기선 스포일러이니 생략하겠다. 그렇지만 이들은 2기의 주인공이나 다름없으며, 가로에 나온 인물들 중 가장 복잡한 성격이라고만 말해두겠다. 1기에서보다 선정성이 높아서(나비는 왜 자꾸 마법사 여성들의 허벅지나 슴가를 만지는지;;) 눈을 두기 곤란할 때가 많았으나, 여러 설정을 넣으려 무리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스토리의 전개는 안정되어 있었다. 그래서 논란이 일어날 법한 결말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주 마음에 들었다.

3기서부터는 코우가와 또 동떨어진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에 리뷰를 따로 쓰기로 하겠다. 혹시 저 결말이 정말 끝이냐고 묻는다면, 끝 맞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씨의 간단요리 2
쿠스미 마사유키 지음, 미즈사와 에츠코 그림 / 미우(대원씨아이)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진에서 보다시피 그렇게 복스럽게 먹진 않는 편이다. 만화에서는 주인공이 상당히 포동포동한 체형인데, 여기서 나오는 배우는 상당히 마른 편이다. 뼈밖에 없는 하나가 몸무게를 잰다고 부산을 떨 땐 실소했다(...) 아무리 남자들이 날씬한 여자를 좋아한다지만 너무 원작과의 갭이 큰 듯하다. 한편으로는 배우가 음식을 우물거리면서도 이걸 먹은 뒤 어떻게 살을 뺄지 고심하는 모습이 보이는 듯해 애처롭다.

 

그에 비해 맨 마지막 코너 즈보라메시를 진행하는 오소이 분은 무슨 요리를 해도 잘 먹어서 하나와 상당히 비교가 되는 편. 남자는 맛있는 음식을 실컷 먹을 수 있지만 여자는 그렇지 못한 사회의 성차별에 대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볼 수 있겠다. 보통 이 드라마를 비판하는 사람들이 고독한 미식가와 비교하는데, 그 드라마의 주인공도 남자다;

하나씨는 주부이다. 남편이 단신부임하는 상황이라 집에 거의 들어오지 않는지라 마치 자취생처럼 생활하고 있다. 그래서 정리는 거의 안 하는 편. 나는 청소를 상당히 좋아하는 편이라서 저렇게 흐트러진 모습을 친구에게서도 못 보는 편이다. 내가 다 정리하기 때문에 ㄷㄷㄷ 이건 아버지와 어머니 둘 다 군인 집안에서 태어나신지라 가족 유전인데, 특히 어머니가 정리정돈을 잘 하신다. TV에서 어느 가정을 비추는 걸 보면 실제로도 욕을 한바탕 하신다. 저 집은 여기도 정리 안 했고 저기도 정리 안 했고.. 나는 뭐 나와 물리적으로 멀리 떨어진 TV에서 지켜보고 있으니 상관없다고 필사적으로 생각하는 편이지만. 아무튼 그렇게 어질러진 집에 누군가를 초대하는 건 도통 무리인 듯하다. 그래서 그런지 하나씨는 자신이 먹고 싶은 요리만 간단히 한다.

장 보기도 귀찮아하는 주부가 컨셉인지라 레시피대로라기보다는 그날그날 냉장고를 뒤져서 임시변통으로 요리를 하는 듯하다. 그러나 요리를 잘해서 그런지 조리기구는 꽤 실하다. 참고로 이 드라마에 출연하는 오븐토스터기는 한국에서도 판다. 거의 모든 조리가 가능한데, 요리 잘 하는 아는 언니가 저걸로 쿠키를 굽는 것도 본 적이 있다. 싸구려라서 모양은 안 나지만 꽤 실용적이라는 듯하다.

10화라서 짧다 생각될 수도 있지만 9화 중반에는 왜 하나가 아이를 낳고 싶다는 데에 그렇게 집착하는 지에 대한 반전도 나온다. 드라마적 성격으로도 훌륭한 작품이라 볼 수 있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ue Collar, White Collar, No Collar: Stories of Work (Paperback)
Ford, Richard / Harper Perennial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본명이 아니라지만 아무튼 닐이란 이름 잘못 택한 거 같다. 사진은 이 작품의 닐 아버지가 아니라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나오는 닐의 아버지(스포일러 방지를 위함이다.) 상당히 성격이 다르지만 아버지 자격이 없는 남자라는 건 똑같은 듯.

