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고양이 1-2: 베르나르 베르베르
(6/11~6/23)

아 책을 참 안 읽었던 요즘이구나.
그런의미로 다시 시작을 알려준
베르베르에 고마움을 ;;ㅋ

인간이랑 소통하고 연대하는 암고양이 이야기

그의 상상력의 끝은 어디인가? 라고 쓰면서도
어쩐지 식상한 느낌이 있는건 나만 느끼는 부분일까?

여전히 그의 최대 주제 ‘죽음‘ 과 ‘신‘에 접속해 봐야겠다하는 생각을 부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토닥토닥 잠자리 그림책 세트 - 전3권 토닥토닥 잠자리 그림책
김유진 지음, 서현 그림 / 창비 / 2018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토닥토닥 잠자리 그림책을 읽었다. 

아이때문에 읽는 책인데 여전히 나도 좋고 여전히 우습고 편안하다. 

그림을 그린 서현 작가의 이전 그림책을 아이들이 너무 재밌어하고 보기만 하면 
깔깔대고 웃어서 나도 가만 쳐다봤지만 대체 어디가 우스운지 되묻고 싶다.
물어본들 여전히 얘가 너무 웃겨 ~ 하는 이야기만 해줄뿐이었다. 

해서 이책 세트가 나왔다는 걸 알자 또 어떻게 우리 애들을 웃길까 생각하면서 
책을 보게 됐는데 이번 책 세트는 웃기기보다 편안하고 유쾌하게 잠에 들기전 읽는 책으로 딱이었다. 

세트구성으로 되어진 양장포장은 선물받듯 책을 꺼내 한창 한글공부하기 재미난 두째가
하나하나 짚어가며 읽기에 적당한만큼 마춤한 책과
엄마인 내가 읽기에도 무난한 책도 함께 구성되어져 있었다. 

제일 먼저 읽은 오늘아, 안녕이란 책은 하루종일 이런 저런 일로 아프기도하고 속상하기도 한 아이의 
이야기를 토닥이가 그냥 들어주기만 하는 내용이었는데도 아이는 토닥이에게 이야기를 들어줘서 고맙다며
잠을 푹 자는 모습을 그렸다. 우리 아이들도 세권 중 특히 이 책을 재밌어 했는데 아마도 책속의 아이처럼
토닥이한테서 위로를 받는 기분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좋아하는것 같다. 

밤기차를 타고는 내가 특히 좋았던 책인데 밤의 꿈속으로 빨려들어가기 전 밤이란 상상 속 세상을 잘 표현해 주었고
이불을 덮기 전에 같은 경우 자러 가기 전 무얼 해도 재밌는 꽁꽁닥 시간을 딱 집어내 그려놔서 
한참 웃으며 본 것 같다. 

한동안 이 책들로 자기전 읽기책을 대체했는데 
유쾌한 작가의 다음 그림책은 또 어떤 이야기 일지 미리 궁금함을 더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틀꿈틀 곤충 여행 우리는 탐험가
타샤 퍼시 지음, 다이나모 그림, 박여진 옮김 / 애플트리태일즈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꿈틀 꿈틀 곤충여행을 읽었다.

아이와 그림책 읽는 걸 즐긴다고 생각했는데 아이는 요즘 조금 흥미를 잃은듯 
다른 장난감과 애니매이션에 노출이 많이 되고 있다.

아예 하지 않는것 보단 그래도 해보는것이 낫다는 평소의 생각이 있다. 
아이 역시도 뭐든 하고 싶을때 하고싶은것을 했으면 하고 놓치질 않길 바랄 뿐인데
그 호기심을 따라가는게 또 쉽지 않다.

단순하지만 확실한 한가지는 그림책으로 노는 일이 제일 빠르게 원하는 바를 채울 수 있다는 것이다. 
아이가 원하는 모든것의 놀이를 그림책으로 이룰 수 있는데 
그렇게 즐겁고 신나는 곤충이야기로 가득한 플립북을 읽었다.

꿈틀꿈틀 곤충여행은 한해동안 숲에서 다양한 경험을 가진 아이에겐 선물같은 책이었다.

무서운 거미의 종류부터 잠자리 달팽이 개미같이 자주 접하거나 알고있던 곤충부터 
첨보는 곤충까지 다양한 테마별로 갖춰놓고 친해보자 유혹한다.

곤충들의 생김과 생활방식을 전혀 모르는 아이라도 플립뒤의 내용을 궁금하게 하는 아기자기한 삽화들과 
특징있고 화려하게 색칠해진 모습 대화식으로 건네는 곤충들의 말풍선등 
아이들이 흥미를 돋우는 부분이 많이 있었다.

아직 글자를 모르는 아이에겐 다소 설명하듯 어렵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긴하지만 
엄마와 함께 전세겨에 분포된 곤충들의 수와 종류에 대해 차근차근 읽어가면
그 수의 다양함과 의외로 귀여운 곤충들도 많은걸 알게된다.

흰개미와 말벌의 집 형태 같은건 주위에서 흔히 보던 곤충에게서도
충분히 관심가질 수 있는 흥이로운 소재여서 개미집과 말벌집을 만들고 꾸며보는 놀이도 생각나게했다

여러 관찰력과 상상력을 동원하게하는 쉽지만 재미난 이 시리즈에 관심을 더 가져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수학 너무 잠 못 드는 시리즈
도미니크 수데 지음, 배유선 옮김, 김용관 감수 / 생각의길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수학을 읽었다. 

