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사회학자 보드리야르의 책들을 오랜만에 다시 구입했다. 그의 책들을 읽은 지도 10년이 훨씬 넘은 듯하다. 새삼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영화 <매트릭스> 때문이 아니라(한때 보드리야르는 <매트릭스> 효과로 열광적인 주목을 받았더랬다) 토머스 핀천의 <제49호 품목의 경매>(1966) 때문이다. 50년도 더 전에 나온 소설이지만 여전히 현재적 의미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와 함께 보드리야르의 책들을 떠올리게된 것.

그의 책들 가운데서 <소비의 사회>(1970)는 대학강의에서 읽기도 했다. 지금 생각하면 그의 책 두세 권만 자세히 읽어도 되는 강의였는데 대형강의의 특성 때문에 여러 권의 책을 주마간산격으로 본 게 아닌가 싶다(번역본들의 상태기 좋지 않다는 사정도 감안해야 했지만). ‘현대사회의 이해‘ 비슷한 이름의 과목이었는데, 기억에는 보드리야르와 지그문트 바우만의 책들을 읽었다. 지금이라면 물론 훨씬 나은 강의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지만 혼자만의 생각일지도 모른다.

이번에 재구입한 건 <소비의 사회> 외 <시뮬라시옹>과 <기호의 정치경제학 비판> 등이다. 오래 전에 숙제로 남았던 책으로 가장 난삽하다는 <유혹의 대하여>는 절판된 상태라(번역도 신뢰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다) 보류중이다. 대신 1장이 번역돼있는 <섹스의 황도>(솔)를 다시 구입했다(이 역시 절판된 책이라 중고로 재구입했다. <유혹에 대하여> 1장 제목이 ‘섹스의 황도‘이기도 하다). 보드리야르를 제일 처음 소개한 책들 가운데 하나다.

입문서와 인터뷰를 포함해 상당히 많은 책을 갖고 있었는데(그 자신이 다작의 저자이기도 했다) 현재로선 행방을 알기 어렵다.그래서 일단 국내에서 가장 많이 읽히는 책들부터 다시 읽어보기로. 번역이 걸림돌이지만 영어번역본을 인터넷에서 쉽게 다운받을 수 있어서 그나마 시도해볼 수 있는 기획이다. 보드리야르 다시 읽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