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구입 페이퍼를 쓰는 이유는 무엇인가? 언제 어떤 책을 왜 샀냐, 하는 문제에 관한 깊은 통찰...은 *뿔 되시겠다. 책을 사는 행위도 중독이 아닐까. 수집벽이 아닐까. 다 읽을 것도 아니면서 사는 건 도대체 무슨 심리인가. 어차피 세상의 모든 책 다 읽지도 못할 거, 외국어로 된 책 제대로 읽지도 못할 거, 한글도 100% 이해 못하는 거, 까이꺼, 꽂아두고 기분 좋으면 그걸로 됐다 싶다. 물욕이라 해도 한 가지쯤에는 있어도 괜찮은 거 아니냐며. 흐흐. 합리화 오진다. 


한낮, 피부를 태양빛에 바치며 중고가게 마실 다녀왔다. 한 달에 두어 번은 가줘야 하는데 말이다. 한참 또 못 갔다. 옆으로 이사가야 쓰것어. 가면 나 망하는 건가? 




















첫눈에 마거릿 애트우드가 보여서 '당연히' 집어들었다. 응? 나 <시녀 이야기> 읽었는데. 어쩔. 그래도 이번엔 소심하게 다섯 권만 가져왔어. 칭찬해. 























앨리스 먼로의 <Too Much Happiness>는 번역판이 없나? 못 찾겠다. 한글판 소설 두 권도 제대로 안 읽었고 불어판 두 권 있는 것도 못 읽었는데. 하아. 책장의 책들 제목만 봐도 그게 어디냐며. 
































엘리프 샤팍, 어 분명 이름을 아는데, 잘 생각이 안 나, 그래도 이름이 친숙하니 사보자, 들고 온 <Soufi, mon amour> - <40가지 사랑의 법칙>. 와서 찾아보니 아아, <이스탄불의 사생아>를 쓴 작가였다. 



















조르주 상드, <Lavinia> 

언제쯤 조르주 상드를 읽을 수 있을까? <모프라>도 사두었.. 사두기만 함.ㅎㅎㅎ

목차에 Lavinia, Mattea, Mettella 라고 나온다. 작품들에 대해 아는 게 없어서 책도 잘 못찾겠다. 판본이 너무 많다.@@ 




















다비드 라게르크란츠, <받은 만큼 복수하는 소녀> 

이 책은 스티그 라르손의 밀레니엄 시리즈 5번째다. 총 6권으로 완결되었는데 라르손이 3부까지 쓰고 세상을 떠서 다비드 라게르크란츠가 이어받아 썼다. 3부까지 프랑스어판으로 어찌어찌 읽었기에 뒷부분이 궁금하기도 하고, 그렇다고 정가 주고 사 볼 책은 아니고, 스티그 라르손이 나중에는 막 싫어져서도 그렇고, 4와 6부를 언제 구할 지 기약도 없지만, 일단 헐값에 사서 짱박아두어보기로 한다. 읽는다면 아마도 욕 하면서 읽을 것 같다. 그나저나 표지 뭐냐. 이 밀레니엄 시리즈는 영화로도 만들어지고 판매부수가 어마어마...@@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07-22 21: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좋네요. 책은 저렇게 탑으로 쌓으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형태가 돼요..

난티나무 2021-07-22 22:47   좋아요 1 | URL
다음에는 더 높은 탑을 쌓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미미 2021-07-22 22: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밀레니엄 원서 표지 넘 이뽀요!!

난티나무 2021-07-22 22:53   좋아요 1 | URL
앗 미미님은 이쁘다 하십니꽈! ㅎㅎㅎ 저는 그닥… 하하 😝
이게 작가가 스웨덴 사람이라 불어판이 원서는 아니예요.^^ 그래도 한글판 표지보다는 프랑스어판이 낫네요.ㅠㅠ

유수 2021-07-23 10: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난티님 책탑 수혜자는 누구다? 저도 있습니다ㅋㅋㅋ 구경만해도 좋군요 흐흐

난티나무 2021-07-23 18:53   좋아요 1 | URL
읽지 못하고 쳐다만 보는데도 좋은 거 어쩌나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07-28 16: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보탑 석가탑이 있는가? 우리애겐 책탑이 있다!!!!! 심지어 외국 책 탑 !!!

