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아주 친밀한 폭력 - 여성주의와 가정 폭력
정희진 지음 / 교양인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https://v.daum.net/v/20230110142303354

스토킹당하고 죽었는데 죽인놈은 40년형.
백사십년은 맞아야 형평에 맞는거 아닌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3-02-10 14: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반성문이 참...ㅜㅜ
백번 잘해도? 미안함 뿐이다?
사람 죽여놓고 미안하다고 하면 다인가요?
진짜 이런 소식들은.....
딸 가진 부모 입장에서 수만가지 생각이 듭니다.

singri 2023-02-11 01:37   좋아요 1 | URL
네 최근에 비동의강간죄 논란도 논란 자체가 이해 안됩니다. 이게 대체 왜 억울할일인가 싶고요.ㅡㅡ;;
 

가만히 천장을 보며 생각했다. 꿈에서 깨어 한 시기의 끝자락에서 바라본 나라는 사람은 형편없었다. 말투도, 생각도,
성격도, 생활습관도, 전부. 나는 매순간 성장하고 있다고믿고 있었지만 어쩌면 착각이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들었다. 내가 작게나마 이룬 것들은 그저 운이 좋았을 뿐이며, 돌이켜보면 몰라서 할 수 있던 것들이 태반이었다는 생각이 들었고, 나는 몹시 부끄러워졌다.

[핸드 밀에 원두를 넣고 달그락달그락 (여기가 가장 웃긴 부분)갈아서 커피를 내려 테라스에서 마실 수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따끈한 물에 목욕을 할 수 있는 욕조가 있었으면 좋겠다. 그 세 가지외엔 바랄 것이 없다.]예전부터 바랄 것이 없다는 빵을 스스로에게 잘 쳤나보다.
어디 보자. 지금 살고 있는 전셋집은 베란다 확장형이라 베란다, 즉 테라스가 없다. 안타깝네. 그나저나 핸드 밀이 다뭐야, 우리집에는 무려 고성능 원두분쇄기가 있다. 에스프레소용부터 핸드드립용까지 미세하게 크기 조절이 가능한유능한 놈이다. 그런가 하면 에스프레소 머신이 하나, 캡슐커피 머신도 하나 있다. 게다가 욕조까지 있다.
세상에나. 그럼 나는 행복하다못해 환희를 느끼며 하루하루를 살아가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 어디부터 잘못된거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친애하고, 친애하는 현대문학 핀 시리즈 소설선 11
백수린 지음 / 현대문학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삼대에 걸친 모녀서사는 이미 밝은밤에서 한번 겪은 뒤이긴 하지만 담담한 문체로 시시콜콜하게 적어간 덕분에 나는 엄마딸로 나를 되돌아보기도 하고 딸래미들 엄마로써 나를 돌아보기도 했다. 너무 신파로 흐르지 않아서 그부분도 나는 좋았다.

예전같으면 당연스레 손녀입장에서 제일 먼저 읽었을 글일텐데 요즘은 할머니 입장을 제일 먼저 떠올리게 된것도 변화라면 변화인지도 모르겠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로 엄마와의 관계는 내가 이러저러한 불평들을 늘어놓는 통에 불편해진 면이 있고 딸들은 귀엽기만 하던 아가에서 훌쩍 커 지지고볶고를 하루걸러 한번씩 하는 식이니 따지고보면 결국 내가 문제인건가 싶은때에 마침

소설 속 엄마와 데면데면한 딸을 보니 속이야기를 하는게 이렇게 어려워질수도 있겠구나 싶었다.

나도 점점 그렇게 자식의 답답한 속을 알아채지 못 하게 되겠지 생각하면 두렵기도 하고 덜컥 하는 일들을 저지르고 온 아이에게 쉴 공간을 내어 줄 마음이 생길까도 생각되었다.

반면 늙어진 엄마는 젊을 때의 총기가 다 사라진것 마냥 자꾸 아쉬운 소리를 하게돼서 엄마는 나를 나는 엄마를 점점 서먹하게 생각한다. 엄마가 되어 엄마의 고단하던 삶이 아팠음을 느끼지만 당장 내 앞의 삶이 녹록치가 않으니 쉽게 엄마에게 살가운 딸이 되어 예쁜 말을 못한다.

