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또!!!!!!!!!!!!!! 혼술의 시간을 가졌다. 오전에 페이퍼 너무 다다다닥 열심히 썼고, 남은 시간 회사에서 진짜 엄청 열심히 일해서(진짜 땀흘림, 공기청정기 설치 때문에 ㅋㅋ), 아아, 혼술의 시간 넘나 간절했다. 혼자 뭐 먹을까 생각하다가, 엊그제 편의점에서 사다둔 죠스떡볶이를 해먹자 정했는데, 그것만으로는 모자란다 싶어, 감바스를 하기로 했다. 크- 나여...


일단 편의점표 죠스떡볶이.



애초에 순대까지 같이 세팅되어있는데, 먹기 전에 크게 기대를 안했었다. 회사 동료가 별로라고 말하기도 했고. 그런데! 나는 맛있어! 좋았어! 나는 또 사먹을거야!


쌀떡이라 좋았고(저는 쌀떡볶이를 좋아합니다) 매워서 좋았다. 완전 나이스야! 재료 다 뜯어서 넣고 뜨거운 물 넣고 전자렌지에 돌리면 끝인데, 오오, 간단하고 좋아. 내가 만들어 먹는 것보다 이천배쯤 맛있다!


나는 떡볶이를 좋아하지만 제대로 내 입맛에 맞는 떡볶이를 먹기는 너무 어렵다. 시판 양념을 사다가 만들어도 씅에 안차고, 내가 사는 동네에도 떡볶이가 내 입맛에 맞는 게 없다. 회사 근처에도 없어. 하아-

아주 오래전에 부산에 갔을 때 시장에서 팔던 시뻘건 쌀떡볶이 같은 게 내 취향인데, 우리 동네 시장에는 죄다 밀떡이고 양념도 내 생각만큼 강렬하질 않아서 아아..언제나 떡볶이를 향한 욕구불만에 시달렸다. 그나마 내 입맛에 맞는 게 죠스떡볶이야. 쌀에다 강렬한 맛..


편의점표 죠스떡볶이는 특유의 어떤 냉동식품 향 같은게 나긴 하는데, 오오 먹을만하다. 나름 맛있게 먹었다. 재구매 의사 있습니다. 후훗.




그리고 감바스! 두둥-





나는 이제 감바스 달인이 되어가는 것 같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감바스 사실 세상 쉬운 요리인데, 왜 실패해왔느냐, 하면, 내가 레서피를 찾아본 게 아니라 머릿속으로 '이러면 될것이다' 생각하고 했기 때문인 것이야. 새삼 내가 얼마나 교만한 인간인가 깨달았다. 지난번 오븐 사용법도 버튼 두 개이니 이러면 되겠지, 했지만 가스 밸브를 열지 않았었지. 사용설명서 보고서야 앗! 하고 오븐을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감바스도 마찬가지. 올리브오일이랑 페페론치노, 마늘만 있으면 만사 오케이다, 하고 내 멋대로 만들었지만 언제나 실패했다. 하는수없이 얼마전에 레서피 찾아봤더니, 처음에 마늘을 볶는 게 아니라 올리브유를 많이 넣고 끓여야 하는 거였어. 나는 약간 올리브유 두른 뒤에 마늘 달달달 볶고 그다음에 올리브유 넣고 버섯 넣고 그다음에 올리브유 넣고 이정도면 됐나 했다가, 아아 올리브유 비싼데...하고 좀 아끼는 마음 같은 것 있어서... 늘 망했었지. 맛은 당연히 마늘과 올리브유 맛이라 나쁘지 않았지만 비쥬얼도 구린 망삘의 감바스를 만들어왔던 것이다. 아, 나여..

그러나 레서피를 찾아본 나는 달라졌다. 물론 처음부터 확 성공한 건 아니었다. 레서피 찾아 처음 한 게 지난 주 토요일이었는데, 너무 슬라이스 얇은 마늘을 넣어서 푹 익는 바람에 젓가락으로 집으려 하면 뭉개졌더랬다. 숟가락으로 퍼먹어야 했지. 해서, 이번엔 통마늘을 사서 반으로 자르고 했는데, 오오, 지난번 보다 훨씬 나은 감바스가 나왔어. 그러나 좀 더 성공하기 위해서는 마늘 넣고 끓이는 시간을 좀 줄여야 겠다.

아아, 비쥬얼부터 완벽하고 맛도 좋은, 진짜 빵 찍어먹으면 얼마나 맛있는지!, 그런 훌륭한 감바스가 탄생해서 진짜 너무 좋은 것 ㅠㅠ


어제 이 맛있는 감바스를 먹으면서, 겸손해지자고 나에게 수십번 말했다.


요리(라기엔 좀 거창하긴 하지만)를 하면서도 그리고 베이킹(이라고 해봤자 뭐 스콘만 굽고 있지만)을 하면서, 내가 머릿속으로 '이러면 될거야' 라고 했다가 성공한 게 몇 번이나 되던가. 아마 없지 않던가. 스콘도 구워보고서는 다음에는 내 나름 오오 요렇게 하자, 오오 요렇게 하자 했다가 늘 어딘가 부족한 스콘이 나와버리는 거다. 그러고보면 가장 스콘에 근접했을 때는 가장 처음 구웠을 때였다. 레서피가 시키는대로 했을 때. 나는 왜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그저 '이러면 되겠지 후훗' 하고는 내 멋대로 만들어 늘 망치는가... 나여....



