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아- 

이 책을 읽기 시작했는데, 한숨부터 난다.

재미가 있고 없고의 문제가 아니라, 이 책은 사랑 이야기인데, 여자가 침대에 몇 개월째 누워있기만 하는 '혼수상태'인 거다. 여자는 청각만 살아있는데, 여자가 입원해있는 병실에 한 남자가 잘못 찾아들면서 이들의 관계가 시작된다. 여자에게서는 쟈스민 향기가 나고, 남자는 그 향기를 좋아한다. 이들이 아마도 사랑을 시작하게 될 것 같은데, 대체 이 이야기는 어디로 진행될 것인가. 혼수상태의 여자와 사랑이 '시작'된다면, 그 찬란하고 아름다운 시작에 일단, 일상을 공유하는 게 힘들지 않겠는가. 희망적이 될지(그러니까 여자가 기적적으로 깨어난다든가!), 절망적이 될지 모를 이 이야기를 내가 읽어도 좋을까. 나는 온갖 소설과 영화에서 '사랑을 이루지 못한' 가슴아픈 등장인물에게 크게 이입하는 경향이 있는데, 아, 이걸 내가 .. 감당할 수 있을까. 벌써부터 머리가 지끈거린다. 도대체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와 시작되는 사랑은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해서 읽고 싶은데, 그런데 슬프고 안타까울까봐 시작하고 싶지 않은 기분이기도 하다. 







오늘 아침 통화에서 망고남은 <라디오 스타>라는 프로그램에 '오상진' 아나운서가 나온 얘기를 했다. 처음에 그가 자신의 애인을 처음 만나 함께 책을 읽고 이야기를 나누면서 사귀게 됐다, 그런 뉘앙스의 얘기였다. 그러자 프로그램 엠씨가 '가장 최근에 읽은 책은 무어냐', '곧 결혼할 여친에게 빌려준 책이 무어냐' (이것이 정확한 질문이었다고 합니다) 물었고, 오상진은 이 책을 얘기했단다. 그런데 그 뒤에 엠씨들이 아무런 반응도 없었다는 거였다. 아무도 이 책을 알지 못했던 것. 이 얘기를 망고남이 왜 내게 했냐면, 나는 당연히 이 책을 알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나는 책을 많이 읽고 게다가 소설을 좋아하니까, 이 책을 당연히 얘는 알거야, 하는 생각으로 내게 했던 거다. 그러니까 그가 생각하는 적절한 반응, 또 내가 했으면 좋았을 반응은, 


"오, 나 그 책 알지. (혹은 읽었지). 그거 중국 작가가 쓴 소설이야" 였던건데, 


어디 사람의 일이 그렇게 생각대로 진행되어 지던가. 나는 '너는 (당연히) 알지?' 라는 그의 물음에 '나 모르는데?' 했다. 게다가 한 술 더 떠, '제목이 힐링서 느낌이네' 했던 것.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는 '힐링서는 아닌 것 같던데?' 했고, 부랴부랴 내가 검색을 해보니, 소설이더라.





아...자존심 상해. 내가 이 세상의 모든 소설을 다 알 순 없지만, 당연히 그럴 순 없지만, 그래도 이 부분에서 아는 척을 똭- 해줬다면 완전 멋졌을텐데...몰라서 자존심 상해. 시무룩.... 그래서 일단 보관함에 넣어두었다. 그에게 나는 자기 주변에서 책을 가장 많이 읽는 사람인데, 아아, 몰랐어, 이 책 존재도 몰랐어, 아아아아아, 자존심 상해. 부르르- 세상의 모든 소설을 죄다 읽어내고 싶다!!!! 으르렁-



넌 내게 모욕감을 줬어.....






어제 북플 친구가 이 책을 올리고 리뷰 쓴 걸 봤는데 급 호기심이 생겼다. 애정씬의 수위가 높다던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또 그런 걸 좋아하니까? 그런데 이 책의 소개를 보면, '불륜 로맨스'라고 되어 있더라. 어? 불륜 로맨스? .... 불륜 로맨스 라는 게 성립될 수 있는 단어인가? 자기들은 그것을 사랑이라고 하면 로맨스고, 누군가의 법적 배우자라면 불륜 이니까, 불륜 로맨스...라는 게 없을 순 없고, 있겠지만, 불륜 로맨스? 흐음. 따지고 보면 레오와 에미도 불륜이었고, 안나 카레니나도 브론스키와 불륜이었지만... 

