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장원에 머리 하러 갈 때 들고 갔다. 읽히기야 술술 읽히는데 내가 삐딱해서인지 아니면 세상이 바뀐 건지 조금 뜨악하게 읽은 부분들이 있었다. 물론 이 분들 말씀이 이 분들이 살던 때의 문자라는 건 안다. 그저 자신의 자리에서 열심히 하면 되겠지만, 속세에 때가 잔뜩 묻은 채 씩씩거리며 사는 내가 감정이 이입되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부처님의 말씀처럼 살기 쉽다면 모두가 부처가 됐겠지. 하지만 인간의 삶이란 생각보다 거칠고 어둡고 엉망진창인데 유혹적이다. 곳곳에 유혹이 도사리고 있다. 아아... 난 길을 지나가다가도 어디선가 어묵 국물 냄새가 나면 자동으로 돌아본다. 냄새의 유혹은... 거부하기 힘들다. 사실 깨닫기가 힘들기에 중생이 모두 깨달을 때까지 열반에 들지 않겠다던 지장보살님은 정말 대단하다로 끝내려고 시작한 이야기인데 결국 먹는 이야기가 튀어 나왔다. ㅎㅎㅎ

 

지난 주에 드디어 주짓수 파란띠를 달았다.

 

주짓수 도장에 발을 디딘 지 2년만이다. 여자에 작은 체구에 적지 않은 나이에 시작했는데, 의외로 재미가 있어서 꾸준히 다녔더니 어느새 2년이 지났고... 하얀 띠가 파란 띠로 바뀌었다. 관장님이 파란띠를 매 주는 데 오만 생각이 다 들었다. 뿌듯하지만 부끄럽기도 하고, 내가 받을 자격이 있나 그런 생각이 들고...

 

주짓수를 하고 부턴 부쩍 자신감이 늘었더랬다. 이제는 길을 가도 일단 도망은 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자신감. 상상 속에서는 나쁜 놈에게 암바를 걸고 초크로 기절시키고 이랬지만, 현실에서는 아마 도망만 쳐도 다행이겠지.

 

주짓수 도장을 다니면서 내가 얼마나 작은 지 알았다. 나는 키도 작지만 몸무게도 적게 나가서 늘 나보다 10키로에서 30키로 많은 사람들과 스파링을 하거나 연습을 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나보다 어리다. 어린 여자애들이 막 운동하는데 너무 귀엽고 좋아서 승부욕이 나질 않았다.ㅠㅠ 그러니 스파링을 할 때 결사항전의 마음으로 해야 하는데, 내가 얘한테 이겨서 뭐하나 이런 맘이니...

 

그래도 시간의 힘은 무서웠다. 이러다가 보라띠까지 가는 건 아니겠지... 그건 좀 무섭다. 파란띠까지야 그냥 단다고 해도 보라띠는...ㅠㅠ 하다보면 다는 건 아닐까...허허허

 

알라딘에 주짓수를 검색했더니

 

달랑 9건이 뜬다...

 

 

 

 

유도는 2천건이 넘고 태권도는 500건이 넘는데 주짓수는 달랑 9건...

 

주짓수 좋은데, 정말 좋은데...

 

오늘도 저녁에 도장 가서 열심히 해야지. 나는 나를 사랑하니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5-12 15:4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세상에... 너무 멋져요 꼬마요정님. 대박 멋지네요. 조용히 주짓수 하고 계셨군요! 책도 열심히 읽으시고 운동도 열심히 하시다니.. 세상 멋진 분 ♡
따세요 따세요 보라띠도 확 따버리세욧!! >.<

꼬마요정 2020-05-12 16:10   좋아요 0 | URL
하고 싶어서 했는데 파란띠가 되었어요!!! 좀 많이 기뻐요^^ 근데 체력이 심하게 달려서 책을 좀 못 읽었죠 ㅎㅎㅎ 아,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지만 신체 나이는 속이기가 좀 힘드네요 ㅎㅎㅎ 그래도 재밌어요

제가 보라띠까지 갈 수 있을까요? 넘 어려운데요, 그 때까지 살아있겠죠? ㅎㅎㅎ

카스피 2020-05-12 15: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대단하십니다

꼬마요정 2020-05-12 16:11   좋아요 0 | URL
고맙습니다. 대단하지는 않구요, 그냥 재미가 있어서요^^ 역시 좋고 재미난 일을 할 땐 장사가 없는 것 같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