이렇게 겸손을 배운다.



그러고보면 나의 경우, 겸손을 항상 새로운 걸 시도할 때 배우게 됐던 것 같다.

요가를 할 때도 마찬가지.

요가를 처음 시작했을 때 나는 '아니, 해보신 거 아녜요? 너무 잘하시는데요?' 라는 말을 들을 거라고 너무나 당연히 생각했다. 그러나 시키는 동작마다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나를 알게 되면서 소스라치게 놀랐었지. 와, 이것도 못해, 이것도? 이거 남들 다하고 있는데, 못해? 대박.

요가를 하노라면, 남들 다 하는데 나만 못하는 동작은 많고,

나는 하는데 남들이 못하는 동작은 없는 것 같다.

아아, 나는 도대체 무슨 근거로 내 몸은 한없이 유연해 시키는 동작 모두 따라할 수 있다고 생각했을까.

요가 시작한지 2년이 되어가지만 나는 여전히 머리서기는 엄두도 안나고, 여전히 헤드 투 니(head to knee)가 미치도록 어렵다. 서지를 못하겠어.



구몬 영어를 시작할 때도 마찬가지. 테스트를 받으면서 속으로 생각했다. '후훗, 회원님은 영어 공부하실 필요 없겠는데요?' 라는 말을 들을 줄 알았어. 하하. 왜때문에 그런 생각을 했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결과는 처참해서, 테스트 시험지 제대로 풀지도 못했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마도 중2 과정부터 시작했던 것 같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아, 겸손해지자..

뭐, 그마저도 밀려서 그만뒀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렇게 무언가 새로 시작할 때, 나는 내가 굉장히 교만했다는 걸, 내가 내 자신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했다는 걸 깨달았다. 역시 사람은 뭐든 새롭게 시도해야 배우는 게 있어.



아무튼, 나는 감바스의 달인이 되었다. 우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잠자냥 2019-03-14 09: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떡볶이에 애초에 순대가 들어있다는 거죠? 맘에 드네요. 그나저나 술은 뭘 드셨나요? ㅋㅋ 떡볶이엔 소주인데... 감바스가 뒤에 붙어 있으니 술은 뭘 드셨을지 궁금하네요;; ㅎㅎ

다락방 2019-03-14 10:09   좋아요 0 | URL
네네, 떡볶이에 애초에 순대가 들어 있습니다. 좋은 조합이에요. 히히.

술은 와인을 마셨습니다. 제가 와인 마셨다는 걸 안써놨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와인에 깍두기도 안주로 잘 먹어요. 와인 앞에 놓이면 그것은 뭐든 좋은 안주인 것이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blanca 2019-03-14 0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저녁은 다락방님 때문에 감바스. 그리고 편의점에서 죠스 떡볶이를 사다 놓을게요. ^^

다락방 2019-03-14 10:10   좋아요 0 | URL
으하하 블랑카님. 오일을 촉촉하게 잘 머금을 수 있는 빵도 꼭 같이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사실 감바스는 빵에 오일 찍어먹는 맛에 먹는 것 같아요. 너무 좋아요 ㅠㅠ

죠스 떡볶이는 매워요. 그걸 염두에 두셔야 합니다. 후훗.

구름물고기 2019-03-14 1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글에 유쾌함이 뭍어나요 ㅎㅎ

다락방 2019-03-15 09:16   좋아요 0 | URL
으흐흐흐 제가 유쾌한 사람이라 그런가봅니다.

단발머리 2019-03-14 15: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람이 너무 욕심내면 안 돼요!
감바스의 달인인데다가 겸손하기까지 하면.... 안 돼요, 안 됩니다요!
하나만 하기로 해요.
거만한 감바스의 달인이거나 겸손한 감바스 초짜거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19-03-15 09:16   좋아요 0 | URL
음.. 그러면 저는 감바스의 달인이니까 거만해도 되는거지요? 한없이 거만해질테닷!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쟝쟝 2019-03-14 17: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시봐도 멋진 감바스 비주얼 +_+.........

다락방 2019-03-15 09:17   좋아요 1 | URL
저도 제가 만들고 엄청 반했어요. 브로콜리도 넣으면 더 예뻤겠지만 삶기 싫으므로..
인스타 보니까 누군가는 초록 고추 썰어 넣더라고요. 그것도 괜찮을 것 같아서 다음엔 그렇게 초록색도 넣어봐야겠어요. 후훗.

moonnight 2019-03-14 21: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오 멋진 혼술 안주예욧 감바스 달인님@_@;;;;; 저는 쌀떡보다 밀떡파예요ㅎㅎ^^;;; 그리고 다락방님의 자신감은 좋아요. 귀여우시기도 하고 호호^^; 저는 너무 자신감이 없어서 시작도 못 할 때 있거든요. 다락방님의 자신감을 응원합니다^^

다락방 2019-03-15 09:18   좋아요 0 | URL
저도 밀떡파였는데 언젠가부터 쌀떡파로 바뀌었어요. 언제인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밀떡의 밀냄새를 제가 안좋아하더라고요. 그리고 쌀떡의 쫄깃함을 사랑하게 되어버린...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다고 밀떡을 안먹는다는 얘기는 결코! 아닙니다. 쌀떡을 더 좋아하는 것일뿐 떡볶이는 사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