난티나무 2021-07-28 19:16   좋아요 0 | URL
책탑 쌓는 속도로 읽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ㅋㅋㅋㅋ ㅠㅠ
그래도 책탑은 옳다!!!
 


이 각도로 사진을 꼭 찍고 싶었다. 


햇살과 바람과 테라스의 의자들과 풍경 속의 사람들, 그 길목에 자리한 평범해 보이는 중고책방. 안으로 깊이 들어가니 별세계가 펼쳐졌다. 이 분위기 무엇?@@ 아저씨, 사진 좀 찍어도 되겠습니꽈. 






기가 막히다. 유리천창으로 쏟아지는 빛 하며 가로로 정렬된 책들, 무심하게 놓인 화분들, 조각 장식, 구석의 거미줄까지, 기가 막힌 조합이야. 






가장 안쪽의 책들. 여기 오래 앉아 있으면 책 속에서 누군가가 튀어나올 것만 같다. 






차곡차곡 꽂히고 쌓인 책들, 손님이 이런 책 있어요 물으면 이것저것 찾아서 골라주는 쥔장 아저씨. 






팟캐스트도 한다며 한번 들어보라고 권유도 하고, 재즈 좋아하면 너의 콜렉션을 틀어줄 테니 음반들 가지고 녹음실에 오라고도 하고, 아저씨 말도 잘하고 넉살도 좋으세요! 눈썰미&기억력 뛰어난, 보통 아닌 쥔장님. 






어려운 책들 또 보인다. 하긴, 여기서 나에게 안 어려운 책이 있을 리가. 허허. 이름만 알아도 보니 반갑구만. 앞으론 서점 가서 아는 이름 찾기 놀이 해야 겠어. 재밌겠다. ㅋㅋㅋ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21-07-22 08: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너무 멋지고 뭔가 나중에 제 공간도 이렇게 꾸미고 싶어지는데 과연 그런 날이 올까요? 저 꼭대기 있는 책은 사다리 가져가서 꺼내오는 거겠죠? 집에 안읽은 책 쌓이는 거 답답해 하다가도 이렇게 책 가득가득한 풍경 보면 너무 좋네요 ㅠㅠ

난티나무 2021-07-22 18:43   좋아요 0 | URL
그런 날 옵니다! 올 거예요. 곧 오지 않을까요? 저도 다락방님처럼 작업실 갖고 싶어요.ㅎㅎㅎ 책도 막 쌓아놓고 싶고!!!

미미 2021-07-22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천장 유리 덕분에 시원해 보여요. 저도 좋아하는 책방 이미지가 있는데 언제 올려볼께요! 드라마에 나온거라 캡쳐해야함요. 저기 있는 책들 중에 골라 찾아줄 정도면 주인장님 움베르토 에코급 아닙니까?🤔

난티나무 2021-07-22 18:45   좋아요 0 | URL
그쵸? 유리천장(오잉!ㅎㅎ) 아니었음 매우 답답했을 듯이요.
드라마 책방이라… 딱 생각나는 건 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밖에…. 제목이 맞나???@@
진짜 쥔장님 대단하시더라고요. 리스풱!!!!!!!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2 1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잡지 기사에 들어가는 사진인 줄 착각하기 딱이네요 nantee라는 닉넴이 새겨 두시길 잘하셨어요. 습하지 않는 기후에 사는 장서가에게 가능한 책 쌓기^^

난티나무 2021-07-22 18:47   좋아요 0 | URL
아아 습하지 않은 기후!!! 맞네요. 기후 생각은 못 했어요.^^ 책 보관하는 문제도 간단치 않네요 그러고 보니…^^
 


이름이 '몰라Mollat'인 이 서점은 프랑스에서 규모 2등인 개인 서점이라고 한다.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잘나가는 서점(연간수익)으로도 2위에 올라있다. 



(출처: https://www.livreshebdo.fr/article/les-12-premieres-librairies-de-france) 



커다란 옛날 건물 한 채의 1층 전체가 서점인데 들어가면 길을 잃을 정도로 크다. 크지만 모든 책이 있는 건 아니어서 ㅎㅎㅎ 찾는 책이 없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편에는 영어원서들도 진열되어 있어서 물론 내가 영어원서를 사 읽을 깜냥은 안 되지만 왠지 그냥 좋았고. 슬렁슬렁 돌아보다가 내 눈에 똭! 




