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 지금의 내게 천천히라도 꼭 읽어야한다고
스르르 스스로 대문까지 걸어 온 것 같은 책.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이달 2022-01-07 0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맙습니다
 

아 힘들어라 ㆍㆍ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불티
시즈쿠이 슈스케 지음, 김미림 옮김 / arte(아르테)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오 오랜만에 읽어낸 추리소설

한동안 연모를 연모하기로해서 막회까지 다 쓸고 나니 휘없는 세상 다 헛되고 헛되다 ㅎ연기대상이나 챙겨봐야지

하여 휴일에 시간이 갑자기 남아돌게된 상황을 맞아 우묵한 책들을 꺼내볼 마음이 생겼다.

그러고보면 나는 뭐에 빠지고 나면 빠져나오기는하는데 시간이 걸리기는 한다. 필모에 나온 드라마들 차근차근 보고있다.

그중 이판사판이라는 법정드라마를 연이어 봤는데 재판과정이나 판결문을 쓰는 행위등 불티를 읽으면서 연상되는 장면들이 많아서 좀 신기하기도 했다

사회파 추리소설을 좋아하는데 이 작품 역시 딴딴하다.

있을법한, 너무 허황되지않은 상황들을 조여가는 맛때문인데 그걸 무너뜨리는 작가의 필력을 좋아해서다.
권선징악 !ㅎ

이사오라는 판사가 다케우치의 증거가 없는 정황만 있는 살인을 두고 무죄 판결을 내리는데 풀려난 다케우치는 이사오의 옆집으로 이사를 온다

내 이웃이 안전한가 상황으로 치닫는 과정을 이해시키는것

누구나가 범인을 이해하게되는 상황을 맞닥뜨리고 나면
주인공들이 과연 이 위기를 빠져 나오지 못할지도 모른다는 절망을 겪게되고 일이 벌어졌을때 어찌됐든 끝까지 응원을 하게 된다.

법이 정말 제대로 범인을 걸러내고 합당한 벌을 내리는가
는 여전히 의문이고 사회가 변하는 속도에 따르지 못해

큰법의 틀을 고쳐야 하는 결정을 언제 내리겠는가 하고 정치권을 보고 있어야하니 참 ..

양형기준의 모호함과 죄를 입증해내는 어려움을 함께 겪게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튼, 떡볶이 - '이건 맛있는 떡볶이다'라는 확신이 왔다 아무튼 시리즈 25
요조 (Yozoh) 지음 / 위고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많은 아무튼 시리즈 중 딱 한권 읽었네

그나마 내 비루한 독서생활에 단비같았던 책이라 해야되나

다른 것 없이 오로지 떡볶이 이야기만 주구장창 들어서 오히려 그게 참 좋았던 책

쌀떡 밀떡 상관없이 떡볶이면 다좋음

중학생때 5:20 분 버스 기다리는 몇십분동안 먹었던
떡볶이는 그후 가게가 없어지며 영영 먹을수도 없게 됐는데
어디에서도 그 떡볶이만한 떡볶이를 찾을 수가 없다.
매운거 별로인 내 아기 입맛에도 딱인 오묘하던 그 떡볶이.

이 책 읽으면서 갈수도 없는 그 떡볶이집 생각이 나버려서
좀 기쁘기도하고 또 울적하기도 하고 그랬네.

요조의 내일 말고 당장 오늘 하고 싶은거 하면서 행복하자는 오래전 글을 슬프게 읽었던 적이 있어 그 연유로 이 책도 읽게 되었는데 딱 요즘 하던 생각이랑 겹치기도 한다.

뭐 있음 인생?! 하고싶은것들이 그렇게 많은 돈이 들지 않는 것들뿐이니 다 하면서 살아도 된다는 생각.

한접시 오백원 그정도였을건데 ㅠ 그 먹을 용돈이 없었던 중학생짜리가 좀 짠하기도 하고.

떡볶이 얘기하다 보니 고등학생때 먹은 맛살 넣은 라면도 생각난다 그집도 없어지긴 매한가지. 아 먹고 싶다 그집라면ㅠ

그러고보면 아무튼,라면도 나와야 하지않나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보통의 언어들 - 나를 숨 쉬게 하는
김이나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흠 싱어게인이랑 톡이나때 독특하네 그랬는데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정확하고 유쾌하고 문학적으로하는 사람이라

책을 보니 말에 단어들에 진심인 사람이라 좀 더 좋아졌네

별밤도 들어야 하나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