이 책은 불륜 로맨스를 낭만적으로 그린 걸까????????? 뭔가 정체를 확인하고 싶어진다. 

라기 보다는 사실 야한 걸 읽어보고 싶다.....










벌써 4월 중순인데, 이번 해에 아직 비염에 시달리지 않고 있다. 어어? 비염 올 때가 지난 것 같은데? 혹시... 프로폴리스를 먹어서 내가 괜찮은건가? 


비염에 프로폴리스가 좋다는 말을 아주 많이 들었고, 아이허브 사이트에 들어갔다가 후기를 보기도 했다. 그래서 잠깐 먹었었는데 내겐 큰 효과가 없이 비염은 잘만 찾아오는 것 같았던 거다. 그래서 잠깐 먹다 말았는데, 나이 들면서 뭔가 몸을 위해 비타민을 챙겨먹어야겠다고 생각했고, 그런 과정에서 면역력에 좋다는 프로폴리스를 다시 먹어보자 생각하게 됐던 거다. 그래서 비염이 찾아오기도 훨씬 전부터, 한 3-4개월 된 것 같은데, 거의 매일 빠뜨리지 않고, 한 알씩 먹다가, 지금은 두 알씩 먹고 있다. 그런데 정말 비염이 안오는 거다. 아직 올 때가 아닌건가? 아니면 나 진짜 효과보고 비염 피해가고 있는건가? 궁금해진 나는, 내가 인터넷에 쓴 글들을 검색해봤다.


비염을 앓을 때마다 고통스럽다, 괴롭다, 때가 됐다 등등 글을 썼던 기억이 있던 터라, 알라딘이며 여기저기 내가 써둔 글들에 '비염'을 검색어로 넣고 검색했더니, 오오, 아니나다를까, 결과가 나왔는데, 봄에 내가 앓았던 때는 3월 이었어! 3월 초에 늘 비염을 앓는다고 써놨던 거다. 그런데 지금은 4월 중순이야. 꺅 >.< 나는 프로폴리스의 효과를 보고 있는 거야!! 아아, 기록은 이렇게나 의미가 있어. 이렇게나 중요하다. 아아, 기록하는 나를 나 자신이 사랑합니다 ㅠㅠㅠㅠㅠ


내가 아이허브에서 주문하는 프로폴리스는 이것. 후기를 보니, 모든 염증에 좋다고 한다. 비염을 앓는 여러분 참고하세요.






(hellas 님 보시라고 추가한 사진입니다!)





아침에 동료 직원이 커피를 내렸는데, 커피향을 맡고 기분이 좀 좋아진다. 나는 정말이지 좋은 냄새로 기분이 금방 나아지는 성향이 있는데, 나같은 사람들이 나 말고도 많이 있을 것이다. 어제는 길을 걷다 바람이 부는데 내게서 좋은 향이 나는 거다. 내가 내 귀 뒤에 뿌린 향수 냄새가 내 코끝으로 와서, 또 너무 좋았다! 좋은 냄새는 진짜 너무 기분 좋게해! 커피 향을 맡고 기분이 좋아서 동료에게, 이 커피 냄새 맡으니 기분이 너무 좋아, 너도 좋으니? 물으니, 자기는 냄새 잘 못맡는다는 거다. 냄새 나는지 잘 모르겠다고. 아아, 그러나 나는 냄새를 잘 맡는다. 지독하게 잘맡어... 어디에서 보니까 냄새를 잘 맡는 사람이 식탐이 있다던데, 저로 들자면, 그 말은 사실이고요...



