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수지 박람강기 프로젝트 8
모리 히로시 지음, 이규원 옮김 / 북스피어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읽다가 한 번씩 궁금하긴 했지만,또 그냥 그런가 보다.하고 넘기기 일쑤였던 ‘작가들의 수입‘에 관한 것이었는데..이 책을 읽으면서 나도 모르게 동공이 확장되었다.
이렇게나 노골적이게(?) 적나라한 수치라니!!

모리 히로시라는 작가의 책을 아직 한 번도 읽어보진 못해 20년 가까이 직접 쓴 책이 278권이나 되고, 총 판매부수는 1,400만부,이 책들로 벌어들인 돈은 한화로 약 155억 원이라는 말에 잠깐 할말을 잃었다.
각종 해설사,추천사,각종 강연회,영화나 드라마 판권까지 죄다 합치면 수입은 200억원이 넘는다고 한다.그래서 1년에 10억원을 번셈이라는데.....
일본에선 꽤나 인기있는 작가이기에 가능한 것이었나?
한국과 일본의 출판업계의 차이가 있어 가능한 것일까?
아니면 작가들의 벌어들이는 수입은 비슷할까?
꼬리에 꼬리를 물고 궁금증은 증폭된다.
아무래도 어찌할 수 없는,
돈에 대한,
그래서 민감해질 수 밖에 없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가려운 곳을 살살 긁어 주듯, 속시원하게 작가의 수입을 밝혀 주는 책이 나왔다는 것은 아주 흥미롭다.
읽다 보면 작가가 되기 위한 훈련도 없이(작가는 이공계 출신이다) 더군다나 소설 읽기를 그닥 좋아하지 않는데도 소설을 쓰게 된 이유는, 딸 아이가 5학년때 재밌는 SF소설이라고 아빠한테 보여줘 읽다 보니 형편없어 보여,딸 아이에게 제대로 된 SF소설을 읽히고 싶어 쓰기 시작했다는 말들은 그야말로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그래서 책에서 밝힌 작가의 수입에 대해 부럽다!라고 생각한 관점이 작가의 타고 난 능력이 수입의 원천이 될 수 있었다는 것이 부럽다!로 바뀌었다.

돈은 그냥 굴러들어 오진 않는 법!!
작가가 낸 278권이란 숫자는 그동안 슬럼프에 빠지지 않고,나름의 꾸준한 자기 관리가 있어 왔을 것이다.
얼마전, 지인들과 가수 이선희 콘서트에 다녀왔었는데 그곳에서 이선희 가수가 본인의 입으로, 데뷔한지 35년이 되었다고 하여 순간 깜짝 놀랐었다.
긴시간 35년동안 여자 가수로 살아 남기는 결코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고 덤덤하게 이야기했지만,정상을 유지하면서 롱런하기까지엔 남모를 수모와 피 나는 노력의 시간들에 존경심이 느껴졌었다.그래서 자기 분야에서 오랜시간 버틸 수 있는 힘이 무얼까?란 생각을 골똘히 하게 됐는데,그것은 ‘재미‘와 ‘흥‘이 아닐까,라고 나름의 결론을 내렸다.
그래서인지..모리시 히로시 작가의 다작 활동 원천도 내가 재밌어 하고,좋아하는 일에 흥이 나서 임했기에 가능하지 않았나,싶다.
그것이 수입을 가져온다면 사그라 들려던 흥이 또 되살아나 에너지를 만들어 줬을지도!!!

여튼,
읽다 보니 작가를 꿈 꾸고 희망하는 사람들이 한 번쯤 읽어 본다면 상당히 도움이 될 듯 싶다.


내가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사람들은 대개 그런 사치를 부리지는 않는다. 자기가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사람은 자기가 좋아하는 대상에돈을 쏟아부을 뿐, 일반적인 사치를 부릴 필요를 못 느끼기 때문이다. 좋아하는 것이 없는 사람은 늘 남을 부러워한다. 그래서목돈이 들어오면 나도 그런 호사를 누리고 싶다. 즉 남들에게 부러움을 사고 싶다는 소망을 갖게 된다.
그러나 자기가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확히 아는 조건이그를 성공으로 이끄는 예가 많다. 그런 논리로 보자면 남을 부러워하는 사람은 성공하기 힘들다.

그리고 그 책에서도 강조했지만, 소설가라는 직업은 유망하다고는 말하지 못해도 의외로 장래성이 있는 분야이다. 이는 오로지 인건비가 들지 않아 불황에 강하다는 점, 자본과 설비가 필요없다는 점, 그리고 비교적 단시간에 제품을 만들 수 있다는 등의유리한 조건 덕분이다. 하지만 그 유리한 조건 때문에 지망자도 많다.
분명히 말하지만 글은 누구나 쓸 수 있다. 초등학교 고학년만돼도 글을 맛나게 쓸 수 있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아마 조만간 초등학생 작가도 등장하리라(내가 모를 뿐 어쩌면 벌써 데뷔했는지도 모른다).
 다만 몇 개 작품을 연달아 쓸 수 있는 사람은 글 좀 쓴다는 사람 중에서도 열에 하나 정도이다. 데뷔한 뒤 10년 동안 줄기차게 쓸 수 있는 사람은 더욱 적다. 20년쯤 지나면 데뷔한 사람 가운데 9할 이상이 사라진다.살아남는 것도 나름 혹독한 것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2-13 10: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2-14 08: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희선 2019-02-16 02: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일본은 한국보다 사람이 많아서 작가로 돈을 벌 수 있는 건 아닌가 싶기도 해요 일본에는 책을 자주 내는 작가도 많더군요 한국에도 없지 않겠습니다 모리 히로시는 돈 많이 드는 취미도 있더군요 작가로 돈을 벌고 그걸로 취미생활하는... 취미생활하려고 돈을 버는 듯도 하네요

무언가를 오래 하려면 그걸 좋아하고 즐겨야겠습니다


희선

책읽는나무 2019-02-16 08:01   좋아요 0 | URL
한국과 일본의 출판시장은 달라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면 실제로 돈을 많이 벌게 된다는군요^^
일본사람들도 요즘 책을 많이 안읽는다곤 하던데~그래도 한국보다는 나은가 봅니다.
책 판매량수가 차이가 많이 나니 말입니다.
작가가 취미생활을 영위하기 위해 집마당에 철도정원을 꾸몄다는 대목에선 참 놀라웠습니다.
나는 어떤 취미가 있나?생각해보게 되더라구요^^

해가 뜨네요~~주말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희선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