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블루레이] 패션 오브 크라이스트
마야 모르겐스턴 외, 멜 깁슨 / 20세기폭스 / 2009년 4월
평점 :
품절


 

이 영화 얘기했다가 급 관심생긴 남친과 차 안에서 감상.

 1. 아람어 쩔음 ㅋㅋㅋ 그 때문에 사람들이 좀 연기를 못하는 건 있음.
 
 2. 언제봐도 미친 듯한 선지피... 장르물 고어?

 3. 감독이 약물 빨던 닌겐이었음. 그래서 그런지 적그리스도 생김새랑 유다 집단구타하는 꼬마악마들 생김새 쩔음. 장르물 호러?!

 4. 나름대로 예수 죽기 14일 전 자료는 다 모은 다큐멘터리이긴 함. 근데 난 괜히 그냥 이 영화가 싫음. 평도 그닥 후하게 줄 수는 없을 거 같음. 무엇보다 마지막 장면 피에타에서 마리아가 무슨 전 인류를 몰살시키겠다는 듯이 쳐다보는 거 소름...

 5. 그래도 10년 전 영화 퀄리티로 볼 땐 괜찮은 몽환적인 특수처리효과 인정. 특히 그에 너무 걸맞는 예수 연기력. 신의 경지임... 이 영화에 비해 선 오브 갓의 예수는 너무 늠름했지...
 환상이 어떨 땐 현실보다 더 리얼하다는 건 인정한다.

 6. 당신은 진실을 말하는 예수님을 사랑할 수 있는가?
 이 영화를 보고 울 수는 있다. 유대인을 욕할 수는 있다.
 그러나 그 상황 속에서 당신은 과연 어느 쪽에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선 오브 갓, 예수 - 예수의 생애 더클래식 세계문학 컬렉션 (한글판) 71
찰스 디킨스 지음, 원은주 옮김 / 더클래식 / 2015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강릉 CGV에서 남친과 같이 봄.

 1. 일단 길다. 2시간 30분 정도? 그나마 군데군데 자른 느낌도 있다. 영화보다는 다큐멘터리같은 느낌이고 실제로 다큐멘터리 장면들을 잘라왔다고 한다. 예수를 객관적으로 보기엔 참 좋은 영화이다. 그동안의 영화들은 너무 감정적으로 오버하는 느낌이 있었지... 약간 걸리는 게 있다면 재판관 아내가 너무 비중있게 나와버려서 재판관이 오히려 잔인해보인다; 로마 사람들의 뻔뻔스러울 정도의 오픈마인드를 생각하면 원랜 저런 역할이 아닌데.

 2. 그동안 예수에 관해서 모은 기록들을 총출동시켰다. 그래서 막달라 마리아가 매우 비중있게 나오는 편. 이건 여담이지만 최근 예수에게 아내가 있다는 식의 문서가 발굴되었다 하여 기대중이다. 예수 어머니 마리아말고 유일하게 비중높게 성서에 나오는 여자 막달라 마리아가 아내일 가능성이 높지.

 3. 시작이 요한이요 끝도 요한인 영화가 되어버렸다. 물론 4권의 신약성서를 모두 합치긴 했지만 그래도 비중이 높다. 감안하고 보시길. 종교보다는 스토리의 개연성을 고려하여 역사를 담았기 때문에 관련 종교인들과는 많이 다른 의견을 가진 영화다.

 4. 연신 미소짓는 예수의 모습이 참 사람들의 마음을 푸근하게 해준다. 어벤저스 주인공역이라고 알려져서 불안하긴 했는데 할리우드 배우답지 않게 절제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네가 유대의 왕이냐?' 라고 절박하게 물어보는 대사제 앞에서, 약소국 민족들의 말 못할 슬픔을 침묵 속에 표현하였다. 좋은 배우라 하겠다.

 5. 긴 영화가 될 줄 알면서, 예수가 십자가에 매달리는 클라이막스 순간에 자식하고 통화하면서, 영화가 노인에게 졸라 배려없다고 투덜대면 어쩌자는 거냐. 죽는 순간에도 저승사자보고 졸라 천천히 온다고 투덜댈 노친네로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노예 12년 - Movie Tie-in 펭귄클래식 139
솔로몬 노섭 지음, 유수아 옮김 /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 2014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남친과 태백시민문화회관서 관람함.

1. 이승열의 영미문학관에서 이거 하는데 영화 시간 때문에 편집된 것들이 꽤 많을 것 같다. 원작책을 읽기는 싫은데 이 사건에 대해 더 알고 싶은 분은 지금 영미문학관 들으시길 바람.

2. 요즘 폭력 촬영이 점점 리얼해지기 시작함. 처음에 주인공 맞을 때 피와 살이 튀는 장면에서 사실 좀 많이 놀랐음. 근데 그 장면을 내 옆자리에서 엄마와 아들이 오징어를 뜯으면서 보고 있더라. 개념 밥말아 쳐먹은 것들은 조용히 짜져있을 것이지 꼭 남들 다 보는 앞에서 냄새 풍기고 유세 떨어야 속이 풀리는 것 같다.

3. 남주가 언제 어떻게 어디에서 죽었는지 모른다는게 흠좀무. 흑인 여자애는 왠지 남주 탈출한 직후에 죽었을 것 같단 생각도 들고...

4. 살짝 야한 장면도 나오는데 남친이 고개 돌리는 게 졸귀(?!)

5. 염전 노예 생각남. 밀양 영화도 생각남. "주여 이 새끼들을 어찌해야 합니까"라는 생각이 들었음. 성서는 니네 남부 백인들이 그 더러운 머릿속에서 짬뽕시켜서 해석하라고 만든 책이 아니다 ㅡ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아한 거짓말 창비청소년문학 22
김려령 지음 / 창비 / 200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 그냥 은따를 다루는 영화인 줄 알았는데 반전 영화였다. 영화 표지에 나온 미친년은 애초에 정신과 상담 안 보낸 게 문제였고, 여주를 자살에까지 몰고 간 년은 따로 있음. 힌트를 주자면 "여러분 친구에게 뭔가 불만이 있으면 말로 합시다."

2. 사실 따시키는 주동자보다 구경하는 년들이 백배는 더 밉습니다. 괜히 말려들고 싶지 않다면 거기서 구경하지 말고 눈 꼭 감으면서 음악이나 들어라 ㅉㅉ 애먹은 카톡모임 들어갔다 저주받으면 무당한테 엠피쓰리 살 돈 바치는 거다. 니네 눈짓 하나 웃음 하나가 사람 미치게 만들 수 있다는 걸 항상 명심해라.

3. 그래도 왕따에 대한 일본 영화보다는 이게 낫다.

4. 저거 벗어나는 방법이 딱 한가지 있다. 년놈들중 때려야 정신차리는 한 명만 잡고 머리칼 휘어잡고 무조건 코뼈를 노려서 부러뜨리던가 명치 존나 세게 때리던가 수업시간이나 조례시간에 책상을 가루로 만들어놓고 경고하던가 뭐든 제대로 미친 짓을 해서 기를 꺾어놔야 함. 물론 사전에 놈년들 현장을 사진찍고 녹음하는 건 필수. 우리나라 학교 안에서 살아남으려면 개같이 독해야 함. 참고로 처음 부분은 본인의 실제사례.

5. 나도 이거 보고 울었고 보면서 가슴 철렁하시는 부모님들 정말 많으실 거다. 그냥 사랑을 많이 표현해 주세요. 그게 방법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 22 | 23 | 24 | 2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