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처럼 사소한 것들
클레어 키건 지음, 홍한별 옮김 / 다산책방 / 202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작가 책은 이제 겨우 두권째인데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글이 너무 좋다고 생각한다. 번역이라 다 알 수 없지만 시같기도 한 짧은 글 속에 이런 저런 마음이 담긴 글이라 더 그렇게 느끼는지도 모르겠다.

석탄이랑 땔감배달부이자 다섯딸 아빠인 빌펄롱의 삶이 내놓을 것 없다해도 누군가에게 손내밀 용기를 내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닐텐데 라는 생각과

버려질지도 몰랐을 자신을 위해 마음과 살 곳을 내어준 미시즈윌슨 같은 어른을 자기도 모르게 닮아 가려 한 일일까 생각만 해본다. 이후의 삶에서도 왠지 누군가를 때때로 도우며 사람들과 척지지 않고 부지런히 살고있으리라.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록비 2024-06-13 02: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사둔지 꽤 된 것 같은데 이 평을 보니 빨리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singri 2024-06-13 05:52   좋아요 1 | URL
네 저는 참 좋더라고요.;;

물감 2024-06-13 08: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키건 작품들은 대출예약이 엄청나요... 저는 열기가 식은다음에 읽어볼라고요 ㅎㅎ

singri 2024-06-13 09:57   좋아요 1 | URL
아 . 전 갈때마다 낼름 들고와 그런 줄 몰랐네요.^^ 제지역에 스마트도서관이 한군데 있는데 나름 최신순으로 비치해놓는데도 사람들이 전혀 이용 안하는 통에 뭔가 제가 전용하고 있는 느낌이고 그렇습니다 ㅎㅎ 키건은 나오는대로 꼬박 꼬박 읽게됩니다ㅋ 좋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