이 얘길 한 적이 있나 모르겠는데, 고등학교 1학년 때 친구의 집에 놀러간 적이 있다. 둘다 교복을 입고 있었고 친구의 집이 꽤 높은 층이어서 아파트 엘리베이터를 탔다. 거기엔 친구와 나 말고도 다른 아저씨 한 분이 타셨는데, 엘리베이터 안에서 음식 냄새가 나는 거다. 친구는 '떡볶이 냄새'가 난다고 했는데, 나는 '으음, 이건 떡볶이가 아니라 양념통닭 냄새인데?' 했고, 우리의 이런 대화를 옆에서 가만히 듣고 계시던 아저씨가 나에게 '학생 코가 귀신이네, 내가 양념통달 가져가고 있어' 이러면서, 양념통닭이 든 봉투를 들어 보이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친구랑 나랑 빵터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아저씨가 배달을 가고 계셨던 건지, 포장해 사가지고 가는건지 모르겠지만, 정말 양념통닭이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나도 이런 내가 싫다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31)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v책한엄마_mumbooker 2017-04-11 09: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저도 하이랜더에 푹-빠졌습니다.
(불륜이지만 불륜아닌 로맨스입니다.무엇보다 여성이 연상에 리드하는게 완전 제 취향)

오상진은 저기 가서도 그 책 얘기를 했군요.
아무래도 읽은 책이 저 책 밖에 없는건지..ㅠㅠ
제가 비밀독서단 팬이라 빠지지 않고 봤는데 빠지지 않고 저 책 얘길 했어요.ㅎ

다락방 2017-04-11 09:59   좋아요 0 | URL
아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그러면 오상진은 저 책만 읽은 겁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너무 웃기네요 ㅋㅋㅋㅋㅋㅋ 여기서도 저기서도 저 책 얘기만 했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빵터졌어요.

그나저나 불륜이지만 불륜아닌 로맨스는..뭘까요? 하이랜더 검색해봐야겠어요. 음, 근데 혹시 [아웃랜더]를 잘못 표기하신 거 아닌가요??? (아웃랜더라면 저도 읽었고, 여자가 연상이며, 불륜 아닌 불륜 로맨스가 설명되지요.)

tv책한엄마_mumbooker 2017-04-11 10:42   좋아요 0 | URL
아웃랜더 맞아요!!
거기 지역이 혹시 하이랜드(?)였을까요?ㅠㅜ

다락방 2017-04-11 10:53   좋아요 1 | URL
하하하하하. 아웃랜더가 맞았군요!
그런데 지역에 하이랜드가 나오는지는 저도 기억이 가물가물하고요...

하이랜더 라면 ‘크리스토퍼 램버트‘ 주연의 영화 시리즈가 있어요. 어쩌면 그 영화 시리즈 때문에 헷갈린 걸수도 있을 것 같아요, 꿀꿀이님.
아웃랜더 재미있죠! 연하의 스윗한 남자 제이미!
저는 그 책에서 제이미가 클레어에게 대체 종아리에 난 털을 왜 미냐고 놀라며 묻던 장면이 인상 깊어요. 후훗.
(그리고 오럴섹스 장면과....)

singri 2017-04-11 0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오상진 펑펑 우는거만 봤는데 책얘기도 했군요 ㅋㅋ

다락방 2017-04-11 10:00   좋아요 0 | URL
네, 책 얘기도 했는가 봅니다. 저도 인터넷에 올려진 우는 영상만 봤는데 말입니다 ㅎㅎ

2017-04-11 10: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17-04-11 10:12   좋아요 0 | URL
오오, 알려주셔서 고맙습니다. 방금 수정했어요. 제가 통화하고난 걸 옮긴 거라 이런 부정확함이 ㅋㅋㅋㅋㅋ 고마워요!

그나저나 비밀글 님도 모르는 책이었군요. 나만 모르는 게 아니었어!!! 아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씐난다!!!!!!

단발머리 2017-04-11 1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ㅎ 너무 웃겨요. 저, 오상진 아나운서 좋아합니다.
인물 보고 좋아했지만, 그 날 방송에서 이탈리아 요리 2년 배웠다고, 한식 뭐, 또 중식이라고 했던가,
아무튼 요리 잘 한다고.....아내를 위해 요리할 거라고, 하는데....
와.... 세상은 이렇게 쏠려서 가는 건가. 멋진 남자가 이탈리아 요리 해 준다면, 그녀의 세상은 어떠할 것인가.
막 부럽기도 하고, 예비 신랑신부의 하트뿅뿅이 전해져서 또 부럽기도 했습니다.

