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한 아이가 매를 맞았다"

14년 전에 쓴 글이다. 연말까지 들뢰즈를 읽고 있었던 모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예수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다

11년 전 성탄절에 적은 글이다. 그땐 다른 바쁜 일이 없었나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누가 크리스테바를 읽었는가?

14년 전에 쓴 글이다. 크리스테바도 바흐친도 요즘은 다룰 일이 없는데, 게다가 번역본들도 거의 사라진 상태다. 물론 미덥잖은 번역본이 다수였던 터라 크게 아쉽지는 않지만 그렇게 인연이 끝난다는 것은 허전한 일이다. 반전이 가능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아폴로도로스의 별명

13년 전에 올렸던 글로 플라톤의 <향연> 한 대목 읽기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모맘 2019-12-19 18: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향연을 읽으면서 아폴로도로스에게는 생각의 지분을 주지 않았었는데
다시 한번 봐야겠네요
천병희쌤 역과도 비교해봐야겠습니다
재밌겠는데요ㅎㅎ

로쟈 2019-12-19 22:53   좋아요 0 | URL
크게 중요하지는 않은데 번역에 차이가 나서 궁금하긴 합니다.~
 
 전출처 : 로쟈 > 정치적인 것과 민주주의의 역설

12년 전에 쓴 글이다. 정치철학 강의를 진행중인 터라 관련서들에 다시 눈길을 주고 있는데 샹탈 무페의 책들도 그에 해당한다. 하지만 현재의 폭탄 맞은 것 같은 장서 보관 상황에서는 필요한 책을 제 때 찾지도 읽을 수도 없다. 상시적인 무력감의 가장 큰 원인이다. 그러는 와중에 또 책이사를 해야 하고... 당장은 해법이 보이지 않는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지 2019-12-16 15: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본영화 러브레터의 여주가 서고에서 먼지를 마시며 서가정리하는 모습이.
해도 해도 끝이 없는 서가 정리. 저도 오늘 서가에 책을 빼내고 버리고(후회하겠지만)
서가를 닦고 책을 닦고 책 분류를 어찌해야 할지
고민하고 있어요. 빼낸 책들은 뽁뽁이로 감싸서
상자에 넣고 분류번호를 붙여야 찾을 수 있겠죠

로쟈 2019-12-18 00:02   좋아요 0 | URL
5천권까지는 그렇게 할 수도. 수만권이 되면 견적이 안 나와요.^^;

외계인교신장치 2019-12-16 20: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 . . 액셀을 이용해 보세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냥 종이 공책 노트 하나에 그 페이지들을 다 정해서 거기에 분류까지는 아니더라도 구입하거나 받은 날 바로 바로 제목만이라도 적어둡니다. 그럼 중복해서 구입할 필요도 또 다시 살 필요가 일단은 없구요(그런데 사실은 적었던 걸 정리하면서 있는지도 모르고서 즉 망각한 거죠 뒤의 페이지라든가 다른 데에 또 기입하고 있더군요 앞에서부터 쭈욱 훑어볼 때 가끔 두 번 세 번 적은 제목의 책을 발견합니다). 쟝르별로 페이지들을 정할지 작가별로 정할지 연도별로 정할지는 자기 마음이지요. 저는 연도별입니다 일단은. 그리고 그 대상들인 책들을 어디에 보관할지는 그건 자기만의 방법으로 무슨 일련번호나 아니면, 그 특수 표시로 어디 어디 서재 칸이나 기타 장소 등등을 옆에 작게 적으면 되겠지요. 컴퓨터에 엑셀로 할 때도 마찬가지구요. 그냥 아주 쉽게 말하자면 도서관 보관 방법을 쓰면 되는 겁니다. 혹시 이미 그러시고 계시다면 주제 넘은 충고이고요. 전에 같은 책을 자꾸 반복해서 그걸 서너 번 다른 책들을 각각 또 산다는 어느 분에게 이름이라도 그 소장 도서 목록을 직접 손으로 글씨를 써서 작성하라고 . . . 그분은 아마 엑셀을 쓰지 않았을까 싶지만 그렇게 조언한 적이 있더랬죠.

로쟈 2019-12-18 00:01   좋아요 0 | URL
저는 일단 공간 문제..^^;

2019-12-16 16: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8 00: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17 2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로자님 오늘 강의 감사합니다. 늦둥이 워킹맘이라 서울가기는 어려웠는데 봄학기 때 뵐 수 있겠네요. 편하게 가세요 ^^*

로쟈 2019-12-18 00:00   좋아요 0 | URL
네, 내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