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신화
서정오 지음 / 현암사 / 200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신화. 우리는 얼만큼 우리의 신화에 대해 알고 있을까. 우리는 단군신화나 주몽신화, 박혁거세 신화 등 문헌에 나오는 건국 신화가 아닌 옛 선인들, 조상들의 입에서 입으로 흐르는, 우리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신화에 대해서 우리는 잘 모르고 있다. 그리스나 로마 등 외국의 신화에 대해서는 열광하면서 정작 우리 고유의 신화를 외면하는 것은 사실 좀 어이없는 일이기도 하다.

다행히도 요즘 그런 문제점을 자각하여 고치려는 일이 많은 것 같다. 특히, 이 책은 매우 괜찮은 시도이면서 반드시 필요한 이야기들이 듬뿍 담긴 소중한 책이다. 읽으면서 내심 감탄했다. 이 책에는, 어릴 적 할머니 다리 베고 누워 옛날 이야기를 들려달라고 보채던 때 들었던 이야기들과 비슷한 정취를 가지고 있는 정겨운 이야기들이 담겨 있었다. 삼신할미 이야기나 바리데기 공주 이야기는 너무 유명해서 알고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그 밖에 대별왕, 소별왕 이야기나 활인적선의 신 내일과 장상의 이야기 등은 잘 모르는 분이 많을 것이다. 우리의 이야기인데도 말이다.

이 책을 한 장 한 장 넘기면서, 신화를 한 편 한 편 읽으면서 잠시도 눈을 떼지 못해서 결국 단숨에 다 읽어버렸다. 일단 너무 재미있어서이기도 했지만, 반드시 읽어봐야지란 마음이 강했기 때문이었다. 읽은 후 참 뿌듯했다. 조금은 내가 살고 있는 우리 나라, 우리 강산, 우리 신화에 대해 알게 되었기 때문이며, 다른 나라의 어떤 신화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뿐 더러 정서에도 맞아서 더욱 기뻤다.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한 번쯤은 꼭 읽어보았으면 좋겠다. 이 참에 몇 권 더 사서 지인들에게 선물해야겠다. 물론 가족들에게도 꼭 읽어보라고 적극 권하고.

이번 겨울 방학은 정말 신이 난다. 연인 서태후, 스스로 깨어난 자 붓다, 우리가 정말 알아야 할 우리 신화 등 계속해서 내 마음에 드는 책만 골라서 읽을 수 있었으니 말이다. 모두들 이 책의 정취에 푹 빠져 보시기를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