진열대에 푸코와 버틀러의 이름! 물론 그들의 책을 제대로 읽은 적은 없으나 이름만은 친숙한. 친숙하지만 너무나 어려운 그대들이여. ㅎㅎㅎ 





그래서 더 가까이서 찍어보았다. 이런 책들을 부담없이 사서 부담 전혀 느끼지 않으면서 줄줄 읽고 싶다는 가느다란 희망... 아니고 환상을 가져보다가 이내 현실로 돌아왔다는. 





진열대 뒷편의 책장에는 푸코 푸코 또 푸코가... 





한국어판 사려고 작년부터 보관함에 담아둔 실비아 페데리치의 <캘리번과 마녀>(아직 못 삼), 그리고 이번에 구입한 <혁명의 영점>도 보여 반가워서 찍음. 못 읽어도 이 칸 다 사고 싶은 이 마음은 무엇인가.@@ 나중에 보니 사진 찍은 게 이것밖에 없더라. 여기 페미니즘 책장 다 털어오고 싶었... 사면 뭐하나. 읽지를 못하는데. 정신 차려라. 캐럴 길리건이 공저로 낸 책 무지 사고 싶었는데. 못 읽어도 사 올 걸. (살 거야. 꼭 살 거야. 한글판으로라도 사자!)





버지니아 울프닷! 





모든 책에 메모가 붙어있지는 않지만 상당한 책에 저렇게 메모가 붙어있다. 대단해! 누가 언제 읽고 저렇게 쓰는 건지 궁금하다. 쥔장이 다 하는 건 아니겠지? 


꼬부랑 글자인 것만 알겠는 책들만 가득한 책방에도 즐거움이 있다. 내 비록 그 책들 다 속시원히 읽지는 못하나 세상에 나온 책들 제목만 구경하는 것만도 어디랴. 책 한 권에서 단 한 문장만을 읽을 수 있다 해도, 그게 어디냐. 그렇게 생각하도록 하자. 자괴감에 무너져 나 사라지기 전에. (공부 좀 해라.ㅠㅠ)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미 2021-07-21 19: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아름답네요~♡♡ 공포의 푸코까지도ㅋㅋㅋㅋ😭

난티나무 2021-07-21 19:59   좋아요 2 | URL
못 읽는 책이어도 왜 보는 것만으로 좋을까요?ㅋㅋㅋ 못 읽으니까 더 좋은 건가요?^^;;;;;

다락방 2021-07-21 20:2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 너무 아름답네요. 이 아름다운 사진을 공유해주셔서 감사해요! 흑흑 ㅠㅠ 어렵지만 아름다워요 💕💕

난티나무 2021-07-21 22:10   좋아요 1 | URL
조금 이따 알흠다운 책방 사진 또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vita 2021-07-21 22: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멋집니다. 서점해서 책 팔아도 먹고 살만하면 좋겠네요. 멋진 사진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난티나무님!!

난티나무 2021-07-22 00:44   좋아요 0 | URL
그러게 말이에요. 개인서점이라는 말에 입을 떡!
😊😊😊

유수 2021-07-21 22: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유해주셔서 너무 좋아요. 외국 서점들이 유리창에 책 진열해 놓은 거 좋더라고요. 책에 이 정도 햇빛과 공간 할애할 수 있다..!그런 여유가 보여섴ㅋㅋㅋ더 보여주세요🤩

난티나무 2021-07-22 00:47   좋아요 1 | URL
그렇죠? 저는 갈변이 싫어요. ㅎㅎㅎ 🤣 그런데 진열대에 책들은 또 느무 이쁘고~~~@@
다른 책방 사진 유수님은 이미 보셨을 것 같은데요.^^;;;
 

월초가 지나간지 13일째인데 말이다. 15일이 지나지 않았으니 아직 초반이라고 할 수 있을까. (아니 벌써 15일이 코앞이야!!! 시간이 눈코입을 베어가는 느낌이다.ㅠㅠ) 

그래서 책을 산다. 며칠 전부터 보관함과 장바구니를 들락날락, 500원씩 1000원씩 쌓인 적립금 몇 번이나 차례로 날려먹고, 왠지 더 늦으면 안 될 것 같은, 왠지 오늘 사야 할 것 같은, 그런 느낌이 드는 날이었다. (핑계도 가지가지. 그러면 조금이라도 적립금 더 있을 때 사지 그랬니.) 그래도 새 책은 안 샀다! 다 중고야!! 
















