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사랑 문학과지성 시인선 16
최승자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8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무 좋아하는 시, 


사랑하던 기억이 사무칠 때면. 팍팍하게 남은 몫을 살아가는 것만이 남겨진 것 같을 때면. 

내게도 꽃잎 같은 시절과 그래서 더 상처로 남은 순간이 있었다는 것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