남자들이 상당히 이기적인 건 사실인 듯하다. 그 유명한 스티브 잡스도 동거하던 여인과의 사이에서 딸이 생겼지만, 유전자가 일치함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딸임을 부정했는데 말년엔 딸하고 잘 지냈다 한다.(??) 이다도시는 남편이 이혼했음에도 불구하고 양육비를 주지 않아서 돈을 법정에 쏟아부어가며 10년 이상 싸우고 있다고 들었고.

 

그런 걸 보면 피터는 정말 성자인 듯하다. 혈연 관계도 아닌 닐을 아들처럼 챙겨가면서 닐 아버지를 감싸주려 백방으로 노력하는 걸 보면 눈물마저 날 지경() 비록 자식이 없긴 하지만;; 아무튼 그 노력은 헛되지 않았다고 난 생각한다. 개박살 난 막장 가족 중에서 적어도 닐 하나만큼은 갱생시킬 것 같으니 말이다. 비록 피터를 아버지보다 더 소중하게 생각한다는 사실을 피터 본인에게 고백하지는 못했고(솔직히 부자관계보다는 BL 커플을 떠올렸지만 피터 부인께서 여러모로 닐을 썰어버릴 기세이시니 넘어가자.) 피터에게 중대한 위기가 발생한다는 내용으로 16화가 끝나버렸지만 ㄷㄷ 힘내라 이 녀석 ㅠ 그나저나 이 사건으로 인해 피터를 감옥에서 빼내주느라 또 몸이 갈리도록 분발할 모지를 생각하면 ㅋㅋ 내 의견이지만 친구 잘못 고른 것 같아 모지야..

P.S 여러모로 화이트 칼라 드라마의 갈등 원인은 많지만 근본적으로는 한 문제로 집약되는 것 같다. 정말 카프리는 특수한 집안 사정이 있어서 FBI 내에서 피터와 같이 있고 싶은 건데 말이다. 해외로 튀면 사기치면서 얼마든지 잘 살 수 있다는 걸 높으신 분들은 모르고 그러니 문제가 생기는 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출출한 여자
박현진 외 감독, 최필립 외 출연 / 기린제작사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적당히 통통한 30대의 여성이 주인공으로 나온다. 그녀는 오랫동안 개그맨으로 활동했던 남성과 연애하다 이제 막 헤어진 상태. 솔로가 되었으나 나름 직장도 있고 요리도 잘 하는 그녀에게 직장에 있는 남자 둘이 접근하기 시작한다. 그러나 한 명은 눈치 없이 저돌적이고 또 한 명은 요리 레시피를 알려주는 등 센스가 있으나 말만 하면 깬다. 그녀는 오랫동안 같이 지내는 동성의 친구와 같이 지내며 남자 관계에 대해선 잊기로 결심하지만, 결국 친구도 결혼 후 브라질로 떠나기로 계획을 세운다. 주인공과 친구는 주인공이 사는 집에서 주인공이 만든 요리를 먹으며 맥주캔을 부딪친다.

이렇게 1화에 10분 정도이며 6화가 전부이지만 30대 여성의 인생살이가 전부 담겨 있다고 해야 할까. 나도 30대가 되다보니 남자들 눈치보면서 살 필요도 없고 아무도 추근대지 않아서 편하지만, 그렇다고 아무하고나 관계를 쌓고 의존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뭔가 대단한 걸 깨달았다고 흡족해했지만, 결국 이 나이가 되니 저절로 깨달아지는 인생의 진리인 듯하다.

 

요리는 하나씨의 간단요리보다는 좀 더 어려운 편이다. 의외로 예쁜 모양을 고집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가정식이라 생각하면 그렇게 난이도가 높은 건 아니라 본다. 굴소스를 많이 애용하는 편이다. 개인적으로는 먹다 남은 치킨으로 깐풍기를 만드는 장면이 인상적이었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이 양파이다 보니 그런 것 같다. 기획팀이 만든 출출한 여자라는 제목의 책도 있던데, 레시피를 소장하고 싶다면 사두는 것도 좋은 방법인 듯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