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그 집 앞 Vol.2 려나..
신간을 뒤적거리다 표지에 유희열의 사진이 보인다.
라천을 들으며 쌓였던 음악들이 들리는듯하다.
Groove Armada - At the river 들으며 오프닝 멘트를 기다리고 Mondo Grosso - 1974 way home 그/그녀가 말했다(책도 사서 다 읽었지)를 들으며 설렜던 기억들이 하나둘 책표지 너머 지나간다.
라천을 들으며 보냈던 시간들이 지금와서 보면 많은걸 배우고 성숙하게 해줬다. 수많은 감정들과 선곡해준 음악들을 통한 감수성들..들으며 자란 내가 참 다행스럽게 여겨진다.
지금 그가 라디오 DJ였다고 하면 믿지 못하는 친구가 아무래도 지금은 많겠지;; 그를 믿기에 이 책은 사야지

가오나시가 떠오르네;;
Life Space, Ko Ko, By This River는 아직도 최애곡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물론 그래서, 내 시가 잠시만이라도
그 사람의 몸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저 말이 공격적이긴 보단 와닿는 말이 되어버린다.
한 편의 시같은 사람들은 점점 줄어든다.
전 바람의 말 그 시를 참 좋아해요
애달프고 아린 시여서
이 산문 읽어봐야겠다.
이번 달 독서비용은 이미 소진해서
다음달에 만나야지

착한 당신, 피곤해져도 잊지 마.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an22598 2021-04-14 07: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시 진짜 잘 못 읽는 사람인데...마종기 선생님 시는 읽어지더라..아니 느껴지더라고요.

그런데..산문집이네요? 아하 나도 사야겠다! 😌

구름물고기 2021-04-15 12:21   좋아요 0 | URL
글만 보아도 따뜻한 사람인게 느껴져요
 
우아한지 어떤지 모르는 블랙 앤 화이트 시리즈 74
마쓰이에 마사시 지음, 권영주 옮김 / 비채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문학에 특유의 담담한 문체들을 좋아한다.
이 작가도 그 기질을 책에 잘 스며들게 쓴다.
전작도 좋았지만 이 작품도 참 마음에 든다.
별거 없는 일상의 주인공을 바라보며
완만한 내리막을 천천히 걸어가듯 계속 바라보고 싶다.
재독해도 좋구나 신작 읽어야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21-04-12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거 없는 일상...

우리네 삶이 대개 그렇지 않나
싶습니다.

구름물고기 2021-04-13 22:00   좋아요 0 | URL
변화보단 일상의 흐름을 맡기는게 마음은 편하죠 하지만 벗어나도 괜찮은 삶도 재밌긴 하더라 ㅎ 글들 잘 보고 있습니다 감사해요 레삭매냐 뜻은 궁금하긴 했어요 빨간 양말인가 이런 생각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 책덕후가 책을 사랑하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공감할 책
한시간 이내에 올해에 읽은책을 덮붙이는건 덤
좋지만 애매하게 경계선에 있다 이 책은;;
사라고 하기에도 애매하고
실은 도서관에서 서서 읽어도 될 책은 맞습니다
선택은 본인의 몫 저자도 공감할거라 생각함
책내용과 독자는 따로 논다
출판사에 미안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움받는 기분 문학과지성 시인선 552
백은선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말도 안되는 시였지만
백은선이란 마음안에 보이는 가능세계를 얼핏 봤다
말도 안되게 여운이 남는 시간들의 기억
누군가 또 도움받을 시기가 왔나보다
도움을 주는 자일까? 도움을 받는자가 될까?
읽어보며 봄밤들이 시려져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