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트렌드 코드
고광열 지음 / 밀리언서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MZ세대 트렌드 코드

    _고광열 / 밀리언서재

 

 

변하는 시대, 변화하는 세대

 

최근 세간의 화제가 된 SBS 드라마 조선구마사의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역사 왜곡 논란으로 방영 2회 만에 폐지가 되었다. 그렇잖아도 요즘 중국이 김치, 한국이 원래 자기네 것이었다고 설치던 상황에 월병, 피단(삭힌 오리알)등 중국식 소품이 등장해 비난을 받았다. ‘판타지 사극을 표방했다고 하지만, 드라마 전개 과정이나 등장인물들의 캐릭터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지 못한 것도 그 이유다. 여느 때와 달리 방영 2회 만에 폐지 수순을 밟은 것은 의외이다. 그 저변의 여론 형성이 MZ 세대를 중심으로 이뤄졌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기업들이 서둘러 광고를 내린 것은 불매운동으로 이어질 조짐이 보였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M(밀레니얼)세대는 1981~1995년생, Z세대는 1996년생 이후 세대를 말한다.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90년생은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에 걸쳐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특정 세대를 묶어서 이 세대는 이렇다하고 단정 짓는 것은 무리수가 있다. MZ 세대말고 다른 세대 역시 마찬가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90년생은 좀 독특한 면이 많이 보인다. 연구대상이다.

 

이 책의 저자 고광열은 밀레니얼 세대이다. 1992년생이다. 대학에서 정보통계학과를 전공했고, 현재 중소기업에서 마케터로 근무 중이다. 저자 스스로 대한민국의 전형적인 90년생이라고 생각한다. 주위의 90년생과 00년생을 설문조사하여 실제 목소리를 담았다. MZ세대가 말하고 싶은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 아울러 세대갈등을 겪는 MZ세대와 기성세대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책을 냈다고 한다.

 

저자는 90년생을 이해하기 위한 시선을 크게 2가지로 나눈다. 신입사원인 90년생을 대하는 법과 경제력이 생긴 90년생에게 파는(마케팅)법이다. 아울러 90년생의 정체, 90년생의 뇌구조, 90년생이 일하는 방식, 90년생이 사는(buy), 90년생에게 파는 법 등이다.

 

‘90년생이 결혼 생각 없는 진짜 이유는 무엇일까? 평균적으로 90년생의 절반 이상이 결혼에 부정적이라고 한다. 기성세대는 90년생에게 결혼의 장점을 어필하지 못했다고 한다. 사실 결혼을 기피하는 것은 사회 전체의 변화이지 청년들의 문제만이 아니긴 하다. 경제적인 문제가 결혼을 결정하는 데 장애가 되긴 하지만, 그건 MZ세대에만 국한 되지는 않을 것이다. 90년생의 특징 중 하나는 현재에 집중한다는 것을 언급하고 있다. 그들에겐 노년은 너무 먼 이야기라는 것이다. 저자는 한국이 저출산을 국가적 재난이라고 생각하면서 해외로 입양을 보내는 것(해외 입양률이 세계 3위라는 것도 처음 알았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냐는 질문에 나 역시 답을 못주겠다. “출산은 장려하지만 책임은 지지 않으려는 태도이다. 국가 전체가 아직은 위기의식을 덜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결론은 아이가 살기엔 가혹한 사회라는 정서가 지배적이라는 이야기다.

 

마케팅은 어떤가? 90년생에게 파는 법은 어떤 스토리를 담고 있는가? 90년생은 트렌드 전파자라는 것에 주목한다. 현실적으로 각각의 세대는 독립적이지 않다. 서로 다른 세대와 영향을 주고받는다. 미국 통신업체 스프린트(Sprint)가 진행한 모바일의 결정적 순간(Mobile Moment of Truth)'이라는 연구에 따르면 90년생은 구매 후 내용을 공유하려는 성향이 다른 세대들보다 강하다고 하다. 다른 사람들의 소비에 끼치는 영향력이 강하다는 뜻이다. 90년생은 개인주의로 자기주장이 강한 만큼 자신의 선택을 공유하고 싶어 한다. 소비한 무엇인가를 공유하며 연대의식을 느끼려고 한다. 이외에도 ‘90년생을 움직이는 콘텐츠 마케팅이나 인스타그램 마케팅의 중요성또는 90년생이 주로 사용하는 플랫폼등도 마케팅을 업으로 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될 것이다.

 

이 책에 실린 내용들에 MZ세대들조차 그건 아닌데~”할 수도 있다. 저자도 이 책에 실린 내용들을 지인들에게 물어본 결과 약 70%의 공감을 얻었다고 한다. 평균적으로 유용하게 적용될 수 있다는 이야기다. MZ세대와 한솥밥을 먹는 다른 세대와 요즘 젊은이들을 마케팅 대상으로 삼은 마케터에게 아무튼 도움이 될 책이다. 세대가 변하는 것이 아니라 시대가 변하고 있다고 받아들이면 좋을 듯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4-02 14: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각 세대마다 항상 세대의 특징들이 얘기되는걸 보면 공통된 경험과 시간을 공유하는 것이 확실이 인간의 행동에 영향을 많이 끼치나봐요. 나이가 들어서인지 이제는 세대의 특징이고 뭐고 관심도 싹 사그라지더니 saint님 글 보니 다시 살짝 호기심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

쎄인트saint 2021-04-02 16:13   좋아요 0 | URL
예...‘공통된 경험과 시간들‘에 깊이 공감합니다. 저는 젊은 친구들의 트렌드가 사회적 트렌드로 자리 잡아간다는 점에 관심을 갖고 이 책을 보게 되었습니다. 잠시나마 변화의 흐름을 들여다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