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사람을 잘 그려요 엄마 아빠와 함께 신나게 그리기 2
레이 깁슨 지음, 신형건 옮김, 아만다 발로우 그림 / 보물창고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동물을 잘 그려요를 무척 재밌게 보았기 때문에 '난 사람을 잘 그려요'도 이어서 구입했다. 책 속 그림들은 무척 단순화시킨 그림이고 아이들도 쉽게 따라그릴 수 있는 쉬운 그림으로 되어 있는데, 그래도 생각만큼 쉽게 그려지지는 않았다.  

 

내 마음에 들었던(비교적 쉬웠던, 그리고 예뻤던!) 그림들을 찍어 보았다. 천사와 해적, 발레리나와 우주 비행사다.  

 

대세 김연아 선수를 떠올리며 피겨 스케이팅 선수와 카우보이도 찍어보았다. 다현양 생일이 곧 다가오는지라 쟁여두었던 책들을 꺼내두었는데 어느새 다현양에게 들키고 말았다.(물론 자기 줄 선물이란 건 아직 모른다.) 얼른 그림 그려달라고 종이 들고 온다. 원래 내 계획은 스케치북에다가 제대로 도구 갖춰놓고 예쁘게 그리는 것이었지만, A4 이면지에 형광펜과 색연필로 급조된 그림은 급조한 티가 날만큼 조잡하다. 무엇보다 천사의 대두에 무척 실망했다...ㅜ.ㅜ 

그렇지만 다현양이 어찌나 좋아라 하던지 코팅한다고 싸들고 갔다. 어쩜 좋아...;;;;; 

원래 나는 이런 그림이 아니라 이런 그림을 그렸던 사람이다. 

 

내가 버닝했던 인물 중에 가장 오래된 전조 그림이다. 이 그림은 95년도에 그렸다. 비디오 테이프 멈춰놓고 그린 게 오른쪽 그림이고 왼쪽 그림은 같은 인물을 좀 더 만화적으로 그린 그림. 실물 비교를 위해서 캡쳐 사진도 같이 올리고 싶지만, 그럼 내 실력이 너무 들통나니 여기까지만... ^^ 

 

그러니까 내 꿈이 아직 만화가이던 시절, 스크린톤도 아끼지 않고 마구 붙이던 까마득한 옛 시절에 그린 그림들이다. 첫번째는 리니지의 가드리아 왕비, 두번째는 아마도 클램프의 X이지 싶다. 세번째는 아르미안의 네딸들 외전에 실린 마누엘이다. 저게 옷차림은 따라 그려도 얼굴은 내 스타일로 나가서 원래 모델과는 조금 차이가 있다.(아주 똑같이는 못 그렸던 것이다...;;;) 

 

불새의 늪과 비천무의 두 여자 주인공을 보고 그린 그림들. 여기서도 역시 옷차림만 같다. 점찍고 풀잎 먹물로 그리고 낙옆 떨어지는 장면 그린다고 힘 꽤나 썼었더랬다. 

 

바람의 나라 연과 불새의 늪 죠엔과 레니비에다. 둘 다 원본 그림은 선물로 주고 난 복사본만 갖고 있는데, 암튼... 오랜만에 들여다 보니 또 추억이 새록새록 돋는다.  

다현양이 초등학교에 들어가고 순정만화도 사랑하게 될 즈음이면 이모의 이런 그림들을 더 선호하지 않을까? 코팅하겠다고 가져간 내 그림은 언니가 코팅지 아깝다고 안 해줄 것만 같다. 내가 봐도 길이 남기기엔 좀.....;;;; 

하여간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는 법! 책에 소개된 것처럼 얼굴 그리고 몸통 그리고 팔 다리 그리고... 이렇게 순서대로 연습하다 보면 정말 제목처럼 '난 사람을 몹시 잘 그려요' 도 가능하지 않을까. 

