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을 옥션에서 다 보고 ㅋㅋㅋ

옛날옛날에 읽었던 검은사슴 이후로
내가 애정하는 몇 안되는 우리나라 작가.

여수의 사랑, 내 여자의 열매, 아기부처, 그대 차가운 손,
가만가만 부르는 노래, 채식주의자, 희랍어시간,
소년이 온다

이후 읽고 읽을 책들에서 아 역시 한강하게 되던
독특하고 일관된 서늘하고 착잡한 문체와

한 인간에 대해 어쨌든 끝까지 끌고 가는 끈질김 같은것에 혀를 두르고 헐 이제 내가 감당이 안돼 하던 시점이 채식주의자를 읽었을 때였는데ㅡ

그렇게 읽은책이 어떻게 번역되고 외국 사람들에게 우리말의 그대로가 어떻게 전해졌을지 모르겠지만

뭔가 비유를 하자면 음악적인것, 자연적인것, 태초의 인간같은 것들을 형상화하여 만들어진 작품엔 사람의 몸 속을 들끓게하는 기운이 있다.

그런 이유로 맨부커 수상 이후 한강의 앞으로가 궁금해진다. 다작은 아니지만 쉬어갈쯤인가 싶으면 새로운 작품으로 다시 나타나고 그렇게 잊힐리야 잊을 수가 없다.

안그래도 나 역시 맨부커상 수상여부가 꽤 궁금했던지 새벽에 꿈에 한강이 나와서 재미나게 웃고 있길래 아 상받았구나 그랬다 ㅋㅋㅋ 나도 참 뭐 꿈까지 꿀꺼까지야 ㅋㅋㅋ

암튼 앞으로 우리나라의 좋은 작가들이 좋은 번역을 만나 문학한류를 이뤄낸다면 그야말로 꺼질수 없는, 힘있는 문화콘테츠가 될텐데...


한강작가님 축하합니다 ㅡ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yrus 2016-05-17 15: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번 수상 소식을 보면서 번역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습니다. ^^

singri 2016-05-17 18:45   좋아요 0 | URL
네 근데 번역가는 한국사람 한번도 만난적 없고 6개월 공부한걸로 번역했다는데 번역가 천재임? ㅋㅋ신기방기한 일이에요. 여튼 이런 저런 숨은 작가들을 번역할 수 있는 천재들(?) 많이 생겼으면. ㅡ6갤 아니고 6년이네요. 대학에서 배우고 박사까지 따신분 ㅡ그렇더래도 대단해요 ~

cyrus 2016-05-17 15:24   좋아요 1 | URL
작가와 작품에 대한 관심이 없었으면 불가능한 작업이었을 거예요. ^^

singri 2016-05-17 15:26   좋아요 0 | URL
맞아요 이걸 어떡하든 해내야지 하는 마음이 없으면 정말 못할일 ㅋㅋ

다락방 2016-05-17 16: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6개월 공부한 걸로 번역했다고요? 맙소사... ㅠㅠ

저는 <아기부처>되게 인상깊게 읽었었어요. 다시 읽어보고 싶은데 책이 이젠 제게 없네요..하아-

singri 2016-05-17 18:42   좋아요 0 | URL
저도 검은사슴이 어디갔는지 ㅜ6갤이 아니라 6년. ㅋㅋㅋ저도 설마 그래서 다시 찾아봤어요. 난 왜 이모냥인지 ㅜ

시이소오 2016-05-17 1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싱그리님 예지몽이십니다. ^^

singri 2016-05-17 19:47   좋아요 0 | URL
글쎄 그런 꿈을 꾸지 뭐에요ㅡ ㅋㅋ여튼 좀 신기하고 대단한 일이에요 우리나라에서..

fasin4022 2016-05-17 20: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채식주의자 어떤가요? 궁금하네요

singri 2016-05-17 21:47   좋아요 0 | URL
저도 읽은지 오래되서 가물가물한데요 채식하는 여자가 나중에 나무가 되는 이야긴데 이거뭐야 진짜 나무가 된거야 하며 저도 제가 이해를 했는지 어리둥절해했어요. 왜 여자가 채식을 하게됐던가를 과정과정 더듬게되는데 친절하게 설명하고 그러지 않는데도 읽고나면 눈에 볼수 없던 장면마저 계속 장면들을 생생하게 떠올리게되요.
 

선거 이후 시사인 사 봐야겠다 생각은 하는데 또 한주한주 보기에 뭔가 버겁단 생각이 들어서 책 살때 한번씩 사보기로 했다.

소년이 온다는 책당 이번달 책이라 샀는데 한강이 맨부커에도 오르고 계속적으로 책을 낼때마다 눈부신 책들을 내는것에 다행히도 이제서라도 사람들 관심이 집중되고 또 그의 책들이 더 많이 읽힐 것이 좋다. 아름답고 서럽고 슬픈 글이 사람들을 위로하고 따뜻하게 해 줄껄 안다.

젊은작가상은 나온해부터 관심이 갔는데 좋을때도 있고 그렇지 않을때도 있지만 출간해에 한해 오십프로 할인해줘서 확실히 가격면에서 메리트가 있다.

미국의 송어낚시는 중고책으로 반가격 안되게 구입. 중고책땜에 새책이 안팔린다 하는데 구조적인 문제부터 좀 알아보긴해야겠지만 중고책을 자리 펴고 파는 일이 결국엔 제살 깍는일이 되지 않나 싶다. 근데 또 독자 입장에선 반가격도 안되는 가격에 읽고 싶은 책을 사올 수 있으니 중고책에 눈감기가 쉽지 않다. ㅜ

윤성희 소설집도 빨리 읽고 사고 싶고 꼭꼭 눌러 썼을꺼같은 오지은 산문집도 빨리 읽고 사고 싶다. 요네스뵈랑 미미책도 사고싶다. 아 읽고 싶은책은 하루에도 막막 몇권씩 생기고 나는 또 그저 그런 읽고싶은 마음만 뜯어먹고 있으니. 두통이 생겨난다. 답답하다.

안그래도 물병 사야지 했는데 김연수 보틀 오니 막 이런걸로도 기분 좋아진다. 그냥 물병이어도 좋을텐데 무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김연수 소설 <내가 아직 아이였을때>의 문구가 적힌 보틀이다. 그러니 두통중에 답답증이 와도 기분을 또 새롭게 다잡아보자 ㅜㅎㅎ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6-05-04 1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엊그제 책 한 박스 받고 틴케이스 두 개 받았어요. 으흐흐흐흣
틴케이스는 조카들 하나씩 줄 거에요. 그 안에 과자 채워서요. 으흐흐흐흣

singri 2016-05-04 11:38   좋아요 0 | URL
아 ㅡ알라딘은 정말 굿즈 만드는거에 목숨을 거는듯 ㅋㅋㅋ나오는거마다 저걸 받아야되는데 하게됨. 조카님들 얼마나 좋겠어요ㅡ 아 갑자기 다락방님 조카도 부럽네요ㅋㅋㅋ

cyrus 2016-05-04 16: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굿즈의 유혹은 이길 수 있는데, 중고가의 유혹을 떨쳐내기가 정말 힙듭니다. ㅎㅎㅎ

singri 2016-05-04 17:59   좋아요 0 | URL
맞아요 중고 알림 올라오면 막 다 사고싶음ㅜ 굿즈는 그냥 쳐다보면 안됨 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