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이 피기까지는     -김영랑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길 테요


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오르던 내 보람 서운케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 * *

유난히도 길고 길었던 겨울이 끝나고 마침내 봄이 오나 싶었는데,
느닷없이 불어닥친 봄비 때문에 어느새 낙화가 분분하다.

지난 겨울부터 손꼽아 기다렸던 (33년 만에 다시 떠나는) 1박2일간의 '추억의 수학여행'도
새까만 교복위에 달고 다녔던 '명찰' 하나만 댕그라니 남겨놓고 기억의 저편으로 사라져 버렸다.

그 당시 까까머리에 교복을 입고 다닐 때 그렇게 가슴을 울렁거리게 만들어 주었던
보니엠의 'Rivers of Babylon'과 'Sunny'를 공연장에서 다시 만난 감동도 어느새 어제의 일이 되고 말았다.

.
.
.
.

이 비 그치고 나면 '서러운 풀빛'들이 짙어 오겠지....


 * * * * *


○ 추억의 수학여행
○ 일시 : 2012. 4.14 ~ 4.15
○ 장소 : 경주 신라문화체험장, 첨성대, 계림, 향교, 최부자집, 불국사 등


1. 경주 신라문화 체험장



2. 유적지(첨성대, 계림, 향교, 최부자집) 탐방길에 나서며......




3. 3학년때 같은 반 급우들과 함께~ (맨 오른쪽이 글쓴이)




4. 첨성대 앞에서 




5. 꽃보다 남자^^ 




6. 불국사 앞에서 기념 촬영 



 * * * * * * *


○ 여의도의 봄
○ 일시 : 2012. 4.20 오후
○ 장소 : 여의도 윤중로, 국회의사당, 여의도공원 등



1. 눈부신 계절




2. 청춘은 봄이요, 봄은 꿈나라~
 




3. 상춘
 




4. 봄! 봄!
 




5. 화려한 봄날~
 





6. 봄빛
 




7. 변모하는 여의도
 




8. 
 주말같은 평일 오후




9. 
 먼 미래를 내다봤으면......




10. 모래밭 위에 들어선 육중한 몸집들




11. 여의도 한복판




12. 연못이 있는 풍경




13. 꽃으로 단장한 여의도 공원




(끝)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2-04-22 15: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그럼 저 맨 오른쪽이 오렌님이시라구요?
반갑습니다. 인상 좋으시네요.ㅎ
벗꽃 정말 흐드러지게 폈습니다.
근데 저 코 후비는 남자가 좀...ㅋㅋㅋ

oren 2012-04-23 09:42   좋아요 0 | URL
stella님 오랜만이에요.
올봄에 벚꽃 구경은 많이 하셨는지요?
저는 벚꽃 구경하러 '수학여행'까지 갔었는데,
경주가 그리 벚꽃이 많은 줄 이번에 처음 알았답니다.ㅎㅎ

사마천 2012-04-22 2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좋네요.. 여의도 벚꽃들.. 이번비에 사라져갈 꽃잎들의 모습을 여기서라도 볼 수 있었으니.. 좋았습니다 ^^

oren 2012-04-23 09:47   좋아요 0 | URL
여의도 벚꽃들은 너무 가까이에 있어서 20여년 동안 정말 자주 봐왔었는데, 카메라에 담아보기는 이번이 처음이었답니다. 오늘 아침 출근길에 보니 꽃잎들이 어느새 바닥에 많이 내려앉았더군요. 놀라운 건 오늘 아침 출근길에도 벚꽃 구경하러 오신 분들이 제법 있더라는 겁니다. 그런데 다들 땅바닥에 내려앉은 벚꽃잎들을 열심히 카메라에 담고 계시더군요. ㅎㅎ

마녀고양이 2012-04-23 12: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윤중로에 다녀오셨군요... 사람이 많죠? 하지만 벚꽃이 참 아름다와요..
얼마 전에 대화역 버스 정류장의 벚꽃 나무가 바람이 불 때마다 날리는 장면이 너무 아름답더라구요.

학생들이 담배를 피우네요.... 아하하.
즐거워보이셔요.