마거릿 애트우드, <도덕적 혼란> <먹을 수 있는 여자> 

애트우드 소설은 달랑 두 권 아니구나 세 권(<시녀 이야기> <증언들> <그레이스>) 읽었는데 왜때문에 자꾸 사고 싶은 건가. 완전 막막 좋아요!도 아니면서. 애트우드 소설 무서워. 근데 다 읽어야 할 거 같은. 

















김신현경, <이토록 두려운 사랑> 

사는 김에 배송료 줄이자 싶어 고르는 중 눈에 들어온 책. 목차 보니 막 읽고 싶어졌다. 언급된 영화 드라마 본 것 많아서 완전 재밌을 듯. 지금 올리면서 보니 전자책으로도 나왔네. 위에 <도덕적 혼란>도 전자책 있네! 

















손희정 외, <그런 남자는 없다> 

지금 읽고 있는 <한국 남성을 분석한다>에 이어 읽으면 좋을 듯. 아 이 책도 전자책 있다.^^;; 

















치마만다 응고지 아디치에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김양지영, 김홍미리, <처음부터 그런 건 없습니다> 

이 두 권은 선물용으로 구입. 
















다니엘 페낙, <학교의 슬픔> 

프랑스어책읽기모임 다음 책 한글판. 전자책도 있고 전자도서관 신청도 해두었는데 중고 많이 보여 종이책으로 미리 구입. 전자책으로 비교하며 읽기 왜 힘든지?ㅠㅠ 

















나희덕, <그녀에게> 

이웃님 글 보고 확 반해서 구입. 그러고 보니 나 시집 한 권 있잖아? 싶어 책꽂이 뒤져 꺼내놓음. (나희덕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 시도 좋을 것 같지만 그림도. 기대됨. 






 















임승유, <아이를 낳았지 나 갖고는 부족할까 봐> 

시집 한 권 더. 
















홍인혜 외, <n잡 시대에 부쳐> 

이 시리즈 책 한권쯤 더 읽어보고 싶어서. <판을 짜는 사람들의 단단한 기획 노트> 괜찮았었다. 
















이윤서 <매일 한끼 비건 집밥> 

갑자기 비건요리책을 갖고 싶다. 인터넷에 천지잖아 외쳐보지만 종이책 갖고 싶다에 졌다. 이거 말고도 몇 권 더 후보에 있는데 중고로 없거나 매장 끼워맞추기 실패해서 이것만 일단 주문. 

















필리스 체슬러, <여성과 광기> 

10월 여성주의읽기 책. 펀딩했다. 




굿즈는 왜 쿠폰을 주냔 말이지. 안 살 수 없어서 또 삼. 물욕 버린다고 맨날 말만 해. 











피너츠 북슬리브 

자동차 타고 멀리 가보니 책을 담을 무언가가 절실(한 거 맞냐)하다. 젠더 트러블이랑 노트 담을 만한 무언가가 없어서 얇은 에코백에 넣어갔더니 노트 모서리 막 휘어지고. 큼지막한 무언가가가 필요해. 아무튼 그래서 북슬리브 하나 구입해봄. 













혀클리너. 이건 필요한 거라서. 근데 꼭 알라딘서 사야만 했냐.@@ 












우산파우치. 색이 좀 현란하지만 젖은 우산을 넣을 무언가가 또 필요하다 늘 생각했다. 보온병도 들어가는 사이즈니 평소에도 쓸 수 있겠다 싶어. 어휴 이유도 가지가지. 그런데! 이거 사고 나서 보니 이런 게 있네. 이게 더 이쁘잖아!!! 