근데, 위에 꿀꿀이님 댓글보고 에잇!!!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정말 다른 프로에서도 이 책 이야기 했단 말이예요? 그럼 두 가지 중 하나인데....
읽은 책이 그거 하나이거나, 그 책이 완전완전 좋은 책이거나....
뭘까요, 진실은?!?

다락방 2017-04-11 10:21   좋아요 0 | URL
저도 그 요리 배웠다고 한 영상 봤거든요. 우앙 멋지다 좋다 했어요. 자기가 요리한 거 맛있게 먹어주는 거 보는 거 좋다고 하잖아요. 아아, 잘생기고 똑똑하고 스윗해... 역시 가진 자가 다 가졌는가...라는 생각을 했답니다. 게다가 오늘 알았는데 책도 많이 읽는다잖아요? 아아, 멋진 남자가 멋진 걸 다 하는 것 같아요. 여자친구 온 거 알고 계속 쳐다보는 것도 너무 예쁘더라고요. ㅋㅋㅋㅋㅋ 멋져요! ♡ 예뻐요 ♡ 역시 하트뿅뿅이 좋아요. 히잉~

그래도 오상진인데... 읽은 책이 그거 하나여서라기 보다는, 그 책이 완전완전 좋은 책이어서가...아닐까요? 제가 읽어보고 판단하기 위해 일단 보관함에 넣어두었습니다. 불끈! ㅎㅎㅎㅎㅎ

비연 2017-04-11 1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람아 아 사람아> ... 좋은 책이에요. 오상진이 이 책을 애인에게 주었다니 좀 의외라는 생각이. 꽤 오래된 책이라.
이 책 저자는... 넘 빨리 세상을 떠났죠. 이 책을 생각하면서 마음이 아팠던 기억이... 이 책, 추천합니다, 저도.

다락방 2017-04-11 10:33   좋아요 0 | URL
오, 그렇군요! 안그래도 읽어봐야지 싶어서 보관함에 넣어두었거든요. 오상진이 저렇게 여자친구에게도 추천했던 건, 저 책이 좋아서였군요! 저도 꼭 읽어보겠습니다!

2017-04-11 10:3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11 10: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11 1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11 17:5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건조기후 2017-04-11 1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상진에 대해 기억나는 게 하나 있는데, 아주 옛날에 무슨 프로그램에서 오상진 집을 찾아갔는데 오피스텔 창문에 온통 신문지를 붙여놓은 거예요. 엠씨들이 보고 놀라서 창문에 왜 저렇게 신문지를 붙여놨냐니까 햇빛이 너무 들어와서요. 라고 덤덤하게 말하는 거 보고 빵 터졌었네요. 그러니까 햇빛을 가리려면 블라인드나 커튼을 달지 왜 신문지를... 그 때 그랬던 사람이 막 인테리어에 관심도 많고 이탈리안 요리도 2년이나 배우고 그런 얘기하니까 생소하더라고요. 긴 세월동안 충분히 바뀌었을 수도 있지만 그 때 그 신문지는 너무도 충격적이었어서ㅎㅎㅎ

다락방 2017-04-11 11:26   좋아요 0 | URL
아니, 창문에 신문지라니 ㅋㅋㅋㅋㅋ 그런 사람이 2년이나 요리를 배운 스윗한 사람이 되었군요! 으음, 연애 혹은 사랑의 힘이 그렇게 변화시킨 걸까요? ㅎㅎㅎㅎㅎ 뭔가 사람들이 자신이 기억하는 오상진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씩 해주는 거 너무 재미있네요. 그리고 그것들이 다 저마다 좋은(?) 얘기들이어서 좋으네요. 역시 사람은 어디에서나 바르게 살아야 하는것인가 봐요. ㅋㅋㅋㅋㅋ

hellas 2017-04-11 1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 비염 프로폴리스 저두 살까봐요. 리뷰 잘읽다 프로폴리스에 딱 꼿혀서 다른건 잊었.....ㅋㅋㅋㅋ;ㅂ; 그런데 캡슐 크기가 얼마나 되나요. 그거 중요한 문제라:)