참고로, 만화가가 되고 싶다던 내 꿈은 이미 십 수년 전에 접어버렸다. 저렇게 그려서 직업 만화가가 될 수 없다는 뼈저린 자괴감과 함께 말이다. 흑... 그렇지만 여전히 만화는 사랑하고 있으니 꿈이 아주 사라진 것은 아니라고 꿋꿋이 말해본다. (글썽!)


댓글(25)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jy 2011-07-14 12: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만화를 몹시 좋아합니다.
이루어진 꿈도 있겠지만 이루어지지 않은 꿈이 더 많아서 박완서님도 못 가본 길이 더 아름답다고 하시는게 아닐까요^^?

마노아 2011-07-14 12:27   좋아요 0 | URL
프로스트도 그리 말했고요.^^
가보지 못한 길도 충분히 아름답고, 지금 가고 있는 길도 분명 아름다울 거예요. 미련은 미련대로 남겨두고요.^^

굿바이 2011-07-14 1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훠- 마노아님 그림 실력이 놀라운데요!!!! 멋져요^^
그나저나 저 그림을 보고 생각났는데, 고등학교 때 친구가 비천무에 한참 빠져가지고 어느 날 머리에 젓가락과 형광펜을 꽂기 시작하더라구요. 많이 비웃었습니다~ 물론 저도 형광펜은 몇 개 꽂아봤지만요 ㅋㅋㅋ

마노아 2011-07-14 13:18   좋아요 0 | URL
오오, 굿바이님 고등학교는 학생들 머리를 제법 기르게 해줬군요. 비녀 꽂아 틀어올린 머리 엄청 좋아하는데, 지금은 머리가 짧아서 할 수가 없어요. 황미나 샘은 여전히 연필로 비녀 꽂고 펜대로 꽂고 하시던데, 비녀 좋아요, 좋아...(>_<)

무스탕 2011-07-14 14:25   좋아요 0 | URL
전 결혼할때 머리카락이 엉덩이까지 내려왔었는데 그때도 비녀를 못 틀었어요.
할머니가 주신 은비녀가 있었는데 그게 어디로 가버렸는지 찾지도 못하겠고.. -_-;
저도 쪽져보고 싶은데 못해본게 아쉬워요 ㅠ.ㅠ

마노아 2011-07-14 16:08   좋아요 0 | URL
우와, 머리 엄청 길었군요. 근데 결혼식 머리는 올림머리여도 비녀 꽂기는 좀 거시기하죠. ㅎㅎㅎ
은비녀! 아, 뭔가 로맨스가 솟을 것 같은 아이템인데 사라졌다니...ㅜ.ㅜ

무스탕 2011-07-14 15: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한때 만화가가 되고 싶었지만 일찌감치 제 능력의 한계를 알아내고 일찌감치 그만 뒀지요.
울 언니는 지금도 만화를 참 잘그리는데 언니는 제대로 공부하고 그랬으면 성공하지 않았을까 미련이 남는 동생이에요 ^^

마노아 2011-07-14 16:09   좋아요 0 | URL
저 어렸을 때는 울 언니도 그림을 그리는가 했는데 제가 청소년이 되었을 때는 그리는 걸 한 번도 보지 못했어요. 자신도 이런 그림을 그렸던 시절이 있다는 걸 기억할라나 몰라요.ㅎㅎㅎ

다락방 2011-07-14 15: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오오오오오오 마노아님 짱이네요! 그림 그리는 여자였어요? 아니, 대체 만화가의 꿈을 왜 접었대요? 이정도면 저 그림책 사서 따라 그릴 필요도 없겠구만요. 와, 마노아님 멋진 여자구나. 그림 그리는 여자. 오와- 감탄 감탄. 추천은 마노아님을 위한 것.