이것 참. 읽기는 읽되 이렇게 읽었다고 쓰기가 난감한 책은 실로 오랜만이다. 
아 나의 수학력이여 ㅜㅜ

책에 쓰여진 갖가지 수학 마술들은 마술봉 하나와 둘의 단계별 수준의 수학지식을 요구하며
풀어보라 이야기를 풀어내지만 

아 진심 책을 어째 해야 할지 진짜 일도 알 수 가 없어서. 중학교 수학책을 다시 다 봐야하는 것인가
의구심이 들기도 했다. 과연 중학교 수학책을 본다고 해서 여기 나온 마술을 할 수 있을것인가는
여전히 자신이 없다. 

그러나 수학을 자신있게, 재밌게, 풀 수 있는 사람이라면 
수학 마술의 개념을 풀어 재미와 카드로 함께 하는 사람들의 마음을
절묘하게 훔쳐내 보는 재미와 즐거움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그렇지만 나한테는 흑흑 넘사벽 수학책. 
기본적인 수학지식과 너무 멀리 있던 나같은 사람에게
이 책은 여전히 너무 어려워서 잠 못 드는 수학책일뿐이다. 

수학 잘 하고 싶다. 정말이지 1+1부터 차근차근 설명해주길 바랐던것도 같다. 
그런 쉬운 수학책도 가능은 할텐데 하며 여러 수학책들을 보며
아쉬움을 느끼는 내게  수학문제들을 척척 풀어내는 옹골찬(?) 희망은 여전히 남아있다. 

책의 그림과 편집 구성 같은 모든 면들이 착착 감기듯 쓰여졌음에도
차근 차근 풀어갈 수 있는 부지런함과 끈질김이 있어야해서 내가 귀찮아한것도 있다.

머리속 암산으로 탁탁 공식만 넣고 하는 단순한 방식만 떠올리며 책을 대했던 나로선
순간 당황 할 수 밖에 없던 것이다. 하지만 오랜만에 연습장을 놓고 묶음 곱과 등식에 괄호를 쳐가며
전혀 돌아가지 않는 머리를 굴리게 했다는 점에서 이책의 수고로움은 인정할 수 있다. 

그치만. ㅋㅋㅋㅋ 여전히 재미는 없고 한없이 어렵기는 한 수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과학책 너무 잠 못 드는 시리즈
션 코널리 지음, 하연희 옮김 / 생각의길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32. 션 코널리의 너무 재밌어서 잠 못 드는 과학책을 읽었다. 

제목에 부합하는 재밌으면서 쉬운 과학 실험이 삽화와 함께 잘 설명 되어있긴 하고
두 세페이지 분량의 짧은 설명으로 이뤈진 과학 이론을 한꺼번에 받아들이기 부담스럽긴 하지만
그럼에도 재밌긴 하다. 그 정도가 막 막 뒷장이 궁금해서 잠 안 올 정도는 아니지만. 

한챕터 한챕터 읽는 동안 새로운 지식을 알게되는 장도 있고 
알고 있던 정보들에 보충을 하는 이야기도 많았다. 

매 실험들이 대부분 목숨을 건 과학사의 이면을 보는건 안타깝긴 하다. 
과학자들의 숙명이긴 하지만 그들의 노력이 우리의 삶을 우리도 모르는 사이 진보시켜놓고 있지만 
그러한 연구와 실험들로 목숨을 잃는 일이 많은건 밝혀야 할 문제가 아직도 많은 인류에게 불행한 일인것 같다. 

실제로 각 세기마다 혁신했던 과학의 발명과 이전에 없었던 이론 
커다란 우주의 비밀을 밝혀내는 마법 원자의 발견에는 그전에 없던 상상력이 필요했지만
새로운 기계의 발명과 같은 공학 화학의 발견에는 어김없이 과학자들의 목숨을 빼앗았다. 

기원전 200만년전부터 최근의 힉스입자까지 역사이전과 이후의 과학에 대한 전반의 이야기를 
훑으면서 지구가 평면이 아닐것이라는 충격을 함께 느꼈고 천연두의 무서움을 종두로 이겨내
백신연구의 길을 열게 되는것을 보았으며

증기기관, 엘리베이터, 비행기의 원리, 로켓, 헬리콥터, 음속비행, dna, 레이저, 등 다양한 발명과 발견을 
기초적인 실험과 함께 다가가기 쉽게 엮었다. 실제로 종이 한장만 있으면 플로펠러를 만들어볼 수 있고
자연오븐 손전등 레이저등 간단하게원리를 이해 할 수 있게 해준다. 

과학이 인류에게 해준 많은것들에도 불구하고 과학이 인류를 위험으로 몰아간 예도 많았고
앞으로의 과학도 그러한 불안을 이어가게 한다. 인공지능과 로봇들이 인간들과 함께 살아갈 앞으로 세상에서
지금의 과학이 들어선 지점을 가늠해보고자 읽었던 책이지만 좀 더 깊은 책을 기엔 부족한 감이 있다. 

하지만 거부감없이 과학의 관심을 끌어내기엔
책의 편집도 삽화도 흥미를 돋우기에 충분한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