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 마르크스 범우문고 266
블라디미르 일리치 울리야노프 레닌 지음, 김승일 옮김 / 범우사 / 201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_청년마르크스



청년시기 마르크스의 삶을 복원하려 애쓴 흔적이 역력한 라울펙의 영화. 
수염이 그렇게까지(!)풍성하지 않은 스물여섯의 썽썽한 마르크스를 만날 수 있었다. 
더하여 영원한 동지 엥겔스도!
_
두 친구는 만나자 마자 영혼을 적시면서 술을 퍼붓는다. 격렬한 오바이트 도중 마르크스가 한마디 한다. 
“야야, 나 방금 좋은 생각이 났어. 지금까지의 철학은 세계를 모두 해석했을 뿐.. 
중요한건 세상을 변혁하는 거야. (포이에르바하에 관한 테제 11번)
뭐 그렇게 의기투합하여, 공산당 선언을 집필하고,공산당을 만들고, 발표하기 까지의 이야기.

영화의 대부분은 의외로 so 스윗한 남편인 마르크스가 경제생활이 벅차서 괴로워하는 내용이고, 중간중간 당대의 철학적-실천적 논쟁이 펼쳐진다.(책을 미리 보지 않고 갔으면 조금 졸렸을 지도)

영화를 통해 새로 알 게된 이야기는 브루주아 엥겔스와 그의 공장에서 일하는 노동자였던 메리번스의 연애.(역시, 청년은 사랑이죱. -ㅅ- 재벌2세와 신데렐라 스토리가 아니다... 그걸 미러링같기도..!!)

여하튼 200년전의 사회주의자+페미니스트의 연애관계를 유추해볼 수 있었다.

마르크스의 결핍을 아주 잘 알고 
그 마저 인정해줄 것을 엥겔스에게 당부하는 ‘예니’의 ‘사랑’도 기억에 남는다.

영화의 끝무렵, (1848년 혁명이 목전이지만 아직은 모르는 상황) 조직건설과 혁명에 정력을 다 쏟았던 두 친구가 지친표정으로 주절주절 신세한탄을 늘어놓는다.

“너만 힘들어? 나도 힘들어!” 

남이야기 같지 않았다.
데모에 나선 누구라도 겪는 그런 이야기!
그러니까 혁명가의 삶이란 지긋지긋한 공안탄압이 주가 될 것 같지만, 사실은 가족과의 관계문제(엥겔스)-경제생활문제(마르크스)가 대부분이라는 것을 알려주는 영화였다. ㄷ ㄷ ..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랑, 혁명, 동지, 술, 그리고 투쟁. 모처럼 두근두근 했음. 
또봐야지 ㅋㅋ

_
_

#책_카를마르크스


영화를 보기전에 간단하게 읽으려고 (얇아서) 집어 들었는데 하루 내내 읽게됨.

마르크스와 그의 사상에 대한 무려 ‘레닌’의 논문이다. 마르크스의 생애와 사상 체계를 간단하게 정리하고 있다. 말그대로 ‘정리’만 한 것이라서, 주관적 문장은 거의 없다 시피 하지만, 이 부분이 재밌다.

"(p. 14-15)
망명자 생활의 사정은 마르크스와 엥겔스 사이에 오고간 왕복 서간에서 특히 자주 나타나고 있듯이 매우 곤란했다. 궁핍은 마르크스와 그 가족들을 실로 질식시킬 뿐이었다. 만일 엥겔스의 헌신적인 경제적 지원이 없었다면 마르크스는 <자본론>을 성취시킬 수 있다는 생각도 못했을 뿐만이 아니라, 의심할 것도 없이 물질적 궁핍에 억압되어 파멸했을 것이다.
그 뿐만이 아니고 마르크스는 소부르주아적인 사회주의의 유력한 제 학설 및 모든 조류에 의해서 끝없이 가차없는 투쟁을 계속했고, 그러는 가운데 매우 화가 나게 됐으며, 또 아주 바보스럽게도 대인적인 공격에 대한 방어를 하지 못했다. 그리하여 망명자들의 그룹으로부터 떨어져 나온 마르크스는 그 힘을 주로 경제학 연구에 계속적으로 쏟을 수가 있어서 일련의 역사적인 모든 역작을 쓸 수 있었고, 또한 그의 유물론적인 이론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마르크스가 일련의 (당시에는 지금까지의 모든) 사상과 역사에 관한 사상투쟁을 전개하느라 매우 화가 나게 되어, 사회생활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코멘트. 그리고 그 덕에 오히려 자본론을 비롯한 역작들이 만들어 졌다는 아이러니.

주변에 글은 참 잘쓰는 데, 분노 조절장애가 있어 힘들어 하는 친구가 있다면,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주시길. 혹시 아나, 엥겔스적 역할을 하게 될지.

천재는 재능이나 영감 같은 것이 많이 주어진 사람일 것 같지만, 어쩌면 ‘결핍’이 그의 동기일지도 모르겠다. 그 결핍을 메꾸기 위한 인고의 노력이 더 위대한 무언가를 만들어 내기도 하는 듯.
그리하여 꼭 천재가 아니라 하더라도 ‘결핍’을 사랑하기로 하자. 멋진 변화의 에너지로 작용할지도 모르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