책속에서 아픈 외할머니는 손녀의 곁에서 따뜻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여러가지 어릴 때 먹던 음식들로 보듬는다.
할머니의 마지막을 마지막인줄 모르고 지내던 손녀는 평소와 다른 엄마의 행동들이 이상하지만 쉽게 다가가지 못하고 마음속으로 듣고싶은 말들을 생각한다.
엄마 이야기만 하지말고 한번쯤은 내생각도 좀 해달라는듯이.

할머니의 병세가 짙어질쯤 임신으로 인해 급하게 결혼을 하게 되는데 그렇게 보냈던 마지막 시간들을 생각하며 쓴 소설은 지나보니 그 시간때문에 엄마와의 관계에서도 믿음이나 사랑을 조금은 돌려받는 시간으로 읽어졌다.

그렇게 지나고서 알아지기전에 그때그때 잘 할 것.
이 책 읽는 내내 그 생각뿐이었다.

읽히고 읽히는 여성서사가 여전히 더 많아져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가로서의 유시민은 매번 탁월하지만

이른 역사를 이야기하기에 뭔가 머뭇거림 있다.
뭐 초입이라 끝까지 읽다보면 또 다르겠지만
그냥 느끼기에 그렇다는 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원숭이도 이해하는 공산당 선언 - 세상에서 가장 쉬운 임승수의 마르크스 엥겔스 공산당 선언 원전 강의 원숭이도 이해하는 시리즈
임승수 지음 / 시대의창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려운데 해제를 단 작가가 나름 열심히 설명을 하기는 해서 얼추 읽기는 했는데 나로썬 여전히 이해 안되는 부분들이 많긴하다.

https://v.daum.net/v/20230206174202053

요즘 챗gpt를 둘러싼 기사들이 퍼다나르는 수준으로 연일 포털 상위에 뜬다. 너무 빨리 진화 발전하는 인공지능으로 인해 흔들리는 자본주의를 지키려면 정부가 빨리 일정부분 통제에 나서야 한다는 AI 아버지에 대한 기사.

공산당선언은 19세기에 나온 경제이론이자 역사이론이기도 한데 백여년이 흐른 지금
자본주의에 대한 맹신과 위세를 떨치는 계급의 철옹성 장벽을 보면 공산주의는 어쩜 하나의 이론에 불과했는지도 모른다.

노동자들의 꿈같은 이상을 위한 여러 실천강령들이 무색해진 시점에 들여다본 그때의 선언은 어쩌면 인공지능 시대를 맞는 앞으로의 세기에 빛을 발할지도 모를 일이다.


- 토지 재산을 몰수하고 지대를 국가 경비로 전용
- 고율의 누진세
- 상속권의 폐기
- 모든 망명자와 반역자의 재산몰수
- 국가 자본과 배타적 독점권을 지닌 국립은행을 통해 국가의 수중으로 신용을 집중
- 국립공장과 생산도구의 증대 공용 계획에 따른 토지의 개간과 개량
- 모든 사람에 대한 평등한 노동의무 산업군대 특히 농업을 위한 산업군대의 창설
- 농업과 산업경영의 단일화 도시와 농촌의 차이를 점진적으로 해소하고자 노력
- 모든 아동에 대한 무상공교육 아동의 공장 노동 폐기 교육과 물질적 생산의 결합

공산주의적 이상의 실제적 조치들이 위와 같고 현대의 정부들에서 대부분 행해지고 있다는걸 읽었을때는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실로 미래에서 보낸 사람들이었을까도 싶고

이 이념에 의한 대립이라면 대체 왜 남과 북은 이리도 죽자살자 싸우고 있는가 싶기도 하다.

실패인지는 잘 판단이 서지 않지만 실재하는 유토피아를 위한 이론을 만들어 꿈꿨다는거 자체로 대단하고 위대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3-02-08 00: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singri 2023-02-08 00:35   좋아요 1 | URL
그러니까요. 읽으면서 원숭이가 이리 똑똑하단말이냐 싶고요ㅋ그만큼 쉽게 쓰겠다는 의지는 알겠으나 이미 마음 상했음. 자본론은 읽을 생각이 일도 안드네요 ㅋ

반유행열반인 2023-02-08 18: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거 읽고 하나도 모르겠어서 이 책 추천해준 사람한테 골냈었네요 ㅎㅎㅎㅎ제목이 거짓말이잖아! 하고요 ㅋㅋ

singri 2023-02-08 18:25   좋아요 2 | URL
제목이 정말 잘못이죠 ㅋ뭔가 읽고나서 더 혼란스럽고 정리가 안되는 기분입니다. 결국 원숭이보다 더 못 해졌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