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물빛 사랑
린다 하워드 지음, 박희경 옮김 / 신영미디어 / 2001년 6월
평점 :
품절


린다 하워드를 좋아한다. 그래서 린다 하워드의 작품은 거의 다 읽었는데, 그 중에서 물빛 사랑은 '색채 사랑' 시리즈 중 하나이다. 검은 전사 켈 세이빈은 고즈넉하게 혼자 휴가를 즐기던 중 적의 습격을 받는다. 평소 단련된 육체와 정신 덕분에 죽지 않고 다이아몬드 만으로 떠밀려 오는데, 마침 그곳에서 여름을 보내고 있던 레이첼에 의해 구출된다. 전직 기자로서 전남편을 음모로 잃은 그녀는 파도에 떠밀려 온 남자가 보통 사람이 아님을 알고 아무도 모르게 그를 자기 집으로 끌고(?)간다. 정신을 잃은 그를 보살피며 어미 닭과 같은 심정으로 며칠을 지내다 그가 깨어나고 서로에게 강하게 이끌리는 것을 깨닫는다. 그러나 켈을 쫓아오는 적의 위협으로 레이첼마저 위험한 지경에 빠지게 되는데.. 결국 세이빈은 자기 대신 총상을 입은 레이첼의 곁을 떠난다. 자신이 있으면 레이첼이 위험하니까. 그러나 레이첼은 그를 사랑하기 때문에 그가 곁을 떠나자 삶의 의욕을 잃는다. 그러나 두 사람의 큐피트 노릇을 자청한 제인의 노력으로 둘은 결국 사랑의 결실을 맺는다.

단순한 로맨스 같을지도 모르지만, 누구나 한번쯤 아드레날린이 마구마구 방출되는 그런 사건을 경험하기를 꿈꾼다. 그런 의미에서 이런 요원물(?)은 대리만족을 하기에 충분하다. 첩보전 같은 건 냉전시기든 그 이전이든 긴박감과 흥분을 가져다 주니까. 게다가 만능의 멋진 남자와 그에 어울리는 지성적인 여자가 엮어나가는 사랑 이야기는 괜히 부러우면서도 재미가 난다. 

심심하거나 정말 연애가 하고 싶을 때, 괜히 외로울 때 로맨스 소설을 읽으면 그런 외로움 같은 건 사라진다. 그래서 더더욱 로맨스 소설을 좋아하는지도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라의 사랑
린다 하워드 지음, 김선영 옮김 / 신영미디어 / 2000년 9월
평점 :
품절


사라는 롬을 사랑했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하지만 롬은 사라의 가장 친한 친구인 다이앤과 결혼했다. 그래도 사라는 롬을 사랑했다. 죽을 때까지 롬만 사랑하겠지... 롬은 행운아이다. 누군가로부터 절대적인 사랑을 받고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정말 신기한 것은 롬이 다이앤과 결혼할 때부터 사라를 원했다는 점이다. 롬과 다이앤은 서로를 보자마자 미친듯한 사랑의 불꽃을 태웠다고 한다. 그런데 어째서 롬은 사라에게 연정을 품었을까? 사라와 결혼하고부터는 그 어떤 여자도 돌아보지 않으면서 말이다.

린다 하워드의 작품을 좋아하는 이유는 진부한 질투와 괴상한 삼각관계와 사랑하는 연인들을 이상한 오해로 갈라지게 하는 악녀가 없기 때문이다. 항상 이야기의 중심은 연인의 내면에서 비롯된다. 다른 여자나 남자가 주위에서 껄떡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가 사랑을 깨닫지 못하기 때문에 사건들이 발생한다. 그래서 좋다. 자신의 사랑을 깨닫지 못해서 헤어지는 일이야 어쩔 수 없다지만 주위에서 방해해서 헤어지면 화가 날테니...

사라는 강한 여자다. 어릴 때부터 가정의 평안함이나 화목을 느끼지는 못했지만 내면에 크고 관대한 사랑이 자리잡고 있다. 사랑받지 못한다해도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여자이다. 사랑받지 못하는 여자가 아닌 사랑하는 여자로서 살아가는 것이 바로 사라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황혼의 결혼식
린다 하워드 지음, 황승준 옮김 / 현대문화센터 / 1998년 9월
평점 :
절판


주인공인 로안나는 정말 사랑에 대해 맹목적인 여자이다. 어린 시절 사촌 오빠인 웹을 사랑하게 되고 10여 년이 넘게 자신을 돌아보지 않는 웹을 향한 사랑을 간직하고 있다. 웹은 로안나가 아닌 아름다운 사촌 언니인 제시카와 결혼하게 되고, 로안나는 그런 웹을 여전히 사랑한다. 모두가 웹이 살인자라고 생각할 때조차도 로안나는 웹을 믿었고, 그 믿음을 웹에게 보여주고자 했으나, 차갑게 거절당하게 된다. 그래도 로안나는 웹을 사랑한다. 웹이 떠난 지 10년만에 로안나는 할머니의 부탁으로 그를 찾아가서 그에게 돌아오라고 하자, 그는 로안나의 육체를 요구한다. 모욕적인 제안에도 로안나는 그를 사랑하기에 순순히 그를 받아들인다. 여전히 그를 사랑하는 마음을 안고...

너무 신기했다. 자신을 보아 주지 않는 상대를 향한 마음이... 어떻게 그렇게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끊임없이 신뢰하고, 그리워하고, 사랑하고... 정말 사랑한다면, 아무것도 바라지 않고, 사랑할 수 있는 게 아닐까... 그렇게 사랑을 간직한 결과, 로안나는 웹의 사랑을 받을 수 있게 되었다. 절대적인 믿음, 절대적인 사랑... 그것이 로안나의 사랑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21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