다락방 2017-04-11 17:51   좋아요 1 | URL
헬라스님 보시라고 캡슐 크기 사진 찍어 추가했어요. 참고하세요. 보통 약국에서 파는 캡슐약 사이즈랑 같아요. 무먼스 타이레놀 한 알 보다 약간 길어요. 아주 약간요.

hellas 2017-04-11 17:53   좋아요 0 | URL
우왕 다정하신 분;););) 저도 주문할거에요 오늘 아침에도 한시간넘게 훌쩍거리다 눈이 팅팅붓고...(이하생략) 먹을수 있는 사이즈네요>_<

다락방 2017-04-11 17:55   좋아요 1 | URL
네 저도 비염 되게 심하게 앓는 사람인데요 ㅠㅠ 이게 비염이 오면 꼭 눈까지 같이 힘들어져서 ㅠㅠ 안과까지 가야하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근데 이번 봄에 앓지 않았어요!!

혹시 피씨로 이 글을 보신다면 링크도 되어 있으니 들어가서 다른 분들 후기도 한 번 살펴보고 구매하세요!!

hellas 2017-04-14 16:26   좋아요 0 | URL
아이허브 대박입니다. 집에 오니 택배와있네요. 오늘도 비염의 날이라 알러지 약 대신 얼른 까먹었어요. 좋은 효과 기대중이예요>_<

다락방 2017-04-14 16:30   좋아요 1 | URL
저는 비염 오기 몇 개월전부터 미리 먹었거든요. 그래서 지금 4월 중순인데도 이번 해를 무사히 넘기고 있습니다. hellas 님께도 부디 효과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간절)

hellas 2017-04-14 16:34   좋아요 0 | URL
진짜 데일리 필의 갯수는 점점 늘고;ㅂ; 비타민디. 유산균 효과는 톡톡히 보고있어요. 이렇게 약쟁이가 되어가는거겠죠. ㅡㅡ

다락방 2017-04-14 16:42   좋아요 0 | URL
저도 한 3주전부터인가, 유산균 먹기 시작했어요. 한알씩 먹는건데, 질염과 요도 방광에 다 좋은 거라고 해서요. 그래서 먹고 있어요. 종합비타민, 프로폴리스, 유산균...을 저는 매일 챙겨먹고 있네요. 저는 제가 나이 들어도 이런 거 챙겨먹을 줄은 진짜 몰랐어요. 하아-

hellas 2017-04-14 17:36   좋아요 0 | URL
특별한 질환이 있는게 아니면 여성에겐 그런 조합이 제일 낫지 않나... 전 코엔자임류는 저혈압이라 못먹고 오메가류는 비린내때문에 못먹으니 이제 저에겐 최대치 먹고 있는거 같아요.

유부만두 2017-04-12 09: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어제 동네 카페에서 남편을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그 카페가 가정집이랑 붙어있어서 그런지 사장님 친구분들 계모임 중인 것 같았어요. 음식냄새가 커피향을 누르는 거죠. 남편을 만나고 5분쯤 있다 나왔는데 남편왈 ˝아까 그 카페 이상해. 왜 짜장면 냄새가 나냐?˝ 나왈˝응? 난 김치찌개 냄새인줄?˝ ...이러고 있었습니다. 짜장면 냄새랑 김치찌개 냄새랑은 아주 다른거 아닌가요? 다시 가서 물어볼 수도 없고....다음엔 거기 같이 가요, 다락방님. 음식냄새나는 카페로. ㅎㅎㅎㅎ

다락방 2017-04-12 09:27   좋아요 0 | URL
아니, 짜장면 냄새랑 김치찌개 냄새는 아주 다르죠!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전혀 다른 냄새를 맡는거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배고픈데...오늘 점심은 짜장면 먹을까... 생각하게 되네요. 어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전 저의 식탐이 싫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웽스북스 2017-04-12 0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좋아했었습니다. 저책 ㅋㅋㅋ 20대때요. ㅎㅎㅎ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어요.

다락방 2017-04-12 09:41   좋아요 0 | URL
크- 저는 존재 자체를 몰랐던 책을 웽님은 20대때 좋아했군요! 역시 멋있어! 지적이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