그리고 '먼 미래를 내다봤으면' 이라는 문구에서 너무 공감합니다. 특히 사진과 함께요.

oren 2012-04-23 13:09   좋아요 0 | URL
마녀고양이님 참 오랜만이네요..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어제 오후에는 비바람 맞으면서 혼자 우산을 받쳐들고 호수공원으로 산책을 나가봤는데,
거기 벚꽃들도 어느새 많이 졌더라구요.

이젠 다음주쯤 만개할 '강화도 고려산의 진달래' 구경이나 하러 갈까봐요..

노이에자이트 2012-04-23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동창들과 교복 입고 찍은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가끔 40대 초반의 교복자율화 세대의 연기자들이 방송에 시커먼 교복 입고 나오면서 추억의 학창시절 등등의 이야기를 하면 정말 어색하더군요.

oren 2012-04-23 19:37   좋아요 0 | URL
고등학교를 졸업한지 30년도 더 지났는데, 다시금 내 이름이 새겨진 명찰까지 달린 교복을 입고 '수학여행'을 다녀보니 기분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더군요.

수학여행 다니다가 우연히 마주친 누님같은 '여고생들'을 보는 즐거움도 여전했답니다.
(가방을 끼고 있는 저 친구는 학교다닐 때부터 '놀던' 습관을 아직도 못버렸더군요. ㅎㅎ.)






카스피 2012-04-23 2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추억의 수학여행이시라니 넘 부럽습니다.졸업한지 얼마 안되었는데도 친구들과의 연락이 잘 닳지않네요ㅜ.ㅜ

oren 2012-04-24 10:13   좋아요 0 | URL
카스피님 반갑습니다. 졸업한지 얼마 안되셨으면 '더 넓은 세상'으로 부지런히 달려 나가셔야죠.ㅎㅎ
어느 정도 정신없이 바쁜 사회생활에 몰두하는 단계를 지나 저처럼 나이를 많이(?) 먹게 되면 옛 친구들이 새록새록 보고 싶어지고 또 자연스럽게 다시 만나게 되더라구요. 회귀본능을 지닌 연어처럼요.. ㅎㅎ

페크(pek0501) 2012-04-24 1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오랜만에 좋은 사진들을 올려 주셨네요. 잘 지내셨나요?
반갑게 감상했어요.
저 같은 사람은 이런 멋진 사진을 통해 벚꽃 구경을 실컷 하네요.
우리 동네에도 벚꽃이 모여 있는 곳이 있는데, 어느 날 가 보니 벌써 떨어졌더라고요.ㅋ

고등학생 교복 입고 수학여행이라... 너무 환상적입니다. 보는 사람도
이런데 직접 해 보신 분들은 얼마나 감동적이었을까요. 그렇게 한 자리에 모이시다니
멋진 분들을 친구로 두셨군요. 오렌님도 멋지고요.ㅋ

oren 2012-04-24 23:57   좋아요 0 | URL
우리나라는 정말 어디를 가더라도 봄철 이맘때 벚꽃을 마음껏 구경할 수 있어서 참 좋은 것 같아요.
'추억의 수학여행'을 다녀온 경주가 '벚꽃'이 그렇게 많은 줄도 이번에 처음 알았답니다.

제가 올린 사진 속에 등장하는 저 친구들이 얼핏보면 상당히 '불량스러워' 보일지 몰라도 꽤나 의리가 있고 우정이 넘치는 친구들이랍니다. ㅎㅎ.

순오기 2012-04-26 2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33년만에 다시 떠난 수학여행이라니!!@@
정말 학창시절로 돌아간 듯 즐거워셨겠네요.
우리도 이런 거 한번 하자고 해야겠어요.
저는 고등학교는 설악산으로, 중학교는 경주로 갔었고, 초등학교는 그해에 대형교통사고가 나서 못 간 듯.
갔다면 아산 현충사로 갔겠지만...

oren 2012-04-27 17:07   좋아요 0 | URL
추억의 수학여행은 고교졸업 30주년에 해당하는 '나이 오십'일 때 가장 많이 온다고 합니다.
그리고 60세, 70세가 된 동창생들도 꽤나 많이 온다고 하더라구요. 우리들도 10년후 20년후 다시 '추억의 수학여행'을 가기로 약속했답니다. 순오기님께서도 기회가 되시면 꼭 한번 가보셔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