마노아 2011-07-14 16:10   좋아요 0 | URL
음하하하핫! 다락방님의 추천은 하늘의 별따기 아니던가요. 나 별 딴 여자 사람!
저게 따라 그려서 저 정도고요, 저 혼자 그린 그림은 민망해서 못 봐요. 사람이 사람으로 아니 보인답니다.ㅜ.ㅜ
게다가 그릴 때마다 주인공 얼굴이 바뀌어서 도저히 만화가가 될 소질이 보이질 않았어요. 흑...ㅜ.ㅜ

무스탕 2011-07-14 19:50   좋아요 0 | URL
http://blog.aladin.co.kr/fallen77/1047182

이런 물증이 있구만 다락방님은 왜 마노아님을 부러워하고 그러삼?
=3=3=3=3

자하(紫霞) 2011-07-14 20:38   좋아요 0 | URL
오홋~무려 07년도 그림!!

마노아 2011-07-15 02:16   좋아요 0 | URL
오오, 제가 다락방님을 아직 몰랐던 때의 그림인가요? 처음 봐요. 무척 닮았어요!! 예술적 끼가 넘치는 다락방님!!

다락방 2011-07-15 16:34   좋아요 0 | URL
아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 그림이 왜 여기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과거는 감출수가 없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노아 2011-07-15 18:00   좋아요 0 | URL
정말 무서운 일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마녀고양이 2011-07-14 16: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 저두 만화가 되고 싶어서 엄청 따라 그렸는데....
마노아님의 그림이 훨씬 멋지군요. 이 페이퍼는 코알라 보여주지 말아야지.
그림 인쇄해달라고 난리치겠어요... 대단대단.

마노아 2011-07-14 16:11   좋아요 0 | URL
순정만화 붐 세대인지라 많이들 만화가를 꿈꾸던 시절을 보냈죠.
아, 정말 온 세상이 순정만화 같던 시절이 있었어요. 그때는요.^^ㅎㅎㅎ

블루데이지 2011-07-14 19: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그릴 줄 아는 사람 그림은 졸라맨 뿐인데......
마노아님~~ 멋지신데요!!
저는 손재주 많은분들 참 부럽던데...부러운 분 또 한 분 생겼네요~~
취미로라도 열심히 하셔요~~ 응원합니다..^^

마노아 2011-07-15 02:17   좋아요 0 | URL
그림 안 그린지는 10년을 훌쩍 지났는데 가끔 그려보고 싶어져요. 생각날 때면 그려봐야겠어요.^^

순오기 2011-07-16 1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예전에 올린 페이퍼에서 그림 솜씨를 보긴 했지만, 이렇게 잘 그렸다니 놀랍니다!!!
디테일한 솜씨라니~~~~~~~^^

마노아 2011-07-15 10:59   좋아요 0 | URL
예전에 올린 그림과 중복되었을 텐데 뭘 올렸는지 기억이 안 나서 그냥 올렸어요. 막간 자랑질이에요.^^ㅎㅎㅎ

BRINY 2011-07-18 18: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멋지신걸요! 학교 다닐 때 주위에 꼭 마노아님같이 만화그림 잘 그려서 인기많던 친구들이 있었지요.

마노아 2011-07-18 22:58   좋아요 0 | URL
전 별로 인기는 없었지만...ㅋㅋㅋ
주변에 훠얼씬 잘 그리는 애들이 꼭 있긴 했습니다. 아하하핫^^ㅎㅎㅎ

달사르 2011-08-18 20: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꺅. 마노아님, 멋지십니다!
<난, 사람을 잘 그려요> 그림책을 보면서 나도 살까..하면서 읽어내려왔는데, 만화 주인공들 그리신거 보고 깜짝 놀랐어요. 어므어므..반했어요!! 마누엘의 저 장면은 나도 기억나요! 리할과 마누아의 아들, 마누엘..아..옛 생각이 아련합니닷.

마노아 2011-08-18 23:21   좋아요 0 | URL
영원한 고전 아르미안의 네 딸들이에요.^^
이 작품을 능가하는 새 작품이 과연 나올지 궁금할 지경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