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긴 이별을 위한 짧은 편지 (반양장)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68
페터 한트케 지음, 안장혁 옮김 / 문학동네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이 드러나는 내러티브보다는 주인공의 의식을 쫓아가는 여정을 다루고 있는 소설이기에, 처음부터 진득히 손에 들고 읽기가 쉽지만은 않은 소설이었다. 그러나 어느 부분 (특히 주인공이 클레어와 만나 함께 여행하는 부분)부터는 조금씩 쉽게 읽히기 시작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라딘에서 매번 리커버 도서들이 나오면 관심을 가지고 보고 구입하고 있다. 선정된 책들이 워낙 유명한 책들이고 또 리커버가 너무 좋아서 꼭 소장하고 싶은 욕구를 일으킨다. 물론 감탄할 정도로 뛰어난 리커버 도서가 있는가 하면, 조금 아쉬운 도서들도 있다.

 

 

개인적으로 알라딘 최고의 리커버 도서로는 하가시아 게이고의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을 꼽고 싶다. 소설이 워낙 감동적이기도 하지만, 리커버 도서가 너무나 멋지게 디자인되어 있다. 표지 디자인부터, 양장재질, 내부의 책장의 겉면에 금색을 덮입힌 것 까지. 디자인과 재질면에서 흠잡을 수 없는 최고의 작품이었다. 독특한 빨간색과 가운데에 구멍을 통해 입체적인 디자인까지, 이 책의 매력을 더욱 극대화 시켜 주는 리커버 판이다.

 

 

 

반대로 가장 아쉬웠던 책은 솔제니친의 [수용소군도]이다. 사실 이 책을 엄청 기대했다. 읽고 싶어도 구입할 수가 없어서 중고서적을 뒤질 정도였다. 그런데 알라딘에서 출판사와 손을 잡고 리커버로 출간한다고 하니 얼마나 기대가 되던지. 출간하자마자 바로 구입했다.

 

물론 이 책 자체를 구입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그만큼 이 책은 인류사에 남을 걸작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책의 위대성을 따라기지 못하는 품질은 좀 아쉬웠다. 나 뿐만 아니라 온라인상에서도 불만글들이 많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가장 많이 언급되었던 불만은 건 책박스를 너무 꽉 맞게 만들어서 책을 한 번 빼면 다시 박스에 넣기가 어려운 것이었다. 아마 재작하면서 칫수의 오류가 조금 있었지 않나 싶다. 책도 양장이 아니고, 왠지 이상하게 열 때도 부드럽지가 않고 계속 닫히게 되어 읽기가 많이 불편했다. 그럼에도 워낙 뛰어난 작품이여서 다른 부분들을 감안하고 읽고 있는 중이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다음으로 좋아하는 리커버의 책은 스티븐 킹의 [유혹하는 글쓰기]이다. 글쓰기에 관심이 있어서 이 분야의 책들을 많이 구입해서 읽는데, 너무 이론적인 부분에 치우쳐 있는 것들이 많아 아쉽다. 이 책은 실질적으로 스티븐 킹의 경험을 이야기하고 있어서 무척 공감을 하며 읽었다. 양장 품질이 좋고, 재질도 좋아서 오래 오래 보관하기가 좋은 책이다.

 

 

 

마지막으로 구입한 책은 자신의 처절한 경험과 마주하며 글을 쓴 작가인 '프리모 레비'의 자전적인 소설 [주기율표]이다. 프레모 레비는 이탈리아 출신의 유대인으로서 무솔리니에 대항하다가 수용소로 끌려 간다. 그리고 결국 가장 끔찍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수용된다. 그곳에 수용된 대부분의 사람들은 죽었지만 그는 살아남았다. 그리고 자신의 삶을 글로 증언했다. 그것이 너무나 끔찍한 투쟁이었을까? 결국 노년에 자살로 생을 마감한다. 그의 작품을 읽고 그의 생애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이 책을 구입하게 되었다.

 

 

이 책은 비록 양장은 아니여도 품질은 매우 마음에 드는 책이다. 다만 아쉬운 것은 디자인이다. 조금 무언가 어설프다는 느낌이 든다. 화학자인 저자의 인생을 담기에 주기율표를 표지에 디자인한 것이 조금은 무리라는 생각도 들고, 책표지 옆면의 제목도 전체적인 디자인과 조금 동떨어져 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개인적인 생각이기에, 이런 디자인을 더 좋게 보는 사라도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해 보기도 한다. 

 

 

자신이 좋아하는 책을 멋지고 아름다운 디자인과 품질로 소장하고 싶은 마음은 모두 애서가들이 가지고 있는 욕구일 것이다. 그래서 알라딘에서 리커버 도서들이 나오면 기대감으로 구입하고 소장하고 있다. 멋진 책도 있고 조금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알라딘의 리커버 도서들을 구입할 예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좀도둑 가족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76
고레에다 히로카즈 지음, 장선정 옮김 / 비채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족이란 무엇인가에 대해 새롭게 생각하게 하는 소설입니다. 세상에서 모든 사람에게 버림 받아도 마지막까지 안아 주는 사람이 가족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그 관계가 비록 혈육이 아닐지라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스데이 걸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카트 멘쉬크 그림, 양윤옥 옮김 / 비채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사단장 죽이기 이후 다시 출간되는 하루키의 작품이네요... 이번엔 짧지만 더 강렬한 하루키의 감각을 그림과 함께 느낄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유럽 근현대사 - 제국 지배에서 민족국가로
오승은 지음 / 책과함께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럽역사,특히 동유럽 역사에 관심이 많아 이 책에 관심이 많습니다. 지금의 동유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종교와 함께 이동한 동유럽의 여런 민족들의 투쟁과 분단의 과정을 이해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동유럽의 근대와 현대의 모습을 매우 입체적으로 그리고 있는 책일 것 같아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