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순한 삶의 철학
엠리스 웨스타콧 지음, 노윤기 옮김 / 책세상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순한 삶의 철학 엠리스 웨스타콧 (지은이) | 노윤기 (옮긴이) | 책세상

| 2017-12-30 | 원제 The Wisdom of Frugality: Why Less is More, More or less

 


 

이 책의 제목 단순한 삶의 철학이라는 제목만 보면 반감이 생길 수도 있다. 또 그 이야기야? “단순하게 살라고? 이젠 철학적인 근거를 들어가면서 설명한다고? 됐거든! 난 충분히 단순하게 살고 있다고, 차라리 난 좀 요란하게 살고 싶어. 단지 능력과 여건이 안 되어서 참고 살뿐이야. 여기서 더 이상 어떻게 단순하게 살아.”

 

 

단순한 삶, 요란스러운 삶(단순함의 대비되는 말을 복잡함으로 했다가 분위기가 아닌 것 같아 요란스러움으로 고침)도 개인별로 다르다. 그 개념 자체를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다르기 때문이다. 생각이나 업무 또는 라이프 스타일이냐, 단지 주변 정리에만 국한시키느냐, 소비에 초점을 맞추느냐에 따라 그 성향이 달라진다. 어쨌든 최근 출간 도서나 블로그, 인터넷 매체들엔 심플 라이프, 소박함, 미니멀리즘, 느리게 살기 등에 대한 이야기가 넘쳐난다.

 

 

전통적으로 소박함과 단순함은 도덕적 개념이다. , 지혜, 행복 등의 가치와 직결된 일련의 도덕적인 지향점을 내포하고 있다. 이는 사치, 낭비, 물질주의, 소비주의, 일중독, 경쟁 등 다수의 현대인들이 살아가는 삶의 방식에 대한 비판적 시각이기도 하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오늘날 대다수의 사람들은 지역과 국가를 막론하고 소박함보다는 소비와 사치를 통해 더 큰 행복을 얻고 있는 듯하다.

 

 

이 책의 지은이 엠리스 웨스타콧은 현재 미국 뉴욕의 알프레드 대학교 철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여러 매체의 철학 칼럼니스트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단순함이란 무엇인가? 단순한 삶은 어떻게 우리를 고양시키는가? 단순한 삶은 어떻게 행복이 되는가?를 철학적으로 생각해보자고 한다. “이 책에서 나는 조금 다른 논조를 취하고자 했다. 만일 소비지상주의에 대해 신랄한 비판을 기대하고 책을 펼쳐든 독자가 있다면 다소 실망할 수도 있을 것이다.” 다른 단순한 삶(simple life or living)’을 다룬 책들과 다른 점이 있다. 소박함의 철학을 비판하는 주장들도 편향되지 않게 다루고 있다. ‘소박함의 비판적 측면에 주목한다. 소박한 삶에 열광하는 이들이 마주할 수 있는 네 가지 위험 요소가 있다. -돈에 집착하게 된다. -낭비에 대한 지나친 반감을 갖고 있다. -너그럽지 못하게 된다. -사회가 침체 될 수 있다. 만일 모든 사람이 최소한의 것으로만 충족해한다면 인류는 사회적, 물질적, 예술적 진보를 이룩할 수 없었을 것이다. 우리가 살아가면서 소비하는 많은 상품과 서비스가 모두 필수불가결한 것은 아니지만 경제의 성장과 사회의 발전을 이루는 기본적인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스스로 구두쇠(가족들이 증인이라고 한다)라고 고백하는 지은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박함이 늘 미덕은 아니다라는 생각에 힘을 준다. 무분별한 사치가 아닌 감당할 수 있는 사치에 점수를 준다. 적당한 사치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그 이유는 적당한 사치는 경제성장을 불러오고, 문화를 창조하고, 삶의 재미와 활력을 선사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아울러 심미안과 감식안을 부여한다고 한다. 공감한다. 무엇이든지 어느 한쪽으로 심하게 치우치면 문제가 된다. 좀 다른 이야기가 될지 모르지만 블랙리스트, 화이트리스트도 결국 치우침에서 일어난 것이 아닌가. ‘중도적 삶’ ‘균형 있는 삶을 다시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게 된다. 내가 좀 단순하게 산다고 나처럼 살아가지 못하는 사람을 비난하거나 정죄할 수는 없다. 그 반대도 물론 건강하지 못하다. ‘단순한 삶에 심적 부담감을 갖고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는 책이다.

 

 

#단순한삶의철학 #엠리스웨스타콧 #책세상 #신간리뷰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18-01-16 04: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표지가 정말 예쁘네요~

쎄인트saint 2018-01-16 09:58   좋아요 0 | URL
그러네요...근데..단순하진 않네요~ㅎㅎ

순오기 2018-01-17 0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표지 그림은 고흐의 ‘꽃피는 아몬드 나무‘ 죠!^^

쎄인트saint 2018-01-17 11:16   좋아요 0 | URL
아...그렇군요...좋은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