DIY 피너츠 북바인딩 키트 

이거 사 말아 한참 째려봤는데 그저께 여행지에서 돌아오는 길에 우연히 발견한 수제노트 아뜰리에에서 손바닥 노트 20유로! 주고 샀다, 나. 쥔장이 한국사람이어서 반가운 마음, 응원하는 마음에서. 근데 넘나 비싼 것. 그거 사고 오니 노트를 두 권이나 만들 수 있는 이 키트는 엄청 싸보이는 착시효과가.@@ 그래서 같이 질러버림. 지르고 5000원 할인쿠폰 씀. 잘 한 건지 못 한 건지. 아 이거도 펀딩이었다. 



*** 


책을 이렇게나 샀는데 기분이 안 풀린다. 오늘 하루종일 비 온다더니 왜 해는 짱짱 나고 난리냐. 심통 나.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7-13 21: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여성과 광기 250만부나.팔린 책이라니 펀딩 굿 초이스이신듯요^^저도 무드등 탐나서 5만원채우려고 장바구니에 책들 담았다 뺏다 하며 하루 보냈네요^^

난티나무 2021-07-13 22:26   좋아요 1 | URL
아아 진짜 굿즈들 어케요.ㅋㅋㅋㅋ 굿즈 갖고 싶어서 책 담는 심정 알라딘 늠 잘 꿰고 있는 거죠?ㅎㅎㅎ 어차피 너네 살 거잖아, 그러니까 좀 더 사고 이쁜 굿즈도 가지렴, 응? 이러면서요.ㅎㅎㅎㅎㅎㅎㅎㅎ

다락방 2021-07-13 22:1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에서 혀클리너를 팔아요???? 아놔 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오늘 너무 활력 없었는데 난티나무 님, 우리 기운 냅시다!!

잠자냥 2021-07-13 22:21   좋아요 1 | URL
저도 혀클리너에서 깜놀!

난티나무 2021-07-13 22:30   좋아요 2 | URL
실리콘 주걱도 팔던데요.ㅎㅎㅎㅎ
아 수저도 팔아요. 저 샀다가 반품함요. 쿠하하하. 비추비추.ㅠㅠ
기운이 안 올라오네요. 어쩔.. 알콜 안 받아 술도 못 마시고. 흐융. 아자!!!

잠자냥 2021-07-13 23:06   좋아요 1 | URL
수저 반품도 웃겨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수 2021-07-13 23: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많이 겹쳐서 기분이 좋아요 크하하. 눈돌아가면 안되는데 와중 북슬리브 궁금하고요

난티나무 2021-07-14 00:17   좋아요 2 | URL
굿즈 4만 이상 사면 5천 할인 중입니다.ㅎㅎㅎ 전 벌써 두번째 할인 받았네요. 컥.
북커버랑 북슬리브 저도 기대 중인데 8월이나 되어야 받을 것 같아서 ㅎㅎㅎㅎ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많이 겹친다니 저도 좋구요. 앞으로도 좋은 책 추천 많이 해주세용!!!!!^^

vita 2021-07-15 1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언니 그만 사요 그만 사자구요 제발!!!! ㅋㅋㅋㅋ

난티나무 2021-07-21 18:40   좋아요 0 | URL
계속 사면 안 되나요? 히융. ㅋㅋㅋ

그레이스 2021-07-15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난티나무 2021-07-21 18:41   좋아요 1 | URL
😅😅😅😅😅
 

호텔방의 아침
독서등을 켜고
<나의 페미니즘 공부법>
읽다가 나온 <젠더 트러블>!!!!!!!
야심차게(?) 젠더트러블 책이랑 정리노트까지 챙겨들고 온 건 비밀, 책 안 읽히는 건 안 비밀.ㅋㅋㅋ
본문에 젠더 트러블 글자를 마주하니
반가우면서도 왠지 뜨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1-07-11 21: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휴가지에 젠더 트러블과 정리노트까지 챙겨가셨다니!! 뜨끔할 일이 아니라 자랑스러워할 일인데요!! 👍🏼👍🏼👍🏼

난티나무 2021-07-12 05:21   좋아요 0 | URL
아아 가져간 건 잘한 일이었는데 못 읽은 건 ^^;;;;;;;
아침 시간에 읽으면 되는데 집중을 못하겠더라고요. ㅎㅎㅎㅎ
그래도 가지고 다닐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